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4.5℃
  • 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1.2℃
  • 흐림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9.5℃
  • 흐림고창 27.9℃
  • 제주 29.2℃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3.2℃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10명 중 9명 건강기능식품 섭취 경험…올바른 선택과 섭취 중요

건강기능식품(이하 건기식)을 필요로 하는 소비자가 늘었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 모니터가 5월 전국 만 16세~65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건강기능식품' 관련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93%가 건기식 섭취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84.5%는 가끔이라도 섭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향후 건기식을 섭취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남성(79.6%)보다는 여성(91.2%)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0대 64.3% ▲20대 81.5% ▲30대 84.6% ▲40대 90.3% ▲50대 89% ▲60대 87.2%로 조사됐다. 이는 40대 이상 중장년층 뿐 아니라 2030 젊은 층에서도 건기식 섭취에 긍정적임을 보여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우리 동네 좋은 병원은 어디에 있을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국민에게 필요한 병원정보를 찾아보기 쉽게 구성하여,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우리 지역 좋은 병원 찾기’ 서비스를 심사평가원 누리집*을 통해 8월 11일 오픈한다. ‘우리 지역 좋은 병원 찾기’ 서비스는 경증질환에도 수도권 대형병원을 선호하거나 우리 주변에 진료 잘하는 병․의원이 있음에도 관련정보 접근성이 떨어져 지역병원을 찾기 힘들었던 국민들을 위해 제공된다. 국민들은 해당 서비스 메뉴에서 지역과 질환을 선택하면 지역 내 병원평가결과가 우수한 병원부터 확인이 가능하며,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비급여․의료자원 정보 등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서비스는 금번 심사평가원 누리집을 시작으로 건강정보 앱을 통해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며, 특히 지자체․민간기업과의 사업을 연계해주는 행정안전부의 협업매칭 과제**로도 선정됐다. 이에 심사평가원은 정보 제공 채널을 다양화하여 지역주민에게 필요한 양질의 의료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도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박영희 평가운영실장은 “그간 국민들은 내가 가진 질병을 잘 치료해 줄 수 있는 병원이 바로 옆에 있음에도 관련 정보를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휴온스, 비듬∙지루피부염 치료제 ‘니조랄’ 국내 독점 공급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비듬, 지루피부염, 어루러기 치료 효능효과를 가진 ‘니조랄2%액’의 국내 독점 판권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니조랄2%액’은 원인균에 대한 억제력이 우수해 비듬, 지루피부염, 어루러기 등 다양한 피부 질환 치료에 사용된다. 주성분인 케토코나졸이 피부의 하층부와 모발에 신속히 침투해 비듬과 지루피부염의 원인인 말라세지아 효모균을 억제한다. 국내에는 지난 1991년 출시해 약용샴푸 시장의 포문을 열었으며, 약 30년간 꾸준한 선택을 받으며 브랜드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니조랄 2%액’의 아시아 판권은 ‘존슨앤드존슨’에서 ‘얼라이언스(Alliance)’로 변경됐으며, 이에 따라 국내 판권도 ‘한국존슨앤드존슨(유)’에서 ‘㈜휴온스’로 변경됐다. 휴온스는 일반의약품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니조랄 2%액’의 판권을 확보한 후 허가권 변경을 완료했으며, 8월부터 본격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휴온스 관계자는 “습하고 무더운 여름철은 비듬과 지루피부염 등을 유발하는 곰팡이균이 증식하기 쉽고 피지와 오염물질로 인해 두피 트러블도 발생하기 쉬운 시기”라며 “치료 효과가 확인된 ‘니조랄’로 두피를 포함한 피부 질환을 치료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울, 불안, 짜증 늘어나..."‘나’를 찾는 계기로 삼아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기세가 좀처럼수그러 들지 않고 있다.우리나라는 잘관리되고 있다는 국제적 평가를 받고 있지만 어제 44명의 신규확진가 발생하는 등 지역감염의 위험이 상존해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경우는 상황이 더 심각한 모양새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교수의 관련 칼럼 내용을 싣는다.(편집자 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우울, 불안, 짜증을 겪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소위 ‘코로나 우울’라고 불리는 현상이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살아가야 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지금까지의 사회적 관계가 모두 깨진 탓이다. 일례로 피부 접촉을 통해 서로의 친근감을 확인했던 악수는 주먹을 부딪치는 ‘주먹 악수’로 바뀌었다. 회사에서는 재택근무와 비대면 회의가 증가했고, 학교에서도 원격강의 비중이 커졌다. 이전까지 당연히 직접 만나서 했던 많은 일들이 모바일이나 인터넷 등을 활용하는 소위 ‘언택트(Untact: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에 반대를 뜻하는 접두사 Un을 붙인 신조어로, 접촉 최소화를 뜻함)’ 활동으로 옮겨간 것이다. 이렇듯 코로나19 사태는 새로운 사회 질서와 표준을 만들어내고 있다. 과거를 기준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