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9.5℃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6.4℃
  • 천둥번개울산 24.4℃
  • 흐림광주 26.1℃
  • 부산 23.7℃
  • 흐림고창 27.4℃
  • 흐림제주 28.9℃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5.7℃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학술·좌담회,심포지엄

바이엘 코리아, ‘X-Spotlight’ 심포지엄 성료

바이엘 코리아(대표이사 프레다 린)는 지난 12일 다양한 질환을 동반한 비판막성 심방세동(Non-Valvular Atrial Fibrillation, NVAF) 환자의 항응고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자렐토®(성분명 리바록사반)의 임상적 가치를 공유하는 ‘X-Spotlight’ 심포지엄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에서는 고령 NVAF 환자의 항응고 치료와 자렐토®의 역할이 조명되었으며, 특히 심방세동 환자 중 동반질환 비율이 30%로 높은 당뇨병을 동반한 고령 NVAF 환자의 치료가 주요하게 다뤄졌다. 키노트 세션을 맡은 런던 세인트 조지 대학(St George’s University of London) 존 캠(John Camm) 교수는 ‘당뇨병을 동반한 고령 NVAF 환자의 항응고 치료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심방세동과 만성 신장병, 당뇨는 각각 뇌졸중의 주요한 위험 인자이며, 세 가지 질환은 동시에 나타나기도 한다. 존 캠 교수는 심방세동 환자에서 뇌졸중·혈전색전증·출혈 위험에 영향을 주는 신기능 저하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일관된 신기능 유지 효과를 확인한 자렐토®의 리얼월드 연구(RWE)들을 소개했다.


존 캠 교수는 만성 신장병을 동반한 NVAF 환자를 대상으로 한 전향적 관찰연구인 XARENO 연구에 대해, “자렐토®는 VKA 대비 총 임상 이점(뇌졸중 및 기타 혈전 색전증, 주요 출혈,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을 유의하게 개선시켰으며, 특히 신부전 진행 위험과 지속적 신대체요법을 시작할 확률을 크게 감소시켰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신기능 유지 효과는 NVAF 환자의 신기능 저하 정도가 다른 각각의 연구 (ANTENNA 연구, RIVAL 연구) 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났다.


 패널 토의는 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이기홍 교수와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유철웅 교수가 소주제 발표를 진행한 뒤,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박준범 교수와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심장내과 박형섭 교수가 함께 토론하는 방식으로 운영되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전남대학교병원,‘코로나19 감염 장기화와 정신건강’ 국제심포지엄 개최 코로나19가 3년 이상 지속되면서 코로나블루 등 다양한 정신건강 관련 문제가 나타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전남대학교병원이 다양한 해법 마련을 위해 ‘코로나19와 정신건강’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전남대병원과 서울국립중앙의료원은 물론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 캐나다 웨스턴대 슐릭의과대학, 미국 뉴욕 정신분석상담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대해 정신건강은 물론 사회경제적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에 따르면 오는 7월 8일 오전 9시~오후 5시30분까지 동구 학동 전남의대 덕재홀에서 ‘코로나19 감염 장기화와 정신건강’을 주제로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장기화가 사회 각 분야에 미친 영향과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답을 제시할 계획이다. 심포지엄 1부에서는 '코로나 감염과 정신건강 위기' 라는 주제로 자살, 정신건강 관리, 이를 회복하기 위한 새로운 디지털 치료제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전남대병원 유승형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COVID-19와 자살’을 주제로 발표하며 ▲전남대병원 김성완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COVID-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