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7℃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대학병원

전체기사 보기

"중견 외과의사들도 어려워합니다 "... 가장 어렵다는 간이식수술 名醫가 한말

서울대병원 이광웅 교수, ‘장기이식 술기 워크숍’ 10주년서 세계 최고 수준 자리매김한 국내 간분야 이식 외과의사들의 열정과 노고에 박수 보내

간이식술은 외과에서 시행되는 가장 어려운 수술 중 하나다. 국내 의학계가 짧은 간이식 역사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 의료의 저력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국내 간 이식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수준은 세계 최고로 꼽이고 있다.우리의 경우 서울대병원이 1988년 국내 최초로 간이식을 시행한 것이 간이식의 뿌리로 보는 시각이 많다. 그 이후 1992년 국내 최초 분할축소간이식, 1999년 세계 최초 생체우후구역부분 간이식, 2001년 국내 최초 동소성 부분보조간이식(APOLT)을 거쳐 오면서 국내 간이식 수술의 노하우는 세계 최강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특히 2004년 국내 최초 간-신장 동시 이식, 2007년 세계 최초 복강경하 생체기증자 우간 절제술, 2008년 국내 최초 심장사 간이식 등은 세계의학계가 놀랄 정도의 국내외적으로 역사의 새 기록을 써오고 있다. 그래서 지난 20일 서울대병원이 개최한 10주년을 맞은 ‘장기이식 술기 워크숍’은 남다라 볼수 밖에 없다.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는 2011년부터 수준 높은 강의로 구성된 술기 워크숍을 개최해 매해 20여개 국에서 약 60명의 외과의사들이 참석해 왔다. 2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