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동두천 29.1℃
  • -강릉 30.7℃
  • 맑음서울 28.9℃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30.2℃
  • 맑음광주 30.1℃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9.5℃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24.9℃
  • -보은 28.5℃
  • -금산 28.4℃
  • -강진군 28.5℃
  • -경주시 31.1℃
  • -거제 25.3℃
기상청 제공

대학병원

전체기사 보기

뇌 지주막하출혈 치료 후보물질 개발..."생존율 4.2배 증가"

서울대병원 이승훈 교수, 벤처기업 ㈜세닉스바이오테크를 통해 신약 개발에 박차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 연구팀은 뇌 지주막하출혈 동물모델에서 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키는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하였다. 우리나라 사망원인 3위인 뇌졸중은 허혈성 뇌졸중(뇌경색)과 출혈성 뇌졸중으로 이분되는데, 출혈성 뇌졸중은 지주막하출혈(subarachnoid hemorrhage)과 뇌실질 출혈(intracerebral hemorrhage, ICH)로 구성되어 있다. 지주막하 출혈은 뇌졸중 중에서 가장 치명적인 뇌졸중으로 초기 사망률이 40-50%에 이르는데, 대뇌동맥에서 출혈된 혈액에 의한 압박과 염증성 반응으로 인한 뇌신경 파괴가 주된 기전이다. 우리나라의 지주막하 출혈 발생률은 세계적으로도 높은 편이라 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의하면 2017년에만 3만 명 이상의 새로운 환자가 발생되었다고 한다. 현재 이 질환은 원인이 되는 동맥류를 수술이나 중재시술로 폐색하는 방법만 임상에서 인정되고 있지만, 이 방법들은 추가적인 출혈을 막는 역할만 할 뿐, 정작 높은 치명율의 원인인 혈액에 의한 염증에 대해서는 아무런 치료방법이 없어서 치료제의 미충족 수요가 매우 높은 질환이라고 볼 수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 연구팀은 지주막하출혈 초기에 과도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