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동두천 29.1℃
  • -강릉 30.7℃
  • 맑음서울 28.9℃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30.3℃
  • 맑음울산 30.2℃
  • 맑음광주 30.1℃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9.5℃
  • 맑음제주 28.9℃
  • 맑음강화 24.9℃
  • -보은 28.5℃
  • -금산 28.4℃
  • -강진군 28.5℃
  • -경주시 31.1℃
  • -거제 25.3℃
기상청 제공

의사협회

전체기사 보기

경기도의사회 "방문진료 찬반... 전체 회원 투표 실시키로"

투표 결과, 찬성시 '적극 참여' 반대시 강력 대응..."의협 부응하면 최대집회장 불신임 운동도 불사"

'커뮤니티케어 방문진료사업'이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의 참여 움직임으로 순항할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가고 있는 것 아니냐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의협의 의지와는 달리 경기도의사회 등 일부 지방 의사회가 반발 움직임을 넘어 '강력 대응' 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파열음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기도의사회는 22일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커뮤니티케어 방문진료사업”에 관해 일방 참여 찬성 원칙을 정하고 각 시군의사회에 참여를 독려하고 있는 것은 일방 회무, 졸속 추진이라고 규정하고 방문진료에 관한 경기도의사회 2만 회원들 전체의 뜻을 묻기로 결정했다. 경기도의사회는 방문 진료는 왕진시간으로 인한 의사인력에 대한 저효율 고비용의 국가 재정증가 부담, 시설이 갖춰지지 않는 곳의 진료 행위로 인한 의료 분쟁시 책임소재, 간호사, 물치사, 사회복지사 등의 편법 진료행위 발생 우려, 왕진을 하지 않는 기존 1차 의료기관의 환자감소 피해 등 고려해야 할 문제점이 많다고 판단하고, "방문진료"는 원격의료 이상으로 진료의 기본 공급 형태가 변경되고 향후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현안 문제이므로 회원들의 뜻을 충분히 수렴하여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지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