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맑음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7℃
  • 맑음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2.8℃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의사협회

전체기사 보기

의협 “메르스 확산 조기 차단에 노력한 의료진과 격리 등에 협조한 접촉자 노고에 감사”

메르스 사태 교훈, 대응 지침 보강 필요

정부는 메르스 밀접 접촉자 21명에 대한 2차 검사 실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되어 최대 잠복기인 14일이 경과한 9월 22일(토) 0시를 기점으로 격리를 해제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에서 ‘관심’단계로 하향 조정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우리협회는 쿠웨이트에서 설사 증상으로 현지 병원을 방문한 메르스 환자가 우리나라 공항 검역대를 통과하여 접촉자의 범위가 공항 관계자, 병원 의료진, 택시기사 등으로 늘어나 메르스 확산의 위기를 초래할 수 있었던 상황은 국가 방역체계에 대한 허점이 노출된 것으로, 이에 대한 개선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에서 신속하게 접촉자를 파악해 격리 조치하고 적극적인 감시 등의 발 빠른 대응을 통해 메르스 확산을 막은 것은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국가 방역체계가 일정 부분 보강되었다 할 것이다. 또한, 2015년에 메르스 확인까지 10일 이상 소요된 것에 비해, 하루 만에 확진 판정이 나올 정도로 신속한 검사 체계를 구축하는 진일보한 대응 태세를 갖춘 것은 그간 의료기관의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준비와 노력의 결과임이 분명하다. 무엇보다 공항 검역대에서 걸러내지 못한 메르스 환자를 지체 없이 격리하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