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흐림동두천 3.5℃
  • 맑음강릉 7.2℃
  • 연무서울 4.1℃
  • 연무대전 5.8℃
  • 연무대구 6.8℃
  • 맑음울산 8.0℃
  • 연무광주 7.2℃
  • 맑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8℃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8℃
  • 구름조금거제 10.4℃
기상청 제공

마케팅

전체기사 보기

EIU,화이자 후원으로 한국 유방암 생존자 일자리 복귀 문제 및 초기 대응 보고서 발표

해외 환자 대비 비교적 젊지만 일자리 복귀율은 가장 낮은 한국 유방암 생존자,, 생산성 손실만 약 6,420억원 규모

인텔리전스 유닛 (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 EIU)이 화이자(Pfizer Australia) 후원으로 ‘아시아 태평양 노동 인구 중 유방암 환자 및 생존자, 한국: 심화되는 문제와 이에 대한 초기 대응’을 주제로 한 한글 보고서를 2월 11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유방암 환자들의 사회복귀가 저조하며, 이로 인한 사회적 손실 또한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암환자 사회복귀에 대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 사회적으로 부정적 인식이 확산되어있으나 연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재취업은 회복에 의학적으로 도움을 주며 발암 인자가 아니다”라고 전해 환자 본인과 사회적인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유방암 생존자의 경력 단절 등에 따른 손실 15년간 약 7배 상승…경제적 비용 등 광범위한 사회 문제로 확대될 수 있어 EIU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유방암의 경우 발병률의 급속한 증가와 함께 생존율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5년 이상 생존율은 약 83%(1996-2000)에서 92%(2011-2015) 수준으로 높아졌으며, 사망/발병비에서도 한국이 가장 양호한 수치를 보이는 국가로 조사됐다. 서구에 비해 진단 연령도 약 10



배너




휴온스메디케어, 감염 관리 솔루션社 ‘비상’ 채비... 세계 선진 기업과 경쟁도 자신감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 ㈜휴온스메디케어(대표 이상만)가 ‘감염 예방 및 멸균 관리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비상할 채비를 마쳤다. 휴온스메디케어는 공간멸균장비 개발·제조 전문 기업인 ‘㈜위그린’의 멸균사업부문을 양수했다고 20일 밝혔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이번 양수를 통해 기존의 소독 사업 분야(소독제, 내시경 소독기)를 넘어 멸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국내 대표 ‘감염 예방 및 멸균 관리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우뚝 서겠다는 포부다. 멸균 장비 분야는 바이오쿠엘(Bioquell, 영국), 스테리스(Steris, 미국), 사라야(Saraya, 일본) 등과 같은 외국 기업이 국내를 비롯해 세계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고가의 장비 탓에 중소 병의원, 연구소, 실험실 등에서도 멸균장비의 필요성을 인식하고는 있지만 가격 부담이 높아 장비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휴온스메디케어는 위그린의 멸균 관련 자체 기술을 활용한 합리적 가격의 국산 멸균 장비를 개발해 국내 및 세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위그린은 바이러스, 박테리아, 곰팡이 등 미생물을 사멸시키는 자체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국내 최초로 공간멸균장비를 개발하는 등 공간 멸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