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8 (일)

  • -동두천 -4.6℃
  • -강릉 -1.0℃
  • 구름많음서울 -4.0℃
  • 구름많음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0.9℃
  • 구름조금울산 -0.9℃
  • 맑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1.1℃
  • -고창 -2.8℃
  • 맑음제주 2.4℃
  • -강화 -5.0℃
  • -보은 -6.0℃
  • -금산 -5.1℃
  • -강진군 -1.6℃
  • -경주시 -1.2℃
  • -거제 1.5℃
기상청 제공

의료기제조회사

전체기사 보기

배너




네이처셀, 알츠하이머 치매 미국 임상2상 초기 안전성 접수... 대상자 전원 이상 반응 없어 첨단바이오기업 ㈜네이처셀과 알바이오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원장: 라정찬)은 미국 FDA 승인을 받아 진행중인 알츠하이머 치매 자가줄기세포치료제 아스트로스템의 미국 내 1/2상 임상시험에서 초기에 투여 받은 환자에 대한 초기 안전성 보고서를 정식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총 4명의 환자에게 아스트로스템을 각 2회씩 투여한 후 모니터링한 결과로, 전원이 이상 반응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 또한, 활력징후 (Vital signs)는 모두 정상 범위였으며, 환자가 기존에 복용하던 약물 상호작용에 관한 증거도 나타나지 않았다. 대상이 된 환자는 남성 3명, 여성 1명으로, 평균 연령은 70.5세다. 이 보고서는 미국FDA에도 제출된다.아스트로스템은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정맥 내 줄기세포 투여 요법이다. 자가지방유래 줄기세포를 2주 간격으로 회당 2억셀 씩, 총 10회에 걸쳐 정맥 내에 투여한다. 미국에서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지난해 7월 첫 투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12명에게 투여했으며, 이 중 2명은 10회 차 투여를 모두 마쳤다. 바이오스타 줄기세포기술연구원은 지난 12월 밝힌 바와 같이 이번 안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