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8.3℃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7.7℃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7.2℃
  • 제주 0.7℃
  • 맑음강화 -9.8℃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 자서전/54/보령제약에서 보령그룹으로

보령그룹의 새로운 출발은 제약기업으로서의 재도약을 활발히 추진하는 동시에 다양한 미래지향적 사업 분야에 도전하기 위한 포부였다. 제약기업 하나에만 의존하지 않고 좀 더 부가가치가 높은 사업에 투자함으로써 다가오는 21세기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고자 하는 의지였다.


창사 후 처음으로 자매회사를 설립한 것은 1979년 4월이었다. 매출이 신장하고 조직의 기능이 효율적이었다는 판단 아래 나는 보령장업주식회사(保寧粧業株式會社)를 설립하고 대표이사에 취임, 처음으로 제약 이외의 업종에 발을 들여놓았다.


보령장업은 가정용품과 유아용품 등 이른바 의약부외품(醫藥部外品)을 사업대상으로 삼은 회사였다. 선진국의 관련 산업을 두루 돌아본 뒤 나는 장차 경제 수준의 향상과 더불어 가정 및 유아용품의 전망이 밝다고 판단, 1년여 동안의 준비과정을 거쳐 신규회사를 설립한 것이었다.


설립과 함께 보령장업은 미국 드라케트사, 서독 마파사 등과 기술제휴 및 수입 판매계약을 체결하고, 특수 화장품 생산과 수입판매를 겸할 수 있는 기구와 체제를 정비한 후 1980년 7월부터 본격적인 판매활동에 들어갔다. 보령제약의 첫 제품은 드라케트사의 유리세척제 및 광택제, 마파사의 치의학적 젖꼭지 누크(NUK)세트 등이었다. 이 제품들은 이미 국내에서도 어느 정도 지명도를 갖고 있는 것들이어서 보령장업의 서막을 장식하기에 충분했다. 이 가운데서도 특히 누크는 당시의 탈(脫)모유 분위기와 세계적인 제품 지명도 덕분에 영업초기부터 큰 인기를 끌었다.



보령장업에서 보령메디앙스로 상호를 바꾼 후 축하파티를 가졌다.


보령장업은 1998년 7월에 ‘보령 메디앙스(Medience)'라는 이름으로 거듭 태어났다. 이것은 단순히 회사 이름을 바꾼 것에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었다. 의학적이고 과학적인, 한 차원 높은 안전한 제품만을 만들겠다는 우리의 염원과 의지가 담겨있는 것이었다.


보령장업을 발족시킨 이후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구상하던 80년대 초에는 일신당(日新堂)을 창립하여 인쇄분야에 진출했다. 1980년 4월 안양시 호계동에 설립한 일신당은 보령제약에서 필요로 하는 약품 케이스와 홍보물의 인쇄를 담당하면서 추후 인쇄업계로 진출하기 위한 회사였다. 초기엔 5명의 종업원으로 출발한 작은 업체였으나 4년 후 공장을 증축하고 시설을 확장한 데 이어 90년대에 와서도 지속적인 시설증설을 통해 인쇄업계에 튼튼한 뿌리를 내린 기업이 되었다.


1986년 12월에 발족한 킴즈양행은 광고대행업무와 출판업, 그리고 유통서비스사업을 전담하는 회사였다. 킴즈양행은 90년대를 내다보는 새로운 사업체제로 출범한 것이었으며, 특히 광고대행업과 출판업은 자체홍보는 물론 공익성을 띤 신규 사업으로 그 전망을 밝게 내다볼 수 있었다. 킴즈양행은 1990년 7월 기업이미지를 더욱 부각시키기 위해 상호를 킴즈컴(Kim's Communications)으로 변경했다.


90년대에 들어서면서 보령화학과 보령신약(新藥), 그리고 보령산업 등의 계열사가 잇달아 설립되면서 보령은 ‘제약’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마침내 그룹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보령그룹의 새로운 출발은 제약기업으로서의 재도약을 활발히 추진하는 동시에 다양한 미래지향적 사업 분야에 도전하기 위한 포부였다. 제약기업 하나에만 의존하지 않고 좀 더 부가가치가 높은 사업에 투자함으로써 다가오는 21세기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고자 하는 의지였다.


보령산업은 1990년 5월에 창립되었다. 당초 부동산 임대업을 주종으로 한 건축 관련사업이 주된 사업 분야였으며, 특히 1991년에 신사옥이 기공되면서 21세기 도약을 위한 보령빌딩 신축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였다.
1991년 4월에 창립된 보령신약은 생물학적 제제 시장 진출을 위해 출범한 회사였다. 장차 시장잠재력이 무한할 뿐만 아니라 그동안 보령제약이 축적해온 노하우를 활용할 경우 이 방면에서 무한정한 능력을 발휘할 높은 분야라고 판단되었다. 특히 중앙연구소에서 개발에 성공한 후 수출까지 성사시켰던 경구용 장티프스 백신 ‘지로티프’의 생산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이루어진 획기적인 성과였다.


보령장업에서 보령신약에 이르기까지 90년대 들어와 보령제약은 모두 6개의 계열사를 그 산하에 두게 되었다. 하지만 ‘그룹’이라는 개념을 양적인 팽창으로만 여기려는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식구가 많아지면 그만큼 가장의 책임도 무거워지는 법.


나는 보령그룹의 출범과 더불어 나 자신부터 의식의 전환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점을 스스로에게, 또 직원들에게 힘주어 강조했다.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팀,국내 최초,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술’ 700례 돌파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팀(박봉진, 박창규 교수)은 2023년 1월, 국내 최초로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술 수술 700례를 달성했다. 삼차신경통은 얼굴의 감각 등을 뇌에 전달하는 삼차신경이 혈관에 의해 압박을 받으면서 극심한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얼굴을 칼로 찌르거나 전기를 쏘는 듯한 예리한 통증이 수초에서 수분가량 지속된다. 극심한 통증이 간헐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환자들은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는다. 노화로 인해 혈관이 늘어지면서 삼차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경우가 많아 중년 이후 여성의 발병률이 높으며 겨울철에 통증의 발생 빈도와 정도가 심해지는 특징을 가진다. 미세혈관감압술은 삼차신경통의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유일한 치료법이다.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을 찾아 압박하는 혈관과 신경을 분리시키는 방법으로 수술한다. 다른 치료법인 알코올 주입술, 고주파 신경자극술과 비교하여 통증이 바로 사라지며 재발률도 20% 내외로 적게 나타나는 장점이 있다. 경희대병원 신경외과는 1980년부터 5,000례 이상의 미세혈관감압술을 시행해오고 있으며 박봉진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삼차신경통 미세혈관감압술 700례를 달성했다.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 테프론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