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6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배너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 자서전/56/암치료제 개발 성공---유기합성에서 생명공학까지

유기합성에 의한 고혈압 치료제 캡토프릴의 개발 성공에 이은 항암제 BR-8702의 성공은 비단 보령제약의 영예뿐만이 아니라 국내 제약업계의 획기적인 성과로 평가되었다. 그것은 국내 제약업계의 신약개발 가능성과 능력을 세계에 입증시켜준 뜻 깊은 성과였다.


1989년 말에서 1991년 중반까지 국내 신문들은 ‘보령제약에서 새로운 약물을 개발해 냈다’는 기사를 종종 실었다. 특히 경제지들은 신 물질 개발의 의미를 중요시 여기고, 그 개발의 산실인 보령 중앙연구소 소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개발과정과 전망 등을 업계에 자세히 소개했다. 이 때 개발된 신 물질이란 다름 아닌 암 치료제를 말하는 것이었다. 암 치료제 개발은 보령제약 30년 역사에서 가장 획기적인 성과 중의 하나였다.
보령제약의 암 치료제 개발 성공은 1989년 말, 해외특허를 받은 사실이 국내에 처음으로 알려졌던 신 물질 BR-8702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중앙연구소는 1985년에 처음으로 물질특허를 외국에 출원했는데 이 때 영국과 프랑스, 일본 등 7개국으로부터 해외 특허를 취득하게 되었다.
물질특허를 받은 BR-8702는 항암 및 면역 조절 작용을 지닌 인(燐)계 포스포리피드와 항암 및 항바이러스 작용을 지닌 핵산계 뉴클레오타이드의 복합체로서, 암은 물론 급성 백혈병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AIDS에도 치료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되는 신 물질이었다.
중앙연구소 자체 유기 합성팀에 의해 개발된 BR-8702는 특히 소화기암, 폐암, 자궁암 등에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그 상품화에 관심이 집중되었다. 이 신 물질은 주성분을 복합시킴으로써 천천히 방출되는 작용을 하게 해 암세포에까지 확실하게 도달시키게 하고, 세포 내에서 효소작용에 의해 두 주성분이 분해, 약효가 상승효과를 발휘함으로써 뉴클레오타이드를 단독으로 사용할 때보다 약 2.6배의 뛰어난 항암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생명공학적 방법으로 개발된 국내 최초의 항암치료제 독소루비신(에이디마이신).


유기합성에 의한 고혈압 치료제 캡토프릴의 개발 성공에 이은 항암제 BR-8702의 성공은 비단 보령제약의 영예뿐만이 아니라 국내 제약업계의 획기적인 성과로 평가되었다. 그것은 국내 제약업계의 신약개발 가능성과 능력을 세계에 입증시켜준 뜻 깊은 성과였다.
보령제약의 두 번째 암 치료제 개발 성공은 1991년에 발표되었다. 보령은 암 치료제를 생명 공학적 방법으로 개발하는 데 성공, 대량생산에 들어감으로써 업계와 이를 필요로 하는 환자들에게 큰 희망을 안겨주었다.
암치료제로서는 국내 최초로 개발되었던 이 때의 제품성분명은 독소루비신(Doxorubicin : A.D. Mysin)으로서, 이탈리아,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이루어낸 쾌거였다. 독소루비신의 약효는 전 세계 약 50여종의 항암제 가운데서도 매우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독소루비신은 흙 속의 미생물이 생산하는 항암제였다. 연구팀은 전국의 토양 속에서 항암효과가 있는 유효균주 2,500여종을 분리하여 변이주를 추출, 이를 이용한 수율 증대 및 새로운 정제 방법으로 순도를 높여 독소루비신 원료의 생명 공학적 합성에 성공한 것이었다.
독소루비신 개발은 세 가지 면에서 그 의미가 있었다.
첫째는 사내 정보 관리체계와 연구 분야의 밀접한 협조에 의해서 개발에 성공했다는 점이다. 보령제약은 개발 담당부서를 따로 두고 국내외 시장정보 및 연구개발 정보를 폭넓게 입수하여 연구 분야 업무를 활성화시켰다.
독소루비신 개발은 바로 정보 관리체계가 이루어낸 걸작품으로서 이러한 협조체제는 기술 경쟁시대의 우위를 선점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이자 무기가 아닐 수 없다.
둘째는 생명공학을 이용한 항암제 개발로서는 국내 첫 개가라는 점이었다. 생명공학 분야는 공해를 유발시키지 않으며, 자연계에는 아직 탐색되지 않은 토양 등의 시료가 무한대로 존재하고 있는 장점이 있어 21세기에는 시장규모가 약 47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 때문에 의약선진국들이 치열한 개발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제약 산업의 경우 일부 기업에서 진단용 시약과 간염백신 등을 개발하는 데 그치고 있었는데, 우리가 처음으로 항암제 개발의 개가를 올린 것이었다.
셋째는 산학(産學)협동의 첫 작품이라는 점이다. 그동안 국가 경제의 융성을 위해서 기술입국 정책에 큰 비중을 두고 그 실천을 위해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과 정부 등 네 주체가 긴밀한 협력 체계를 이루어야 한다는 원론적인 주장이 있었지만, 정작 그 실적은 미미한 편이었다. 독소루비신의 개발 성공은 바로 이러한 산학 협동이 이루어낸 결과로서 기술입국을 지향하는 국가적 차원에서도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는 성공적인 업적이 아닐 수 없었다.

배너

배너
배너


고신대병원,소아암 돕기 팬사인회 성료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임학)은 1월 6일(금) 오전 10시 30분, 병원 장기려기념암센터 중앙로비에서 롯데자이언츠 팬 사인회를 겸한 환아 위로연과 후원행사를 가졌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이 주관하고 부산소아암 환아 후원자 모임인 고신사랑회가 주최하는 이번 소아암 돕기 팬사인회는 지난 1992년 박정태 선수(현 레인보우 재단 이사장)의 주도로 시작되어 올해로 25회째 끊기지 않고 이어져 오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선수단 입장에서는 매년 전지훈련을 앞두고 실시하는 의미있는 연례행사이자 우리나라 프로스포츠 구단이 실시하는 사회봉사 활동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행사라 할 수 있다. 롯데 자이언츠 상조회장 강민호 선수를 비롯하여 올해도 최준석,손아섭,송승준 등 롯데를 대표하는 20여 명의 선수들이 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환우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롯데 선수단은 팬사인회는 물론 소아암병동을 직접 찾아가 사인볼 및 기념품을 전달하며 소아암 환우들에게 큰 기쁨을 선물했다. 사인회 이후에는 중앙동 부페에서 2부로 환아 위로연 행사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는 소아암환우들과 롯데자이언츠 선수들의 식사와 함께 선물 증정식 및 기념촬영을 가졌다. 팬 사인회 후원금은 소아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