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7 (목)

  • -동두천 2.8℃
  • -강릉 7.2℃
  • 박무서울 2.3℃
  • 박무대전 4.7℃
  • 박무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6.9℃
  • 연무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9.4℃
  • -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2.8℃
  • -강화 1.3℃
  • -보은 2.4℃
  • -금산 2.8℃
  • -강진군 7.3℃
  • -경주시 6.7℃
  • -거제 10.2℃

찬바람에 얼굴 ‘찌릿’ 하면 ‘삼차신경통’ 의심

남상수 교수 “한방 치료, 통증 완화 및 재발 방지에 효과적”

삼차신경통은 안면부의 감각을 담당하는 ‘삼차신경’에 이상이 생기면서 나타나는 통증이다. 발작적인 통증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것이 특징으로 얼굴에 무언가 닿을 때, 세수 또는 양치할 때, 대화나 식사 중에 전기가 통하는 것 같은 극심한 통증이 얼굴의 한쪽 방향으로 나타난다.


삼차신경통은 대개 입 주위, 잇몸, 코 주위 등에 통증을 호소하기 때문에 치통과 착각하여 간혹 치아를 뽑거나 신경치료를 하는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과로, 스트레스로 인한 화기(火氣)가 주원인
삼차신경통은 특별한 원인 없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한의학에서는 외부로부터 풍한(風寒)이라고 하는 나쁜 기운이 안면부위에 침입하여 증상이 나타나거나, 과도한 스트레스, 심신불안정으로 인해 몸 안의 기운이 안정되지 못하고 화기(火氣)가 상승하여 얼굴에 작용하면서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


삼차신경통은 주로 40~50대 여성에게서 많이 발병한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삼차신경통 환자는 5년 새 약 13%가 증가하였으며(2012년 4만3,558명 → 2016년 4만9,029명) 이 중 68% 이상이 여성 환자다(3만3,458명). 40~50대 여성은 전체 여성 중 40%(1만3,341명) 차지했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침구과 남상수 교수(안면마비센터장)는 “삼차신경통 증상을 방치할 경우 통증의 강도와 빈도가 늘어나면서 난치증으로 진행될 우려가 있으므로 처음부터 안면 질환 전문의와 상의 후 적극적으로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예후에 좋다”고 말했다.


침과 봉독약침요법으로 통증 감소, 재발 방지
국내에서 진행 된 삼차신경통 임상연구에서 환자 60명을 진짜 침 치료군과 거짓 침 치료군, 그리고 양약 복용군으로 구분하여 10주간 치료를 진행 했다.


치료 종료 6개월 후의 평가에서 진짜 침 치료군에서만 통증이 감소했고, 피부 자극에 의한 통증 과민성도 줄었다. 이 연구결과를 통해 침 치료가 삼차신경통의 완화뿐만 아니라 재발 방지에도 효과가 있음이 증명됐다.


봉독약침요법은 살아 있는 꿀벌의 독낭에서 봉독을 추출 및 가공하여 약침제제로 만든 후, 혈 자리에 적정량 주입하는 치료법이다. 1회의 주입만으로도 치료 효과가 2~3일 지속되는데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봉독은 강력한 진통, 소염 작용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신경 기능을 정상적으로 회복시킬 수 있어 삼차신경통에도 치료 효과를 가지고 있다고 보고되고 있다.


이외에도 침, 봉독치료와 병행하여 한약치료로 신경성 통증 경감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진 청피, 남성, 반하, 강활, 진피, 방풍, 오약 등을 사용하면 좋다. 특히 천연 사향성분의 한약재를 함께 활용하면 통증의 완화뿐만 아니라 기혈 운행을 개선시켜 증상의 재발을 방지하는데 더욱 효과적이다.


남상수 교수는 “삼치신경통은 환자 스스로 심신의 안정을 취하는 것이 치료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며 “관리가 되지 않은 삼차신경통은 나이가 들면서 증상이 악화될 가능성이 높으며 특히 고령환자의 경우 고용량의 약물 투여와 수술로 인한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한방치료가 충분한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안면마비센터 (침구과) (02)440-7141~2

배너

배너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케이 주...골관절염 시장 게임 체인저 자리매김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은 '인보사-케이 주(Invossa®-K Inj · 이하 인보사)‘가 지난 11월 6일 공식 출시 이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국내 골관절염치료 시장에서 해외환자 유치, 100번째 시술 케이스 돌파, 종합병원 랜딩 진행 등 새로운 게임 체인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 대한의료관광진흥협회와 해외환자 유치를 위한 MOU 이후, 지난달 첫 해외 몽골환자 시술을 진행했다. 이후 해외환자 유치를 위한 국내병원들의 문의와 외국환자들의 인보사 투여 문의가 많아지고 있어 협회와 적극적인 업무 협의를 통해 인보사와 한국의 우수한 의료 기술을 해외에 알리는 마케팅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중동 및 동남아시아 지역에서도 직접 수출을 원하는 업체들의 문의도 잇따라 수출에 대한 검토도 고려중에 있다. 현지 규제기관 허가조건, 의료환경, 수술법등의 노하우 전수, 항공편을 이용한 수송방법 등 다양한 적정성 여부를 논의중에 있다. 런칭 후 한 달도 안되었지만, 100번째 시술 케이스 돌파하는 등의 빠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실제 시술을 진행한 병원수도 현재 40개가 넘어선 상태이며, 연내로 100개 이상의 병원이 인보사의 시술을 진행할 것으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