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7 (수)

  • -동두천 -3.7℃
  • -강릉 0.9℃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2.2℃
  • -고창 0.8℃
  • 구름많음제주 5.0℃
  • -강화 -5.1℃
  • -보은 -2.6℃
  • -금산 -2.3℃
  • -강진군 3.1℃
  • -경주시 0.5℃
  • -거제 2.8℃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강동경희대병원 최천웅 교수, ❛호흡이 10년을 더 살게 한다❜ 출간

미세먼지 걱정 덜어주는 호흡건강법 소개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가 집필한 “호흡이 10년을 더 살게 한다” 책이 출간됐다.


  미세먼지는 폐뿐만 아니라 혈관 등 몸 속 깊은 곳까지 침투해서 우리의 건강을 무너뜨릴 수 있고 심지어 수명을 짧아지게 만든다. 미세먼지가 평상시 대비 10㎍ 높아지면 사망률은 1% 가까이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다.


오염된 공기를 마시면 건강뿐만 아니라 수명까지 단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미세먼지가 중금속과 유해입자를 머금게 되면서 암이나 뇌졸중과 같은 중증질환까지 일으킬 수 있는 고위험 물질로 변해버린 상황이다.


  이 책은 현대인이라면 피해갈 수 없는 미세먼지의 공포로부터 건강 수명을 늘리기 위해 각종 호흡기 질환의 의학적 기저부터 생활공간을 '청정 구역'으로 만드는 구체적 팁까지 누구나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그의 저서 <호흡이 10년을 더 살게 한다>는 일상에서 만큼은 누구나 걱정 없이 편안한 숨을 쉴 수 있게 되기를 바라며, 그동안 호흡기내과 의사로서 가장 많이 받았던 질문과 대답들을 가능한 쉽게 풀어냈다. 이 책으로 모든 호흡기 질환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쾌적하게 숨을 쉬면서 건강수명을 늘려갈 수 있는 가이드라인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자인 강동경희대병원 최천웅 교수는 'EBS 명의 <미세먼지의 습격> 편에 출연해 미세먼지는 호흡기는 기관지와 폐, 눈에는 각막을 통해, 피부에는 연고를 바르면 스며드는 것처럼 들어온다' 며 '일단 몸에 들어온 미세먼지는 너무 작아 몸 속으로 침투해 어느 곳이든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말한다.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는 '누구든지 자동차를 타면 교통사고가 날 가능성은 있습니다. 하지만 안전벨트를 착용한 사람은 사고가 났을 때 치명상의 확률을 줄일 수 있게 됩니다. 미세먼지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교수는 '자신의 호흡기건강을 최대한 유지하며 살아갈 수 있다면 앞으로 10년, 그리고 그 다음 10년도 건강수명을 늘려가며 백세 시대를 맞이할 수 있다'며 '젊었을 때부터 좀 더 쾌적하게 숨을 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최천웅 교수는 경희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석·박사를 마쳤고 미국 미네소타 메이요클리닉 방문교수를 거쳐 현재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센터 센터장 겸 호흡기내과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대한내과학회,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대한중환자의학회에서 정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국내외 학회에서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천웅 교수 전문진료분야는 기관지천식, 폐결핵, 폐암, 만성폐쇄성폐질환, 중환자치료이다.





배너

배너
식품안전사고, 위기시 즉시 적용 '위기대응시스템' 마련 정부는 12월 27일(수) 오전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식품안전정책위원회를 개최하고,「식품안전 개선 종합대책」을 확정‧발표했다. 대책은 지난 8월 살충제 계란 사건을 계기로 정부의 식품안전관리시스템을 점검하고, 국민안전과 신뢰회복을 위해 각계 전문가와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여 범부처 합동으로 마련됐다. 지난 8월 살충제 계란 사태로 인해 주요한 먹거리 중 하나인 닭과 계란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계란 소비가 감소하면서 생산자, 소비자 뿐만 아니라 식품업계 모두 큰 피해를 입었다. 계란 생산증가를 위한 밀집사육은 농가에서 살충제를 불법으로 사용하는 원인으로 지적됐으며, 친환경이나 HACCP 인증을 받은 농가에서도 살충제 계란이 검출되면서 인증제도에 대한 불신이 확산됐다. 살충제 계란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 과정에 있어 관계부처가 손발이 맞지 않는 모습이 있었고, 발표에도 착오가 있었던 것이 국민의 불안을 더욱 확산시켰다. 그간 식품관련 사건‧사고는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발생할 때마다 사회적으로 큰 혼란을 야기하였습니다. 식품사고에 대한 단편적 사후 처방이 아니라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식품안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