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4.6℃
  • -강릉 -10.1℃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7.6℃
  • 광주 -8.4℃
  • 맑음부산 -6.9℃
  • -고창 -8.5℃
  • 제주 -1.1℃
  • -강화 -14.7℃
  • -보은 -19.5℃
  • -금산 -17.4℃
  • -강진군 -6.5℃
  • -경주시 -8.1℃
  • -거제 -5.4℃
기상청 제공

조금만 걸어도 다리 저리고 아프다면 척추전방전위증 의심

퇴행성 질환으로 디스크 다음으로 흔하게 발병, 특히 40대 이상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 뼈가 다른 척추 뼈 위로 미끄러져 전방으로 튀어나오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총 161,697명이며, 50대 이상 환자가 146,657명으로 주를 이룬다. 특히 50대 이상 환자 중 여성 환자(108,601명)가 남성환자(38,056명)보다 약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명은 생소하지만 디스크 다음으로 흔하게 발생하며, 선천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주로 반복적인 외상 혹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40대 이상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신재흥병원장은 “노화로 인해 디스크의 힘이 약해지거나 높이가 낮아졌을 때 나타나기 쉬운 질환으로, 특히 육아와 집안일 등으로 허리 사용이 많았던 중장년층 여성들은 척추를 이어주는 마디에 손상이 생기기 쉽기에 발병률이 높을 수 있다.”라며, “척추에서 다리로 이어지는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이 생기기 때문에 허리를 뒤로 젖힐 때 요통이 심하거나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프다면 내원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척추전방전위증이 생기면 허리가 아프고, 특히 아침에 일어날 때나 일어서서 허리를 움직일 때 고통을 호소한다. 요통 외에도 엉덩이 혹은 다리나 발이 저리거나 통증이 느껴지는 경우도 있다. 외적으로도 척추 변화를 확인할 수 있으므로 허리를 바르게 편 상태에서 척추 뼈를 만져봤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처럼 느껴진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초기에는 약물치료나, 보조기 착용, 신경 주사치료 등으로 호전이 가능하나 증상이 악화되거나 호전되지 않고 증상이 지속되면 척추고정술 등 수술적 치료를 실시하기도 한다.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허리 건강을 위해 바른 자세와 걷기, 수영 등 척추 주변 근력을 강화하는 규칙적인 운동이 도움이 된다. 이때 허리를 과도하게 움직이는 운동이나 스트레칭 등은 피하는 것이 좋다.

배너

배너
스키장 등 식품위생법 위반업소 무더기적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올해 1월 4일까지 겨울철 다중이용시설인 스키장 등에서 음식물을 조리·판매하는 식품취급업소 425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20곳을 적발하였다고 밝혔다. 점검은 스키장·눈썰매장·빙상장 등 겨울철에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스포츠 레저시설 내 식품취급시설에 대한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식품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실시했다. -위반업소 현황 연번 시설명 업종 소재지 업소명 위반내용 구분 1 자수정동굴나라눈썰매장 무신고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자수정로 112 띵뚱빵 무신고영업 눈썰매장 2 아이스하우스 무신고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효탑로16번길 20 아이스하우스매점 무신고영업 빙상장 3 오크벨리눈썰매장 무신고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오크밸리1길 66 버디카페 무신고영업 눈썰매장 4 에덴밸리스키장 무신고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어실로 1206 야외매대1호 무신고영업 스키장 5 에덴밸리스키장 무신고 경상남도 양산시 원동면 어실로 1206 야외매대2호 무신고영업 스키장 6 통도환타지아 썰매장 무신고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통도 7길 68 - 무신고영업 눈썰매장 7 광주패밀리랜드 썰매장 자유업 광주광역시 북



조금만 걸어도 다리 저리고 아프다면 척추전방전위증 의심 척추전방전위증은 척추 뼈가 다른 척추 뼈 위로 미끄러져 전방으로 튀어나오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6년 척추전방전위증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총 161,697명이며, 50대 이상 환자가 146,657명으로 주를 이룬다. 특히 50대 이상 환자 중 여성 환자(108,601명)가 남성환자(38,056명)보다 약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명은 생소하지만 디스크 다음으로 흔하게 발생하며, 선천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주로 반복적인 외상 혹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변화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40대 이상 여성에게서 자주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신재흥병원장은 “노화로 인해 디스크의 힘이 약해지거나 높이가 낮아졌을 때 나타나기 쉬운 질환으로, 특히 육아와 집안일 등으로 허리 사용이 많았던 중장년층 여성들은 척추를 이어주는 마디에 손상이 생기기 쉽기에 발병률이 높을 수 있다.”라며, “척추에서 다리로 이어지는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이 생기기 때문에 허리를 뒤로 젖힐 때 요통이 심하거나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저리고 아프다면 내원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