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05 (목)

  • -동두천 5.4℃
  • -강릉 6.1℃
  • 서울 7.1℃
  • 대전 7.8℃
  • 대구 7.7℃
  • 흐림울산 9.1℃
  • 흐림광주 11.5℃
  • 흐림부산 9.6℃
  • -고창 11.7℃
  • 구름많음제주 14.8℃
  • -강화 6.7℃
  • -보은 6.9℃
  • -금산 7.1℃
  • -강진군 10.2℃
  • -경주시 7.8℃
  • -거제 10.8℃
기상청 제공

칠곡경북대병원 대장암센터,대한대장항문학회 최우수 구연상 수상

하버드 의대와 공동연구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암센터 연구팀이 4월 1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대한대장항문학회 제51차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암센터의 박준석 교수, 최규석 교수와 하버드 의대 (시스템 바이올로지센터) 이학호, Ralph Weissleder 교수 공동 연구팀은 이날 “혈중 엑소좀 검출을 통한 대장암 액체 생검기술개발(Diagnostic and predictive value of a circulating tumor-derived extracellular vesicle in colorectal cancer)”주제의 연구 논문으로 최우수 구연상을 수상했다.


박준석 교수는 “2008년 세계 보건기구(WHO)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의 자료에 따르면, 조사국가 184개국 중 한국인의 대장암 발생률이 인구 10만 명당 45명으로 세계 1위를 기록할 만큼 심각한 수준이다.


대장암은 주로 대장 내시경을 통해 진단되는데 그 검사 준비 과정이 불편하고 어렵다. 그래서 일반인이 검사를 자꾸 기피하다보니 조기진단이 어려웠다. 이번에 개발된 혈중 엑소좀 단백질 조합을 이용하는 방법이 실용화 되면, 간단한 혈액검사로도 대장암을 스크리닝 할 수 있는 새로운 액체 생검 기술이 개발되어 대장암 조기 진단율이 증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 전했다.


한편, 이 논문은 혈액에 존재하는 엑소좀 단백질을 이용한 대장암 진단 및 예측 기술을 개발하여 발표한 것으로, 공동 연구팀은 이를 위해 대장암 환자의 말초 혈액을 순환하는 엑소좀을 추출하여 분석하였다.


엑소좀은 대부분 세포에서 분비되는 50~100nm 크기의 나노입자로 단백질과 RNA(리보핵산)를 포함하고 있어 이를 분비한 세포의 성질 및 상태를 대변해 줄 수 있는 아바타(Avatar) 역할을 하고 있다.


즉 아바타 역할을 하는 엑소좀을 분석하면 대장암 환자 세포의 상태를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엑소좀은 혈중 순환 암세포나 혈중 순환 DNA에 비하여 10배 이상 풍부하게 혈액에 존재하여 그 진단이 쉽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