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6 (월)

  • -동두천 2.5℃
  • -강릉 6.7℃
  • 맑음서울 5.0℃
  • 박무대전 3.9℃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8.6℃
  • 박무광주 5.2℃
  • 맑음부산 9.8℃
  • -고창 2.4℃
  • 맑음제주 9.4℃
  • -강화 6.5℃
  • -보은 2.0℃
  • -금산 0.8℃
  • -강진군 4.2℃
  • -경주시 7.3℃
  • -거제 10.3℃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복부에 지방 많으면 미세먼지 흡입에 더 치명적?

지난해 5월 국제 비만 학회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복부지방이 많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폐활량 지수가 약 10%씩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부지방이 많을수록 폐 기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뱃살 감량법으로 많은 전문가가 추천하는 것은단백질 위주의 저열량식이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기름진 음식을 먹어야 한다는 핑계로 삼겹살을 찾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뱃살을 줄이고 싶다면 고지방 육류인 삼겹살은 가능한 한 줄여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김정은 대표원장은고지방 육류를 과다 섭취하면 복부에 가장 먼저 살이 붙게 되며 각종 대사 증후군에 노출되기 쉽다며 “삼겹살과 같은 고지방 단백질은 피하고 생선, 달걀과 같은 중·저지방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덧붙여추가로 과일, 채소, 해조류, 버섯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함께 섭취해 대장 운동을 활성화하고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줄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대부분 사람들은 뱃살을 빼기 위해 복근 운동 중 하나인 윗몸 일으키기에 주력한다. 하지만 김 대표원장은 복부에만 힘이 집중되는 부분 운동보다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복부 지방을 태우는 데 효과적이라고 조언했다.


김 대표원장은복부 지방은 전체 체중이 빠지며 같이 빠진다날씨가 좋은 날은 야외에서 빠르게 걷기 등 유산소 운동을 하루 30~1시간 정도 하거나, 미세 먼지가 많은 날에도 실내 자전거나 훌라후프 등의 기구로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렇게 운동과 식이요법만으로 뱃살을 빼려면 장기간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복부는 지방 감량 속도가 느린 부위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김 대표원장은복부 피하지방은 지방분해에 대한 저항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식이요법과 운동만으로 감량하려면 오랜 시간을 들여야 한다며 “단기간에 복부 사이즈 감소 효과를 보고 싶거나, 각종 다이어트 방법을 시도해봤지만 되려 요요현상이 반복되고 있다면 지방흡입이나 지방흡입주사 람스(LAMS)로 피하지방을 제거한 뒤, 유산소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내장지방을 줄이는 방법도 복부비만 고민을 덜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식약처,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등 4종 섭취 시 주의사항 마련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프로바이오틱스 등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4종 대해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개정안을 4월 13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17년 건강기능식품 상시적 재평가 결과를 반영하여 건강기능식품 안전성과 기능성을 강화하고자 마련되었다. 주요 내용은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등 기능성 원료 4종에 대한 섭취 시 주의사항 신설 ▲녹차추출물의 일일섭취량 중 EGCG 제한량 신설 ▲프로바이오틱스 제조방법 개정 등이다. 소비자가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녹차추출물, 알로에 전잎,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해서는 ‘어린이, 임산부 및 수유부는 섭취를 피할 것’, ‘질환이 있거나 의약품 복용 시 전문가와 상담할 것’ 등의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하였다. 녹차에 함유되어 있는 카테킨 성분 중 EGCG(에피갈로카테킨갈레이트((-)-epigallocatechin gallate)는 고용량으로 섭취할 경우 간 독성을 나타낼 우려가 있어 녹차추출물 최종제품 요건에 EGCG 일일섭취량을 300mg 이하로 제한하였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배너


배너
복부에 지방 많으면 미세먼지 흡입에 더 치명적? 지난해 5월 국제 비만 학회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복부지방이 많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10㎍/㎥ 증가할 때마다 폐활량 지수가 약 10%씩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부지방이 많을수록 폐 기능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뱃살 감량법으로 많은 전문가가 추천하는 것은 ‘단백질 위주의 저열량식’이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기름진 음식을 먹어야 한다는 핑계로 삼겹살을 찾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뱃살을 줄이고 싶다면 고지방 육류인 삼겹살은 가능한 한 줄여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김정은 대표원장은 “고지방 육류를 과다 섭취하면 복부에 가장 먼저 살이 붙게 되며 각종 대사 증후군에 노출되기 쉽다”며 “삼겹살과 같은 고지방 단백질은 피하고 생선, 달걀과 같은 중·저지방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덧붙여 “추가로 과일, 채소, 해조류, 버섯 등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함께 섭취해 대장 운동을 활성화하고 콜레스테롤의 흡수를 줄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대부분 사람들은 뱃살을 빼기 위해 복근 운동 중 하나인 윗몸 일으키기에 주력한다. 하지만 김 대표원장은 복부에만 힘이 집중되는 부분 운동보다 유산소 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