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0.3℃
  • -강릉 16.1℃
  • 구름조금서울 22.2℃
  • 흐림대전 19.0℃
  • 대구 16.1℃
  • 울산 15.7℃
  • 박무광주 19.9℃
  • 부산 15.9℃
  • -고창 21.5℃
  • 제주 18.3℃
  • -강화 18.4℃
  • -보은 17.5℃
  • -금산 16.7℃
  • -강진군 20.0℃
  • -경주시 15.8℃
  • -거제 16.8℃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케미렌즈, ‘월드컵 시청 중 블루라이트로부터 눈 보호하세요~’

-스마트폰 시청시 유해한 블루라이트(청색광) 방출로 시력 보호주의

안경렌즈 종합 메이커사 케미렌즈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 중 눈을 보호하기 위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14일부터 한달여의 월드컵 기간(6월14일~7월15일) 중에 스마트폰, PC를 통해 축구 게임 시청으로 전자기기를 통한 블루라이트(청색광) 접촉이 많아질 것을 우려해서다. PC,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 제품에서는 눈에 유해한 광선인 블루라이트(청색광)가 나오기 때문이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월드컵 주요 시청 연령층인 20~40대의 대학생 및 직장인을 비롯해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청소년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며 “스마트폰 과다 사용 자제, 시청중에는 짬짬이 눈의 휴식 시간을 갖거나 안경착용자라면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기능성 렌즈를 고려해야 한다”고 블루라이트로부터 시력을 보호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블루라이트는 가시광선 영역중 380∼500나노미터 사이의 파장에 존재하는 파란색 계열로 우리의 눈에 피로감을 유발 할 수 있는 유해광선이며,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부품의 액정 LED에서 주로 방출된다. 특히 스마트폰의 경우 TV의 5배나 많이 방출된다고 알려져 있다. 블루라이트에 오래 노출되면 눈의 피로나 안구건조증은 물론, 시력 약화 가능성도 커지고, 심한 경우 눈의 망막이나 수정체에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


또한, 블루라이트는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의 분비를 방해하여 불면증을 유발할 수 있어 잠들기 2시간 전부터는 스마트폰이나 PC 등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 시청 중에는 15분~20분마다 2~3분가량 눈을 움직여 운동해주어 눈에 쌓인 피로감을 없애주는 것이 좋다.  ‘눈 보약’으로 알려진 녹황색 채소나 과일 등을 평소에 섭취하면 블루라이트로부터 눈을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


안경렌즈 업체들은 디지털 기기에서 발생하는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기능성 안경렌즈를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안경 착용자라면 이런 기능성 렌즈를 고려해봄직하다.


케미렌즈의 퍼펙트UV 안경 렌즈는 투명렌즈로 자외선 최고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자외선을 완벽하게 차단하면서 동시에 블루라이트 또한 30% 이상 차단하는 우수한 품질의 안경렌즈 이며, ‘케미 포토블루’라는 변색렌즈는 스마트폰의 블루라이트를 30% 이상 차단해 눈의 피로감을 현저히 줄여준다. 또 변색렌즈라 야외에선 선글라스처럼 착색이 되고 실내에선 색이 없어져 투명한 안경렌즈가 된다.


칼자이스 비전 코리아의 '자이스 듀라비전 블루프로텍'도 블루라이트 상당 부분을 차단해주는 특수필터가 렌즈에 내장되어 있다. 니덱렌즈의 '바시티 UV420'렌즈도 블루라이트를 일부 차단하며, 내열 고팅으로 열에도 강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