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12.9℃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1.4℃
  • 구름많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11.6℃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3.4℃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제1회 한국·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공동심포지엄 개최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도준)은 6월 14일(금)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 국제회의실에서 『HIV 병원체 기전연구 및 HIV 백신개발 연구 전략』이라는 주제로 HIV 기초연구 및 백신개발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자 ‘제1회 한국·이탈리아 HIV/AIDS 공동심포지엄’ 을 개최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2017년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Istituto Superiore di Sanita, ISS)과 교육 및 과학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학술‧인적교류 등 양국 기관의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한 바 있으며, 후속조치로 주한 이태리 대사관의 협조로 양국 간 연구협력 강화와 상호 연구정보 공유 등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되었다. 

올해 첫 번째로 개최하는 이번 공동심포지엄에서는 마르꼬 델라세타 이탈리아 대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HIV 기초기전·백신 연구자,  국립보건연구원 감염병연구센터장을 비롯한 국내 HIV/AIDS 전문가  약 5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양국의 HIV/AIDS 연구 소개와 최신 연구결과 들을 발표하고 상호 인적교류를 포함한 공동연구 수행 가능성을 심도 있게 논의하게 된다. 


박도준 국립보건연구원장은 “현재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개발로 HIV 감염인의 생존기간이 늘어났으나 HIV/AIDS 완치제가 부재하고 HIV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 없는 상황에서 한국·이탈리아 연구자들이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양국 연구자 간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장(場)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아울러, “국내 HIV/AIDS에 대한 연구자들의 우수 연구결과가 실용화되고 HIV/AIDS 관련 연구가 활성화 되도록 우수 연구자 양성 및 자원확보 등 연구기반과 여건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프로그램

첫째날 (614)

시 간

내 용

 

연 자

09:30-10:00

등록

 

 

 

개회식

 

 

10:00-10:05

개회사

 

박도준 원장, 한국 국립보건연구원

10:05-10:10

축사

 

H.E. Marco della Seta, 이탈리아대사

10:10-10:20

HIV/AIDS 연구에 있어서 한국 국립보건연구원과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과의 협력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과 한국 국립보건연구원과의 과학적 교류과 발전

지영미 센터장, 한국 국립보건연구원

 

Barbara Ensoli 박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Session 1

HIV/AIDS 병원성

 

[좌장] ssa Barbara Ensoli 박사, CNAIDS, ISS

10:20-10:50

HIV 발병기전: 바이러스 침입과 잠복감염에서의 Tat의 역할

30

Paolo Monini 박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10:50-11:20

HIV 잠복감염에서의 히스톤 변형

30

김경창 박사, 한국 국립보건연구원

11:20-11:50

새로운 항바이러스제 개발과 HIV 대응 전략

30

유지창 교수, 카톨릭대학교

11:50-12:20

한국 에이즈의 신경분야 연구

30

최준영 교수, 연세대학교

12:20-13:40

점심식사

 

 

Session 2

HIV 백신과 치료

 

[좌장]지영미 센터장, 국립보건연구원

13:40-14:10

HIV 예방백신

30

Aurelio Cafaro 박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14:10-14:40

HIV 치료백신

30

Barbara Ensoli 박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14:40-15:10

한국의 HIV 백신개발

30

이상규 박사, 스마젠캐나다

15:10-15:40

새로운 HIV 항바이러스제 개발을 위한 HIV Tat 연구

30

윤철희 박사, 한국 국립보건연구원

15:40-16:00

Coffee Break

 

 

Session 3

HIV/AIDS 코호트, 합병증과 동시감염 연구

 

[좌장] 김기순과장, 국립보건연구원

16:00-16:30

한국 HIV/AIDS 코호트연구

30

김상일 교수, 카톨릭대학교

16:30-17:00

에이즈와 종양: 카폭시육종 및 자궁경부암 치료에 HIV 약물 활용

30

Cecilia Sgadari 박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17:00-17:30

HIVB/C형 간염바이러스 동시

감염에 대한 분자역학 연구

30

Stefano Buttò 박사, 이탈리아 국립보건연구원

 

폐회

 

 

17:30-17:40

폐회사

10

지영미 센터장, 한국 국립보건연구원

 

둘째 날 (615)

시간

내용

 

연자

10:30-11:00

실험실 견학 (바이러스질환연구과)

 

김기순 과장, 국립보건연구원

11:00-11:30

BSL-3/Core-lab 소개

 

채희열 팀장, 국립보건연구원

11:30-12:00

실험실 견학

 

감염병 연구센터

12:10-13:30

점심식사

 

 

13:30-14:00

국립병원체자원관리은행 견학

 

황규잠 팀장, 국립보건연구원

14:00-14:30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 견학

 

전재필 과장, 국립보건연구원

14:30-15:00

이동

 

 

15:00-16:00

HIV/AIDS 관련 연구회의

 

감염병 연구센터

 

* 사정에 따라 스케줄 변동이 있을 수 있습니다.

* HIV/AIDS 연구회의 장소 : 국립보건연구원 3325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