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6 (금)

  • -동두천 25.8℃
  • -강릉 19.1℃
  • 흐림서울 26.9℃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1.1℃
  • 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5.7℃
  • 흐림부산 21.0℃
  • -고창 25.9℃
  • 제주 22.9℃
  • -강화 24.1℃
  • -보은 22.4℃
  • -금산 22.1℃
  • -강진군 24.5℃
  • -경주시 19.5℃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본부

화보/질병관리본부-대한감염학회 업무협약식

배너

배너

배너


으슬으슬 여름 감기? 뇌수막염 주의해야...치사율 10~30% # 직장인 최 모씨(28/서울 강서구)는 일주일 넘게 온몸이 쑤시고 열이 나는 증세에 시달렸다. 최씨는 에어컨 바람에 의한 여름철 몸살감기라 생각하고 가까운 동네병원에서 감기약을 처방받아 복용하였으나 증세는 호전되지 않았다. 결국에 고열과 두통이 심해져 급하게 찾은 응급실에서 ‘뇌수막염’이라는 뜻밖의 진단을 받았다. 여름철 무더운 날씨에도 으슬으슬 춥고 열이 나는 증상이 있을 때, 흔히 여름 감기나 냉방병 등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뇌수막염’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름은 낯설지만 위험한 ‘뇌수막염’ 뇌수막염이란 뇌와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뇌막(수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다양한 질환을 의미한다. 뇌수막염은 발병 원인에 따라 크게 바이러스성 뇌수막염, 세균성 뇌수막염으로 나뉜다. 특히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발병 초기증상이 열감기와 비슷하여 단순한 여름감기로 오인하기 쉽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에 걸리면 고열과 심한 두통이 주요 증상이지만, 구토, 설사 등이 동반될 수 있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세균이 아닌 바이러스에 의해 전염된다고 해서 ‘무균성 수막염’으로도 불리며 주로 소아에서 많이 나타난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주된 원인은 장바이러스(엔테로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