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5.4℃
  • 서울 11.3℃
  • 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5.6℃
  • 맑음울산 15.6℃
  • 흐림광주 12.5℃
  • 맑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5.8℃
  • 흐림강화 11.5℃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제약업계, 소비자 사용 편의 아이디어 돋보여... 마사지 파스, 티슈형 여성청결제

짜 먹는 멀미약, 붙이는 파스 등도 복용법과 제형바꾼 참신한 아이디어로 손꼽혀




여름 휴가를 앞두고 무리하게 헬스 트레이닝을 하던 직장인 김 모씨(남, 29세)는 근육통으로 인해 파스를 붙이려다 오히려 근육통이 더 심해지는 경험을 했다. 손이 닿지 않는 등에 파스를 고르게 펴서 붙이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처럼 소비자가 겪는 사용의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한 제약업계의 고민이 아이디어 제품의 출시로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사용 또는 복용의 편리함을 더한 제품들은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쉽다”며 “또한 출시된 지 한참 된 업계의 스테디셀러 제품들도 용기 리뉴얼 또는 복용 방식과 제형을 바꿈으로써 매출 성장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한 예로 60년대 출시된 이래 숟가락으로 떠서 복용하는 방식을 유지해온 경옥고는 2016년 스틱포로 리뉴얼 했다. 숟가락을 매일 세척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한 것인데 이후 생산라인을 두 배로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파스는 붙이는 게 아니라 바르는 것! 반전 아이디어로 틈새시장 공략
한국 메나리니는 지난 달 초 손에 묻히지 않고 바르는 신개념의 마사지 파스인 ‘파스툼겔’을 출시했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몸에 붙이는 패치 형태가 아니라 국내 최초로 출시된 디스펜서 타입이라는 점이다. 디스펜서는 눌러서 액체나 겔을 짜서 바를 수 있는 타입의 용기를 말하며, 한번의 펌핑으로 정량조절이 가능하고 용기의 머리 부분을 이용해 마사지 하듯 바를 수 있다. 겔 타입이라 끈적일 염려도 없다.


또한 라벤더유와 네롤리유가 함유돼 있어 아로마향이 파스 특유의 자극적이고 강한 냄새를 완화해 줘 신체활동이 많은 여름시즌에 가벼운 옷차림에도 냄새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휴대가 간편하다.


파스툼겔 관계자는 “파스를 붙일 때 평평하게 붙이기 어렵고 손에 냄새가 밴다는 것 때문에 파스 사용을 꺼려하던 소비자들에게 좋은 소식이 될 것”이라며 “또한 바르는 제품이기 때문에 흡수력과 농도 역시 기존 제품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동국제약은 뽑아서 쓰는 티슈 타입의 여성청결제 ‘칠리(Chilly) 포켓 티슈’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운동이나 여행 등 야외 활동 시에도 여성청결제를 간편하게 사용하기 원하는 소비자를 겨냥했다.


100% 생분해성 티슈라 사용 후 바로 변기에 버릴 수 있으며 민감한 여성용 ‘칠리 델리까또(Chilly Delicato)’와 질점막 보습용 ‘칠리 이드라딴떼(Chilly Idratante)’ 등 젤 타입의 두 제품을 국내에 선 보여 원하는 타입에 따라 골라서 사용할 수 있다. 약국 판매 전용으로 출시됐으며 두 제품 모두 저자극성 임상시험을 완료했다..


번거로운 사용방법을 특허기술로 돌파
손발톱 무좀치료제 ‘풀케어’는 기존의 무좀치료제 인식을 바꿔놓은 제품이다.
풀케어만의 다국적 특허기술로 딱딱한 손발톱에 약물 침투력을 높여 감염 부위를 갈고 패드로 표면을 닦아내야 하는 등 기존 제품의 번거로운 과정을 대폭 줄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매니큐어를 연상시키는 용기는 무좀약에 대한 거부감을 줄였을 뿐만 아니라, 뚜껑에 달린 브러시로 하루 한 번만 얇게 발라 주면 되는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 제품은 임상을 통해 치료 3개월 후 환자군 77%에서 무좀균이 검출되지 않는 효과를 입증한 제품으로 현재까지 5년 연속 국내 판매 1위의 자리를 지키며 손발톱 무좀 치료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짜 먹는 멀미약, 입 안에 붙이는 콜라겐! 복용방법과 제형 바꾼 참신한 아이디어 조아제약이 작년 9월에 선보인 어린이 멀미약 ‘디노타 시럽’은 짜서 먹는 스틱형 포장으로 복용의 편리함을 높였다. 


멀미약은 그동안 마시는 형태의 드링크제 또는 알약, 붙이는 패치 형태가 주를 이뤘으나 이번에 출시된 이 제품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고 휴대 역시 간편하다.


또한 넉넉한 4포 포장으로 온 가족이 함께 복용하기 좋고 어린아이들의 입맛을 고려해 쓴맛을 빼고 청포도 맛을 더해 거부감을 없앴다.


서울제약의 ‘CH.V(씨에이치브이)’는 국내 최초로 입안에 부착하는 신개념 콜라겐 필름이다.


이 제품은 일본의 한 대학교수 팀이 개발한 필름형 고분자 콜라겐에 스마트 필름 제조기술을 가진 서울제약이 기술자문과 제휴를 통해 출시한 것으로 일본 개발팀에 의하면 구강점막이 피부보다 92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안티에이징을 위해 콜라겐 주사, 이너뷰티, 마스크팩, 도포 등 다양한 방법이 동원되나 실제 이너뷰티 제품은 소화기관 내에서 아미노산으로 분해되기 때문에 단백질로 재생성 되기 어렵고 또한 바르거나 마스크 팩 등의 경우 피부에 표피나 각질층이 있어 흡수가 쉽지 않다는 단점이 있다. 주사 역시 통증을 동반하므로 이 제품은 이 모든 단점을 개선했다고 볼 수 있다.


CH.V는 피부건강을 위한 핵심성분인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비타민 C가 보강된 필름으로 취침 전 양쪽 구강 안쪽 벽에 붙이고 수면을 취하기만 하면 된다. 처방전 없이도 구매가 가능하며 낱개 파우치 형태로 1패키지에 60개(한달 분)의 필름으로 구성돼 있다.

배너

배너
식약처, 캐나다 보건부와 의료기기분야 업무 협약 체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의료기기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하여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와 업무 협약을 캐나다 보건부(캐나다 오타와주 소재)에서 11월 8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의료기기 규제를 공유하여 상호 이해를 높이고, 빅데이터·3D 프린팅 의료기기 등 첨단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의료기기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추진되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 허가 정보 등 정보 공유 ▲인적자원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 ▲의료기기 시스템 발전을 위한 상호 인력 교류 등이다. 특히 우리나라 의료기기 허가심사자를 대상으로 캐나다 의료기기 허가제도,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 절차 등 캐나다 의료기기 규제를 설명·공유하는 교육을 진행하며,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기기 규제와 산업을 캐나다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캐나다뿐만 아니라 북미지역으로 우리나라 의료기기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기술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