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4.8℃
  • 연무서울 12.9℃
  • 연무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4.7℃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3.7℃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두통‧시력장애‧의처증‧발기부전까지…다양한 ‘뇌종양’ 증상

인천성모병원 윤완수교수 “뇌종양 아직까지 특별한 예방법 없어"

발병하는 위치 따라 증상이 달라 치료시기를 놓치는 질환이 있다. 바로 뇌종양이다. 종양이 생기는 위치에 따라 두통, 의처증(의부증), 발기부전, 시력저하, 어지럼증 등 증상이 다양하여, 여러 진료과를 떠돌며 시간을 허비하다가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뇌종양은 초기에 증상이 뚜렷하지 않다. 증상이 나타난다고 해도 두통 같이 흔한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그냥 두통약만 먹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아 사소한 증상들도 무심코 넘어가거나 방치해선 안 되는 이유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뇌병원 윤완수 신경외과 교수(사진)의 도움말로 뇌종양에 대해 알아본다.


뇌종양, 증상 서서히 나타나 조기 발견 어려워
뇌종양은 우리 몸 최고의 중추기관인 뇌의 신경조직에 생기는 종양이다. 종양의 심각성(악성도)에 따라 크게 ‘양성종양’과 ‘악성종양’으로 구분된다.


양성종양에는 뇌수막종, 뇌신경초종, 뇌하수체 선종 등이 있고 악성종양에는 악성 신경교종, 전이성 뇌종양, 림프종 등이 있다.


이렇게 뇌에 문제가 생기면 심각한 장애가 생기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기 때문에 뇌종양은 무서운 질환 중 하나이다.


대한뇌종양학회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매년 2500~4500명이 발생하고 있으며, 현재 뇌종양으로 고통받는 환자는 약 2만여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뇌종양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최근엔 휴대폰 전자파에 의한 뇌종양 발생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또한 발암물질•방사선•바이러스•뇌손상•에이즈(AIDS)•유전•흡연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뇌종양은 증상이 서서히 나타나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기 힘들다. 증상 없이 발견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뇌종양 의심 증상을 미리 알아두고 이런 증상이 발생했을 땐 자기공명영상(MRI),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 같은 정밀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종양 발생 부위에 따라 가벼운 두통부터 의처증‧공격성 발생하기도
뇌종양이 발생하면 두통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뇌종양에 의해 뇌 속 부피가 늘어나 뇌의 압력이 올라가기 때문에 두통이 발생하는 것이다. 뇌종양 환자의 70% 가량이 두통을 호소한다


. 특히 아침에 일어나서 두통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새벽에 두통으로 잠을 깨기도 한다. 두통 때문에 약을 복용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거나 점차 심해지고, 오심과 구토가 동반되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또한 종양이 생기는 부위에 따라 치명적인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뇌신경에 종양이 있으면 후각장애‧시력장애‧이명‧어지럼증‧안면마비‧연하장애‧음성변화가 생길 수 있다.


 
 뇌의 구조


소뇌와 뇌간에 발생하면 균형감각을 잃고 술 취한 사람처럼 걷는 운동장애가 나타나기도 한다. 또한 뇌척수액의 압력이 높아지면 두통‧구토가 지속되며 심한 경우 의식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뇌의 좌측 두정엽에 종양이 발생하면 지적기능이 낮아져 좌우를 혼돈하거나 계산능력이 떨어져서 글을 쓰지 못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뇌의 좌측 측두엽에 발생하면 기억력이 떨어지고 망상이 생겨 의처증이나 의부증을 보이기도 한다. 전두엽에 종양이 발생하는 경우 공격적인 성격을 보이기도 하고 뇌의 시상하부에 종양이 생긴 경우 호르몬 이상이 동반해 매사 의욕이 없어지고 발기부전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내시경 수술, 환자 부담 줄이고 보다 정밀해져
뇌종양의 치료는 종양의 종류•위치•크기에 따라 결정된다. 뇌수막종•뇌신경초종•뇌하수체선종 같은 양성 뇌종양은 대부분 수술이나 방사선 수술로 완치할 수 있다.


하지만 악성 뇌종양은 빨리 자라는 특성 때문에 수술 후에도 방사선 및 항암 치료가 필요하다. 최근 내시경을 이용한 뇌종양 수술은 뇌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하고 수술 흉터가 거의 남지 않아 환자의 수술 부담을 크게 줄였다.


환자 콧속에 내시경을 넣어 뇌의 바깥쪽에서 종양 부위로 접근해 뇌 손상과 수술 후 상처 없이 종양을 제거한다. 뇌의 가장 밑바닥 부위인 뇌기저부에 발생하는 뇌수막종, 뇌하수체종양, 두개인두종 등에 많이 적용된다. 눈썹 주름선을 따라 2~3㎝만 절제해 뇌종양을 떼어내기도 한다.


인천성모병원 뇌병원 윤완수 신경외과 교수는 “뇌종양은 아직까지 특별한 예방법이 없다. 가급적 조기에 신경외과를 찾아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두통이나 시력저하, 기억력 장애 같은 증상을 단순히 노화나 스트레스로 인한 일시적인 증세라고 소홀히 여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