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32.4℃
  • 맑음강릉 30.2℃
  • 맑음서울 33.0℃
  • 맑음대전 33.2℃
  • 맑음대구 29.6℃
  • 맑음울산 30.2℃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31.2℃
  • 구름조금고창 30.8℃
  • 흐림제주 30.2℃
  • 맑음강화 32.1℃
  • 맑음보은 30.5℃
  • 맑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0.3℃
  • 구름조금거제 29.9℃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본부

아프리카 DR콩고 에볼라 발생…여행자 감염주의보

-질병관리본부,국내 유입 대비 에볼라 발생지역 출입국자 검역 강화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7월 30일(월) 아프리카 콩고민주 공화국(이하DR콩고)에서 에볼라바이러스병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국민들에게 DR콩고 방문 시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는 한편, 에볼라의 국내 유입 가능성에 대비하여 DR콩고 출입국자 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콩고민주공화국(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보건부는 7월 30일 자국 내 북동부에 위치한 북키부 주(North Kivu Province) 망기나(Mangina)* 지역에서 에볼라바이러스병 확진환자 4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망기나(Mangina)*에서 5월 11일부터 7월 27일까지 원인불명의 출혈열 의심환자 26명이 발생하고 20명이 사망하였고, 콩고민주공화국 보건부가 실시한 의심환자 6명 중 4명의 검체에서 에볼라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 

<콩고민주공화국의 에볼라바이러스병 발생지역(North Kivu 주 Mangina health zone)>


세계보건기구(WHO)와 콩고민주공화국 보건부는 지난 2017년 및 2018년 5월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발생에 대한 대응 경험을 바탕으로 관련 국가‧기관과 협력하여 환자발생 지역에 대응팀을 현지 파견했다고 밝혔다.


에볼라바이러스병은 필로바이러스과(FamilyFiloviridae) 에볼라바이러스속 (Genus Ebola virus)에 속하는 에볼라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바이러스성 출혈열로 2-21일(평균 8-10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복통, 설사, 출혈 등 임상 증상이 나타난다.


에볼라바이러스는 감염된 동물 섭취 및 체액 접촉, 환자 및 사망자와의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가 가능해,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발생지역 방문시 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지역 여행 시 주의사항
 ­ 여행 전,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지역 확인
 ­ 유행지역에서 박쥐, 영장류(원숭이, 오랑우탄, 침팬지, 고릴라 등) 및 동물 사체와 접촉금지 및 이들의 야생고기를 다루거나 먹지 않기
 ­ 에볼라바이러스병 (의심)환자와의 접촉 금지


◈  에볼라바이러스병 유행지역 여행 후 주의사항
 ­ 귀국 후 21일 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이 있을 시, 1339 또는 보건소로 먼저 신고
 ­ 귀국 후 검역 시 검역관에게 건강상태질문서 제출


질병관리본부는 에볼라바이러스병의 국내 유입에 대비하기 위해 발생지역 출입국자에 대한 검역과 의심환자 초동 대응을 강화한다.


콩고민주공화국 방문자를 대상으로 현지 도착 시 감염병 예방수칙 안내문자(외교영사콜)를 발송하고, 귀국 시에는 주기장 게이트에서 발생지역 방문여부 확인과 발생지역 입국자 대상으로 1:1 개인별 체온 측정 및 건강상태질문서를 징구한다.


귀국 후 21일 이내에 발열, 복통 등 증상 발현 시 ☏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문의 또는 보건소로 신고하도록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일선 의료기관에는 해당 입국자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의심환자 발생 신고 시 역학조사관 현장출동,  확진환자 발생 대비 즉각대응팀 투입을 준비하고, 확진검사를 위해 생물안전실험실 (Biosafety Level 4, BL4)* 운용을 점검하며, 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국가지정격리병상 운영 및 이송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의료기기 허가․신의료기술평가 통합 심사 체계 구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신의료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가 시장에 신속히 출시될 수 있도록 의료기기 허가(식약처), 신의료기술평가(한국보건의료연구원), 요양급여대상 여부 확인(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를 동시에 진행하는 ‘통합심사 전담팀’을 8월 3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통합심사 전담팀’은 지난 7월 19일 정부가 발표한 ‘혁신성장 확산을 위한 의료기기분야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후속조치로 의료기기 허가·신의료기술평가 심사를 신속하게 진행하기 위한 것이다. 전담팀은 식약처,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관이 각각 책임자를 지정하여 운영되며, 심사 일정 알림, 자료 요구 등 신청인과의 창구(통합운영 심사시스템)는 식약처로 일원화된다. 주요 업무는 ▲기관별 심사 일정 공유 ▲추가 제출 자료(보완 사항) 내용에 대한 사전 검토 ▲보완 자료 일괄 요구 ▲의견 청취·상담 공동으로 실시 ▲기관 간 심사 자료 공유 및 의견 교환 등이다. 특히 식약처는 신청인에게 심사에 필요한 보완 사항을 한 번에 알려주어 자료 중복 제출 등의 번거로움을 없애는 등 지원을 강화하고, 각 기관 담당자들과 공동으로 영상 회의 등을 진행한다. 또한 식약처는 연구․개발 중

배너


고대 의대 국제보건 및 국제협력 세미나 성료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지난 7월 31일 15시 의과대학 문숙의학관 1층 윤병주홀에서 국제보건 및 국제협력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기형 의무부총장의 개회사로 막을 연 이날 행사는 △보건산업진흥원 해외진출 사업 안내 △국제보건 수행사례 발표 △의과대학 국제교류 현황 △의료원 국제보건의료사업 현황 △지정토론 순으로 이어졌다. 특히, 이번 행사는 국제 보건 의료사업 동향과 현재 의과대학의 국제협력 성과 등을 공유하고 활성화하기 위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처음 연자로 나선 양지영 보건산업진흥원 팀장은 대한민국 보건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보건산업진흥원의 주요 기능과 진행 중인 사업들에 대해 설명했다. 양 팀장은 “항상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맞춤 지원을 통한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재욱 환경의학연구소 국제보건전략센터장은 아프리카 말라위 보건의료 지원사업과 몽골 IMC 병원 개원 지원사업에서 최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의과대학 환경보건과학교육 역량강화 사업에 이르기까지 실제 수행해온 사업들을 소개했다. 최 센터장은 “국제보건의료역량강화 사업은 우리 기관과 국가의 국제 사회 평판과 위상을 함께 향상시킨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