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7℃
  • 구름많음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33.6℃
  • 흐림대전 34.3℃
  • 흐림대구 33.1℃
  • 구름많음울산 30.8℃
  • 구름많음광주 36.0℃
  • 구름많음부산 31.9℃
  • 맑음고창 33.4℃
  • 맑음제주 31.7℃
  • 구름조금강화 31.6℃
  • 구름많음보은 30.8℃
  • 구름많음금산 34.0℃
  • 구름많음강진군 35.7℃
  • 흐림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34.8℃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93세 초고령 환자, 가슴뼈 열지 않는 비봉합대동맥판막 치환술 성공

세종병원, 최소 침습, 최소 절개로 출혈 및 염증 등 수술 위험 줄여



심장전문병원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이 대한민국 최초로 93세 초고령 환자를 대상으로 가슴뼈를 열지 않고, 새 판막으로 교체해주는 비봉합대동맥판막치환술에 성공했다. 이로써 초고령 환자도 심장 수술로 건강하고, 의미 있는 여생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올해로 93세를 맞은 임영순(여·가명) 씨는 고령의 나이와 고혈압으로 인한 퇴행으로 대동맥 판막이 굳어 있는 상태였으며, 폐 부종과 함께 폐에 물이 차 숨이 차는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이미 타 병원에서 몇 차례 치료를 받았으나 증상은 더욱 악화되었다. 임 씨의 보호자인 큰아들 이유석(가명·73세)씨는 심장질환을 전문으로 치료하는 의료기관을 알아보다가 다양한 시술, 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세종병원에 어머니를 모시고 내원했다.

임 씨의 진단명은 심한 대동맥판막협착증. 워낙 고령이라 수술이 부담스러웠으나 반드시 수술을 해야 치료가 되는 질환이었다. 집도의였던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은 환자가 골다공증이 있고, 고령인 점을 감안하여 수술 시 출혈이 적고, 염증의 위험을 최소화하며, 회복이 빠른 최소 침습 절개 심장 수술 방법을 통한 비봉합대동맥판막치환술을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환자가 고령의 나이라 심장이나 다른 근육 조직이 약한 상태였고, 출혈도 많았으나 가슴뼈를 열지 않고, 우측 갈비뼈 사이 근육만을 절개하는 최소 침습 방법으로 진행했기에 큰 문제 없이 수술을 마쳤다. 임 씨는 합병증 없이 회복을 거쳐 8월 2일(목) 건강하게 퇴원했다. 

흉부외과 유재석 과장은 “심장 질환을 제외하고는 환자가 비교적 건강한 상태였기에 수술을 시행할 수 있었고, 실제로 수술과 재활치료를 잘 견뎌내 건강하게 퇴원할 수 있었다”며, “비봉합대동맥판막치환술은 기존의 판막 수술에서 반드시 필요한 봉합 과정이 없고, 우측 갈비뼈 사이의 작은 절개 부위로 시행하는 최소 침습 심장 수술을 적용하기가 비교적 쉽고, 용이하며, 안전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체 나이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나이 자체는 이제 더 이상 심장 수술에 걸림돌이 되지 않으며, 비봉합대동맥판막치환술은 고령의 환자에게 심장 수술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수술을 받은 임영순 씨는 “그동안 숨이 차고, 가슴이 아파 일상생활이 어려웠는데, 수술을 받고 건강을 되찾은 느낌”이라며, “치료해준 의료진과 여러 간호사들에게 감사하고, 고령의 나이에도 이렇게 수술을 받아 여생을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꼭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병원은 세종병원은 91세 심근경색 환자를 대상으로 관상동맥우회술 성공, 급성 대동맥 박리를 앓고 있는 91세 환자를 대상으로 인공혈관치환술에 성공하는 등 건강한 100세 시대를 위해 고령의 환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수술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최소 침습 심장 수술을 시행한 지 3년여 만에 최소 침습 심장 수술 200례를 돌파했으며, 최근에는 3차원 입체 흉강경을 이용한 완전 내시경적 승모판수술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심장질환자 과도한 땀 혈전 유발 초래 주의해야 여름철 휴가 시즌이 한창이다. 폭염 속 더위를 식히기 위해 많은 이들이 바다로, 계곡으로 ‘물’을 찾아 나선다. 멀리 떠나는 만큼, 각종 안전사고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특히, 환경변화에 가장 민감하면서도 생명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장기, ‘심장’을 먼저 챙겨보는 건 어떨까? 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센터 이정명 교수에게 여름철 심장 건강관리에 대해 물어봤다. 심장은 겨울에만 위험하다?급격한 체온 변화로 여름에도 바쁜 ‘심장’우리 몸은 외부 환경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체온 유지’다. 폭염으로 체온이 올라가면 혈관을 확장시켜 땀 배출을 통해 체온을 조절한다. 이 때, 심장은 넓어진 혈관에 혈액을 공급하기 위해 심박 수가 빨라지고 심근 수축이 증가하는 등 평소와 달리 심장에 무리가 발생한다. 최근 폭염으로 심혈관질환 발생이 높아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겨울철 대표질환으로 알려져 있는 급성심근경색으로 인해 여름철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의 수 또한 적지 않다. 지난해 여름철 심근경색 환자는 전체 환자의 4분의 1에 달했다. 심장혈관센터 이정명 교수는 “급격한 체온 조절은 심장에 무리를 주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