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8 (금)

  • 흐림동두천 14.5℃
  • 구름많음강릉 15.9℃
  • 구름많음서울 16.5℃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5.0℃
  • 울산 17.2℃
  • 구름많음광주 18.2℃
  • 흐림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1.2℃
  • 흐림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4.8℃
  • 흐림금산 13.6℃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국회

고위험 산후우울증 큰폭 증가...2년간 2.6배 늘어

최도자의원,"산모 산후우울증 조기에 극복 위해 모성보호 차원 지원이 강화해야"

산후우울증 고위험군으로 판정된 산모 수가 2015년 3,201명에서 지난해 8,291명으로 2년새2.6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건소를 찾아 산후우울증 선별검사를 받은 산모 수는 2015년 29,219명, 2016년 47,066명, 2017년 68,972명으로 2년새 2.36배 증가했다.


선별검사를 받은 산모 중 고위험군 산후우울증 판정을 받은 인원은 최근 3년간 17,302명으로, 고위험군 판정 비율은 2015년 10.95%에서 지난해 12.02%로 늘어났다.

고위험군 산후우울증 판정 인원을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2,373명, 경기 1,709명, 인천 702명, 부산 654명, 전북 483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2년간 고위험 산후우울증 인원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지역은 강원으로 무려 16.6배 증가했다.


검사인원 대비 고위험 산후우울증 판정비율은 광주가 27.5%, 제주 26.4%, 인천 25.33%, 충북 18%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현재 각 보건소는 정신건강복지센터와 연계해 고위험 산후우울증 산모들의 심리상담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우울증상담이 의뢰된 경우는 2015년 59.95%에서 2017년 48.18%로 2년 사이 크게 감소했다.


최도자 의원은 “최근 고령임신과 난임으로 인해 장기간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지속되는 고위험 산후우울증 산모들이 증가추세”라면서 “산모들이 산후우울증을 조기에 이겨낼 수 있도록 모성보호 차원의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가공보조제‧향료 식품첨가물 신규지정 제출자료 변경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식품첨가물 신규지정 시 제출하는 안전성 자료 중 최종제품에 남지 않는 가공보조제와 소량 사용‧섭취하는 향료에 대해서 반복투여독성 및 유전독성 자료만 제출하도록 개선하는「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고시 개정안을 9월 28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개정안 주요 내용은 ▲가공보조제 등 신규지정 시 제출자료 범위 개선 ▲β-카로틴 제조가능 범위 확대 ▲α-아밀라아제 생산가능 균주 추가 신설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의 안전성 확보와 식품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식품첨가물 기준·규격을 합리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가공보조제 등 신규지정 시 안전성 제출자료 범위 개선 품 목 명 개 정 내 용 가공보조제 향료 ○ 최종제품 완성 전 제거되거나 섭취가능성이 낮은 가공보조제 및 향료의 특성을 감안하여 안전성 제출 자료의 범위 완화 (현행) 모든 첨가물 (개정) 가공보조제, 향료의 경우 반복투여독성, 유전독성, 생식·발생독성, 면역독성, 만성·발암성시험 반복투여독성, 유전독성 * 다만, 안전성에 우려가 있을시 추가자료 제출 2. β-카로틴의 제조 가능 범위 확대 적용 대상 개 정 내 용 β-카로틴 ○ Blakeslea tris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