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6℃
  • 맑음강릉 16.9℃
  • 맑음서울 14.9℃
  • 구름조금대전 14.0℃
  • 구름조금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8.5℃
  • 맑음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15.4℃
  • 흐림보은 12.6℃
  • 맑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6.7℃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본부

집단 생활 어린이 백일해 유행....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Tdap) 백신 사용 적극 권고

질병관리본부,전문학계 및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논의 결과, 10월 1일(월)부터 시행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최근 만 7~12세의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들 중심으로 백일해가 유행하고 있어 이의 발병과 유행을 차단하기 위하여 해당 접종을 빼먹거나 추가해야하는 만 7~12세 어린이들에게 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이하 Tdap)백신을 적극적으로 사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만 7~12세 백일해 포함 백신의 세부적인 권고사항은 아래와 같다.

국내 백일해의 지속적인 발생과 간헐적 유행 상황에서 DTaP 백신을 불완전하게 접종한 경우, 만 7세 이상 어린이가 접종할 수 있는 백일해 성분 포함 백신이 국내 허가되지 않아 백일해 발생 및 유행을 관리하기 위해 아래와 같이 허가범위 초과사용에 대한 기준을 안내한다.

DTaP 백신 접종력이 불완전한 만 7∼10세 어린이는 Tdap 백신을 1회 접종한다. 이러한 경우에도 만 11∼12세 추가접종은 해야 하고, 해당 접종에 Tdap 백신을 사용할 수 있다.

DTaP 백신 접종을 완료한 만 11∼12세 어린이는 Tdap 백신을 1회 접종한다.


금번 권고사항은 Tdap 백신의 허가범위에 더해 사용에 대한 안정성 및 유효성, 국내유행상황, 가용가능한 백신확보, 국내외 학계권고 사항을 충분히 논의해 그 사용범위를 넓히도록 결정한 것이다.


미국의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도 백일해 접종이 불완전한 만7~10세와 접종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만 7세 이상의 어린이에게 Tdap 1회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올해 국내 백일해 발생은 단체 생활을 하는 만 7~12세를 중심으로 유행하고 있고 국내 백일해를 포함하는 만 7~10세의 백신이 없어 Tdap 백신 사용의 불가피한 측면을 고려하였다.


아울러, 올해 들어 주요 발생연령층인 만 7~12세 어린이를 중심으로 백일해 소규모 유행(붙임 3, 4)이 나타남에 따라 백신접종과 더불어, 확진환자의 동거인, 고위험군 등 접촉자*는 노출 후 예방을 위해 예방적 항생제 복용을 권고하였다.


또한, 백일해에 감염되었을 경우 학교등 집단 내 전파 차단을 위해 전염기간** 동안 등교・등원 중지와 자택 격리를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관리과 공인식 과장은 “계속되는 백일해 유행상황에서 만 11~12세까지 6차례 접종으로 늦은 연령까지 횟수가 많아 빼먹는 경우가 있어, 아이들의 백일해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Tdap 백신의 사용범위를 넓혔다.”고 밝혔다.


또한, “예방접종 비용을 지원하는 이번 권고 시행으로 Tdap 백신 사용이 많아짐에 따라 백일해 유행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백일해 개요

구 분

내 용

방역이력

및 발생현황

국내에서는 DTaP 백신의 도입으로 백신접종률의 증가와 함께 환자 발생이 2001년 이후 연간 20명 내외 수준이었으나, 2009(66), 2011(97), 2012(전남지역 유행, 230)과 같이 소규모 유행은 지속됨. 예방접종이 끝나지 않은 생후 6개월 미만의 어린이 및 청소년성인에서 백일해의 재유행이 있어 주의 필요

선진국에서도 25년 주기로 백일해 돌발유행이 반복되고 있으며, 백일해가 모든 연령에서 발현되는 양상을 보였음.

병원체

백일해균(Bordetella pertussis) : 그람음성 coccobacilli

감염경로

환자 또는 보균자의 비말 감염에 의해 전파, 전염성이 강함

잠 복 기

평균 7-10(4-21일 이내)

주요증상

및 임상경과

급성 호흡기 감염병, 발작성 기침이 특징적(발열은 심하지 않음)

카타르기(catarrhal stage)

- 감기 같은 증상, 백일해균의 증식이 가장 왕성하여 전염성이 제일 높은 시기

경해기(paroxysmal stage)

- 발작성 기침 있으며, whooping cough, 기침 후 구토, 무호흡 등 증상이 나타남.

- 최근 확진환자들은 전형적인 백일해 임상 증상이 뚜렷하지 않고 가벼운 기침으로 발견되는 경우가 많았음.

회복기(convalescent stage)

- 발작성 기침의 횟수나 정도가 호전

- 회복은 천천히 진행되고 23주 후 기침은 소실되지만 비발작성 기침은 수주간 지속될 수 있음

진 단

검체(비인두 흡인액 등)에서 균 분리 동정 또는 유전자 검출

- 인후도말이나 비강 도찰물은 권고하지 않음

치 료

항생제 치료 : 증상을 완화시킬 수도 있으나 주로 이차적인 전파 억제 목적

- 부작용 : 1개월 미만 영아에서는 macrolide 계열 항생제(특히 erythromycin) 사용과 비대날문협착증과의 연과성이 보고된 바 있어 치료 시작부터 치료 종료 1개월 후까지 비대날문협착증 발생 여부를 추적 관찰해야 함을 부모에게 교육 필요

보존적 치료 : 식이요법, 습도유지, 기도확보 등

환자 관리

환자격리 : 호흡기 격리

접촉자격리 : 발병여부 관찰, 예방적 항생제 투여


[연도별/연령별 백일해 환자 발생 현황(2014.1.1.~2018.8.31.)]

(단위: (%))

구분

2014

2015

2016

2017

2018.8.

88 (100)

205 (100)

129 (100)

318 (100)

589 (100)

0

41 (46.6)

43 (21.0)

19 (14.7)

36 (11.3)

41 (8.0)

1-4

8 (9.1)

27 (13.2)

13 (10.1)

22 (6.9)

50 (8.5)

5-7

1 (1.1)

26 (12.7)

7 (5.4)

25 (7.9)

121 (20.5)

8-9

6 (6.8)

22 (10.7)

9 (7.0)

55 (17.3)

129 (21.9)

10-12

5 (5.7)

20 (9.8)

13 (10.1)

46 (14.5)

119 (20.2)

13-14

3 (3.4)

8 (3.9)

1 (0.8)

7 (2.2)

13 (2.2)

15-19

2 (2.3)

13 (6.3)

7 (5.4)

14 (4.4)

9 (1.5)

20-29

3 (3.4)

7 (3.4)

3 (2.3)

4 (1.3)

1 (0.2)

30-39

2 (2.3)

6 (2.9)

4 (3.1)

12 (3.8)

10 (1.7)

40-49

5 (5.7)

5 (2.4)

7 (5.4)

13 (4.1)

14 (2.4)

50-59

2 (2.3)

11 (5.4)

7 (5.4)

14 (4.4)

15 (2.5)

60세 이상

10 (11.4)

17 (8.3)

39 (30.2)

70 (22.0)

67 (11.4)


배너

배너

배너


"병 극복하겠다는 의지와 힘 얻었을 것”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신경외과가 지난 9월 29일 순의홀에서 개최한 ‘제13회 뇌혈관 환우회’가 성황리에 끝났다. 환우회는 크게 2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1부(의료진이 환자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순천향대 부천병원 의료진이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이런 곳입니다(이승재 신경과 교수)’, ‘성공적인 급성뇌경색 치료를 위한 노력(박종현 신경외과 교수)’, ‘중환자실 간호사의 하루(이정미 중환자실 수간호사)’ 등을 발표하여 뇌혈관 질환 최신 치료방법을 소개했다. 2부(환자가 의료진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뇌혈관과 경동맥 치료를 받고 회복한 환자와 가족이 자신이 겪은 의료진과 병원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고, 수술을 앞둔 다른 환자들에게는 희망과 용기를 줬다. 김범태 교수(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경외과, 뇌신경센터장)는 “13년째 이어온 환우회가 올해도 잘 끝났다. 환우회를 통해 퇴원한 환자들의 건강을 확인하고, 최근 근황을 듣는 것만큼 보람된 일도 없다. 건강하게 새 삶을 살아가는 환자들의 모습이 수술을 앞둔 환자들에게도 큰 위안이 되고, 병을 극복하겠다는 의지와 힘을 얻어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