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조금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1.1℃
  • 박무서울 9.5℃
  • 박무대전 7.0℃
  • 박무대구 6.2℃
  • 맑음울산 10.0℃
  • 박무광주 7.6℃
  • 맑음부산 10.7℃
  • 흐림고창 5.8℃
  • 맑음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7.5℃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4.4℃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복강경과 로봇 수술의 세계적인 표준을 만들자’

칠곡경북대병원, 아시아 대장암 로봇수술 캠프(ARCCS) 국제학술대회 개최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암센터가 올해로 일곱 번째가 되는 아시아 대장암 로봇수술 캠프(The 7th Asian Robotic Camp for Colorectal Surgeons, ARCCS) 국제학술대회를 2018년 10월 11일(목)부터 10월 13일(토)까지 칠곡경북대학교병원(대구 북구 호국로)에서 개최한다.


 ‘복강경과 로봇 수술의 세계적인 표준을 만들자’를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학술대회는 약 300명 이상의 세계 각국 의료진 참여가 예상된다.


 특히 직장암 수술의 창시자 영국의 빌 힐드(벤싱톡 노스 햄프셔 병원/Basingstoke and North Hampshire Hospital)와의 1시간가량의 원격 토론으로, 직장암 수술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진다.


 이외에, 해당 분야 최고의 국내외 전문가 60여 명을 초청하였으며, 대장암 치료의 새로운 기술과 결과들을 다양한 강의, 수술 영상, 수술 시연 등을 통해 사흘간 집중 발표 및 토론의 시간이 마련된다.


 지금까지 참여해온 국내외 의사들은 ‘대장암 하나의 주제로 사흘간 저 침습 치료의 모든 것을 보여주고 배울 수 있는 유일한 세계 최고 수준의 학술대회’ 라고 입을 모은다.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암센터는(최규석, 박준석, 박수연, 김혜진 교수) 일본 교토대 사카이 교수(Yoshihara Sakai)를 공동 학회장으로 초청해 이번 국제 학술대회를 조직하였으며, 궁극적으로 대장암 환자에게 더 나은 의료를 제공함과 함께 한국의 로봇 수술의 위상을 드높일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학술대회 기간 중 한국관광공사와 대구컨벤션뷰로와 함께 준비한 대구·경북지역에 특화된 투어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학술대회 이외에도 한국과 대구 경북지역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편, 칠곡경북대학교병원 대장암센터는 ‘2015 제4회 로봇 수술 캠프’의 홍콩 투어를 진행하고, ‘2016 세계임상수술로봇학회(Clinical Robotic Surgery Association, CRSA)’를 국내 최초로 대구에 유치하여 ‘제5회 로봇수술캠프’와 공동개최 하는 등 굵직한 성과를 나타낸 바 있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