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맑음동두천 12.8℃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1.7℃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3.6℃
  • 구름조금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6.6℃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5.3℃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재발성 어깨 탈구 방치하면 관절와순손상 원인

통증 미미해 방치하기 쉬우나 재발성 어깨 탈구 시 주변 조직 손상 위험 커 주의해야

대학생 유모씨(21세)는 초등학교 때 친구와 장난치다가 어깨가 빠진 이후 종종 어깨 탈구가 자주 일어났다. 처음에는 병원에 갔으나 스스로 팔을 끼울 수 있기도 했고 통증도 심하지 않아 잦은 탈구에도 병원을 찾지 않았다. 그런데 최근, 배드민턴을 치는데 팔을 올릴 때 어깨 빠지는 느낌이 들면서 통증이 심하게 나타났다.


가만히 있으면 괜찮았지만 팔을 올릴 때마다 통증이 생겨 병원을 찾은 유씨의 진단명은 어깨 재발성 탈구로 인한 관절와순 파열.


어깨 탈구는 흔히 어깨와 팔꿈치를 잇는 뼈인 상완골이 어깨 관절에서 빠지는 것으로, 몸의 앞쪽으로 빠지는 전방탈구가 가장 흔하다. 선천적으로 관절막이 느슨할 경우 잦은 탈구가 생기지만 일반적으로 외상에 의해 발생한다. 특히, 한번 어깨가 탈구된 후 가벼운 외상에도 쉽게 탈구되는 것을 어깨 재발성 탈구라고 한다.


탈구가 반복되면 어깨가 쉽게 빠지는 것은 물론, 탈구 시 신경이나 혈관이 함께 다치면서 팔 부위의 감각 이상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어깨 위로 팔을 올려 돌릴 때 통증과 함께 팔이 빠질 것 같은 불안감을 느낀다면 어깨 재발성 탈구를 의심해 봐야한다.


탈구가 잦아지면 심한 외상 없이도 쉽게 팔이 빠지게 되는데 처음과 달리 통증도 덜해지고, 탈구가 익숙해져 팔을 끼우고 치료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통증이 없어도 어깨 탈구가 생기면 주변 조직이 손상 되었을 가능성이 높고 다른 어깨 질환 또한 유발할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권현빈원장은 “어깨 탈구가 생기면 인대나 관절막 등이 손상되어 재발성 탈구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은데, 특히 전방탈구는 어깨관절 앞쪽에 있는 관절와순이 파열 되면서 발생하기에 적기 치료가 중요한데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환자들이 많다.”라며, “통증이 심하지 않아도 잦은 어깨 탈구가 반복되다 보면 운동을 하거나 일상 생활에 불편함을 겪고, 관절이나 연골, 신경 손상 등을 유발할 수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어깨 관절 주변의 물렁뼈인 관절와순은 상완골을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재발성 탈구로 관절와순이 손상되면 불안정함과 함께 어깨 통증이 생기게 되는 것.


어깨 탈구가 처음이거나 탈구 시 관절이 손상되지 않았다면 물리치료, 근육운동 등으로 보존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그렇지만 관절와순이 파열되었거나 뼈에 손상이 있다면 환자의 상태에 따라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수술적 치료를 시행해야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어깨 주변 근육을 강화해 주고 어깨에 심한 충격이나 무리가 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 만약 어깨 탈구가 발생했다면 재발성 탈구 혹은 탈구로 인한 어깨 손상의 위험이 크므로 병원을 찾아 제대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배너

배너

배너


서울대의대 환경의학연구소, 환경유해물질관련 출생코호트 연구 진행 초미세먼지, 일회용 종이컵, 프라이팬 코팅제 등 환경유해물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이슈가 끊이지 않고 있다. 환경유해물질은 환경호르몬, 중금속, 미세먼지, 전자파 등 수 많은 형태로 나타나는데, 일상생활에 밀접하고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쉽게 간과할 수 없는 문제가 됐다.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교수(환경보건센터장)팀은 다양한 환경유해물질의 영향과 유해성을 파악하기 위해, 태아시기부터 청소년기까지 성장주기별 환경노출에 대한 출생코호트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환경유해물질이 성장발달, 신경인지발달(ADHD), 사회성 및 정서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주기적으로 추적 관찰하는 이번 연구는,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 주관으로 진행된다. 연구대상자는 국내 2015-2019년 사이 임신한 여성으로, 이들 출생아 총 7만 명이 18세가 되는 2036년까지 상세·대규모 두 분류의 코호트 연구가 이뤄진다. 덴마크와 노르웨이는 1996년과 1999년부터 각 10만 명 규모의 출생 코호트 연구를 일찍이 진행해왔다. 가까운 일본에서도 2010부터 출생 코호트를 구성하고 추적조사를 벌이고 있다. 외국 코호트 연구결과가 국내 보건정책에 활용된 사례도 있지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