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제약ㆍ약사

한국알콘, ‘2018 World Sight Day’ 행사

전 세계 임직원의 실내 사이클링 이벤트 참여로 총 30,000달러 기부 계획

한국알콘(사장 김미연, www.alcon.co.kr)이 10월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2018 World Sight Day(세계 눈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전세계 알콘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Cycle for Sight 2020 Challenge)’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일상생활 속 눈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는 ‘아이케어 에브리웨어(Eyecare Everywhere)’ 테마 아래, 기부 사회공헌활동, 시력 장애 체험 등 눈건강 인지도 제고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사이클 포 사이트 2020 챌린지’는 알콘 전세계 지사 임직원이 눈을 형상화한 자전거 운동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면서 기부금 조성에도 참여하는 알콘의 대표 기부 사회공헌활동이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실명예방위원회(IAPB)가 2020년까지 치료 가능한 실명 또는 시각장애로 고통받는 환자가 없도록 하는 ‘비전 2020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는 취지에서 기획됐으며 매년 세계 눈의 날(10월 둘째 주 목요일)을 기념해 진행된다.


알콘 전세계 지사 임직원 중 2,020명이 실내용 사이클을 타는 사내 이벤트에 참여하면, 회사가 총 3만 달러의 기부금을 매칭 펀드 형식으로 조성한다. 이번 활동에 참여한 한국알콘 본사 및 전국 지방에 근무하는 임직원은 총 64명으로 924분 52초를 적립하며 높은 참여율을 기록했다.


아울러, 본 행사에서는 시력 장애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됐다. ‘Journey to Unseen(시각장애체험)’ 프로그램에서는 임직원 3명이 한 조가 되어 안대를 착용한 팀 원 한 명을 지정된 장소까지 안내하는 보행 미션을 수행했으며, ‘Eyeless Lunch(어둠 속의 점심식사)’ 에서는 안대로 눈을 가린 채 식사를 하는 체험을 통해 시력 장애의 어려움을 간접적으로 경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 외, 한국알콘 임직원의 눈 건강 상태를 확인해보는 안검진 프로그램 ‘Eye health challenge(알콘 눈건강챔피온)’과, 안과전문의(비앤빛강남밝은세상안과 김정섭 원장)를 초청해 ‘현대인이 알아야 할 안건강 정보와 시력교정 수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강의도 진행됐다.


또한 한국알콘이 최근 실시한 국내 18세 이상 성인 남녀 대상 ‘국내 안질환 인식 및 관리 행태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유하며 아직 저조한 눈건강 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방안을 고민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PC/노트북, 스마트폰, TV 등 디지털 기기의 과도한 사용을 시각 장애의 주요한 원인으로 여겼다. 실제로 일 평균 4시간 이상 디지털 기기를 사용한다는 응답은 PC/노트북 48%, 스마트폰 37% 등으로 나타났으며 주로 자료를 읽는 용도로 사용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한편, 응답자의 약 절반이 스마트폰 사용, 책 읽기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 중 해당 증상으로 안과전문의를 방문(24%)하거나 안경을 착용(21%) 하는 등의 대처를 하고 있는 응답자는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약 5명 중 2명은 시야흐림, 원거리 읽기의 어려움, 충혈을 경험했지만 이 중 11%만이 즉시 병원을 방문했으며, 43%는 아무런 치료도 하지 않거나 증상이 나아지기를 기다리기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았다. 


한국알콘 김미연 대표이사는 “이번 세계 눈의 날 행사를 통해 알콘 전세계 지사의 임직원이 한 마음으로 시력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한 뜻 깊은 활동을 펼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한국알콘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컴퓨터,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갈수록 악화되는 한국인의 눈건강 개선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알콘은 써지컬 및 비전케어 사업부를 운영하는 안과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아크리소프 단초점/다초점 인공수정체, 펨토초 레이저 등과 같이 백내장, 녹내장, 망막, 라식수술과 관련된 전문 수술 장비부터 인공눈물 점안액 카이닉스, 클레이셔 그리고 워터렌즈 데일리스토탈원, 옵티프리 등과 같은 콘택트렌즈 및 렌즈케어를 아우르는 광범위한 제품 라인업 구축하고 있다. 한국알콘은 눈 관련 질환 환자에게 더 나은 시야와 삶을 제공하자는 비전 아래, 최근 국내에서 다양한 마케팅과 영업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배너

배너
일본, 풍진 대유행...WHO 풍진 퇴치 국가 인증 받은 한국 '조마조마' 일본에 풍진 발생이 심상치 않다.유행의 조짐마저 보이고 있어 풍진 면역력이 없는 임신부는 여행 자제로 감염에 따른 선천풍진증후군을 예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전문가의 권고도 나오고 있다. 특히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은 여행 4∼6주 전 미리 예방접종을 받고 출국해야 하며,생후 12개월∼만 12세 어린이의 경우표준 예방접종일정을 준수하여 접종을 마쳤야 한다. 입국 시에는 발열, 발진 등 증상이 있는 경우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신고할 것을 보건당권은 권고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2일 최근 일본에서 풍진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여행 계획이 있는 경우 예방접종력을 사전 확인하여 미접종자는 접종을 완료하고 면역력*이 없는 임신부는 여행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였다. 풍진은 감염 시 증상이 심하지는 않으나 임신 첫 3개월 이내에 감염되면 선천성 기형의 위험이 높으므로 풍진 면역의 증거가 없는 임신부는 유행지역 여행을 자제하여야 한다. 일본 내 풍진은 2013년 유행 이후 감소추세에 있었으나 2018년 7월 말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수도권 지역 중심으로 주로 30∼40대 남자에서 발생 하다가 현재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 -일본

배너

잔병치레 잦은 환절,‘변 상태' 보면 건강상태 안다 10년만의 폭염으로 밤 잠을 설쳤던 것이 것이 엊그제 같은데 아침저녁 기온이 한자리 수로 내려가면서 부쩍 쌀쌀해졌다.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시기는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만큼 각별한 건강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영유아는 면역력이 약해 주의가 필요한데, 아이의 신체 건강을 체크할 때 가장 좋은 척도는 아이의 ‘변 상태’기 때문에 꼼꼼하게 체크해 장 건강에 더욱 신경을 쓰는 것이 좋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이현주 교수의 도움말을 통해 ‘변 상태로 보는 우리 아이 건강 체크법’ 을 알아보자. 고열 동반 구토·설사 증상 보이면 로타 장염 의심,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권고 횟수가 잦고 무른 변이라고 모두 설사로 판단할 수는 없으며, 하루 배설 양이 영유아의 체중당 10g 이상일 때 설사로 판단한다. 영유아에서 장염으로 인한 설사는 감기 다음으로 흔하고 원인 또한 바이러스, 세균, 과식, 알레르기 등 매우 다양하다. 이중 가장 흔한 원인은 로타바이러스로 인한 장염이다. 아이가 고열을 동반한 구토 증상이 나타난 후 설사를 한다면 로타바이러스 장염을 의심할 수 있다. 보통 발병 후 3일에서 7일 이내에 회복되지만 영유아의 설사는 탈수 및 탈진으로 이어져 심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