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5.7℃
  • 구름많음서울 5.6℃
  • 박무대전 2.8℃
  • 흐림대구 5.3℃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7.7℃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5.6℃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풍림무약, 2018 ‘여가친화기업’ 인증

유연근무제, 자율 연차 사용 등 조직 경쟁력 강화 통한 직원들의 워라밸 향상에 노력

풍림무약주식회사(대표 이정석, www.richwood.net)가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18년 여가친화기업’ 인증을 받았다.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여가지원제도 △운영기반 △만족도 전반에 대해 평가하며 세부적으로 △여가시간 △교육 및 기타프로그램 △임직원의 이해도와 만족도 등을 평가해 60점 이상을 획득하면 인증기업으로 선정이 된다.

 

올해까지 여가친화기업으로 인증된 기업은 총 110개사이며, 선정된 기업들은 기업 홍보와 소속 임직원의 여가활동 증진을 위한 문화예술프로그램 등을 지원받게 된다.

 

풍림무약은 직원들의 여가시간 확보를 위해 △탄력적 근로시간제 △유연근무제 등을 확대 운영해 나가고 있으며 △자율 연차 사용 △각종 동호회 및 문화활동 지원 △휴게시설 설치 등을 도입해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간 건강 지키려면?...개인차 있지만 하루 2잔 이하가 안전 연말이 되면 술자리가 많아진다. 음주를 지속하면 지방간 등 간질환을 유발하기 쉽다. 알코올은 만성 간질환의 원인 중에서 만성 B형 간염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신현필 교수에게 연말 술자리에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손상된 간에도 불구하고 음주 지속하면 ‘간 경변’ 위험 음주 초기에는 혈액 검사상 간 수치가 올라가고, 초음파상 지방간이 보이는 수준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단계에 도달했음에도 음주를 지속하게 되면 간의 섬유화를 유발하고 결국 간경변증에 도달할 수 있다. 간경변증은 간암의 잘 알려진 위험요인이다. 또한 간 경변까지 진행하지 않더라도 알코올성 간염이나 췌장염 등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들 질환 역시 치명적이거나 많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지방간 정도의 이상 소견을 보일 때부터 미리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 2잔 이하가 ‘적당한 음주’ 보건복지부의 ‘2016년 국민 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1회 평균 음주량은 7잔 이상(여자 5잔)이며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고위험 음주율 13.8%, 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소주 7잔 또는 맥주 5캔 이상 음주한 월간 폭음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