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5 (금)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1.2℃
  • 구름조금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5.0℃
  • 흐림울산 6.2℃
  • 구름많음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4.0℃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6.1℃
  • 구름많음경주시 5.5℃
  • 구름조금거제 8.3℃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서울대암병원, 2019년 신년음악회 개최

 서울대암병원이 1월 23일(수) 1층 로비에서 제111회 암병원 음악풍경 ‘2019년 신년음악회’를 개최했다.


 서울대암병원은 환자와 가족들이 한 해 동안 치료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매년 신년음악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합창단 이 솔리스띠(I Solisti)가 ▲이수인 곡의 별 ▲넬라 판타지아 ▲날 세우시네(You raise me up) 등 친숙한 곡들을 들려주며 약 350여 명의 환자와 가족, 교직원을 위해 희망과 위로의 시간을 마련하였다.


 암병원 음악풍경은 2011년 서울대암병원 개원 이후 이어지고 있는 암환자와 가족을 위한 문화 행사이다. 암정보교육센터가 주관하며 전문 음악가들의 재능기부로 이뤄지고 있다.


 임종필 암정보교육센터장은 “서울대암병원은 ‘최적의 치료, 따뜻한 여정’이라는 슬로건에 맞게 암환자와 가족들이 신뢰하고 찾을 수 있는 병원, 이용하기 편리하며 편안한 병원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2019년 한 해도 음악을 통해 많은 분들이 힘든 암 치료 과정에서 용기를 얻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국내 위탁제조, 외국 대체 치료제 긴급도입 등 공급안정화 노력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이 공급 불안정 상황 발생시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필수의약품이 수익성 문제 또는 원료 수급 곤란 등의 이유로 공급 불안정 상황 발생시 해외 대체 의약품을 긴급 도입하거나 국내 제약사를 활용한 위탁제조 등을 할 예정이다. 의약품은 원칙적으로 사전 품목허가(신고)를 받아야 하지만, 긴급한 환자치료 및 국가 비상상황 대응을 위하여 약사법령*에 따라 특례수입을 통한 의약품 공급을 허용하고 있다. 국내 유일하게 유통되던 산부인과 필수 의약품 ‘메틸에르고메트린 정제*가 제약사 사정으로 공급이 중단되어 식약처는 ’18년에 자체 공급 상황 조사 및 전문가 자문을 통해 외국 대체 치료제를 긴급도입 승인하여 현장에 공급한 바 있다. 식약처는 현재 긴급도입 외에도 특정 환자의 치료를 위하여 진단서 등에 근거한 수입요건확인 면제를 통해 국내 미허가 의약품의 수입을 허용하고 있으며, 해당 의약품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를 통해 다수의 환자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또한, 식약처는 필수의약품 국내 자급기반 마련을 위한 국내 제약사를 활용한 위탁제조방식을 ‘16년부터 도입하여 새로운 공급 안정화

배너


‘치주질환’ 방치하면 심혈관질환‧조산 등 발생 확률 최대 7배 치과는 당장 통증이 있거나 불편하지 않으면 방문을 미루는 일이 많다. 이 때문에 치주질환은 2017년 외래 진료 환자가 1500만 명을 넘어 다빈도 질환 2위에 오를 정도로 많은 사람이 가진 질환이며 전년대비 진료비 증가율(12.7%)은 단연 1위다. 치주 질환이 심해지면 이를 뽑아야 하는 상황뿐만 아니라 당뇨병이나 심혈관 질환 등 전신 질환에도 영향을 미친다. 아무리 칫솔질을 잘해도 칫솔모가 닿지 않는 사각지대가 있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치과에 내원해 다른 문제가 없는지 검진과 스케일링 등 관리 치료를 받아야 치아뿐만 아니라 전신 건강도 지킬 수 있다. 치주질환, 당뇨병과 같은 만성 염증성 질환… 서로 영향 관계 당뇨병을 오래 앓은 환자는 치주조직에도 영향을 미치는데, 콜라겐과 세포 합성에 손상을 끼치고 콜라겐 분해효소를 강화해 치주 조직과 잇몸뼈를 소실하게 된다. 강동경희대병원 치주과 강경리 교수는 “잇몸에 염증이 심하면 혈당 조절이 잘되지 않으며, 당뇨병으로 혈당이 계속 높게 유지되면 정상인과 비교하여 치주 질환 발생이나 치주질환의 진행 속도가 2~3배나 증가한다”고 말했다. 반대로 치주질환을 치료하면 당뇨도 호전될 수 있다. 2018년, 스페인 바르셀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