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박승만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대한진단검사의학회 2019년 춘계심포지엄’에서 연제 발표

GC녹십자의료재단(원장 이은희)은 자사의 박승만 전문의가 지난 12일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대한진단검사의학회 2019년 춘계심포지엄’에 참석해 ‘세균 및 진균의 동정을 위한 염기서열분석 및 해석 알고리즘’을 주제로 연제를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Laboratory Medicine in Artificial Intelligence"라는 슬로건 하에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 간 개최된 ‘대한진단검사의학회 2019년 춘계심포지엄’은 인공지능(AI) 임상미생물 및 진단혈액학 분야 등 다양한 연구들을 통해 AI시대를 준비하는 진단검사의학의 현주소와 국내 진단검사영역에서의 AI 활용에 대한 제안을 살폈다. 

특별히 박승만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는 ‘미생물분자진단에서 염기서열분석의 활용 및 해석’이라는 주제의 심포지엄 섹션에서 ‘세균 및 진균의 동정을 위한 염기서열분석 및 해석 알고리즘’에 대해 발표했다. 의료 패러다임이 치료에서 예방으로 전환되며 조기진단이 가능한 진단검사의학이 주목 받고 있는 현시점에서 박 전문의의 연제 발표는 참석자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았다.

박승만 GC녹십자의료재단 전문의는 “최근 감염유전 분야에서 첨단기술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정확하고 정밀한 결과로 환자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술의 발전뿐만 아니라 그 결과의 해석에서도 정확한 알고리즘 적용이 필요할 것”이라며 “이번 발표를 통해 GC녹십자의료재단에서 수행하는 다양한 진단검사를 공유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GC녹십자의료재단은 △이은희 원장-‘분자의학 컨퍼런스 2019’ △최리화 전문의-‘제19차 한국단백체학회 프로테오믹스 국제학술대회’ 연자발표 △김세림 전문의-‘제5차 대한신생아 스크리닝학회 학술대회’ 주제발표 등 유관 학회 및 학술대회에 활발히 참석하며 국내외 연구자들과의 네트워크를 견고히 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사무장병원, 부당이득 압류절차 단축하고 고의 미납자 신상 공개 추진 사무장병원 등으로 취득한 부당이득의 압류절차가 단축된다. 또한 고의적으로 부당이득 징수금을 납부하지 않은 사무장의 신상공개도 함께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은 15일,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하였다고 밝혔다. 현재 사무장병원, 면허대여 약국 등에 대한 부당이득 징수금 추징은 건강보험료를 체납했을 때 추징하는 절차를 준용하여 시행하고 있다. 사실통보, 독촉장 발송 등의 절차를 거쳐야만 압류가 가능해 실질적으로 압류를 위해서는 5개월 정도의 행정기간이 필요했고, 그 사이 피의자들은 재산을 빼돌리는 경우가 많아 징수율이 극히 낮았다. 이에 개정안은 부당이득 징수 절차를 국세 추징 절차와 동일하게 수사결과 확인 등의 조건을 충족할 경우 복지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바로 압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압류까지의 행정기간이 5개월에서 2주 내외로 대폭 단축됨으로써 부당이득 징수율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건강보험료의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해서는 신상을 공개하고 있지만, 수백억 규모의 부당이익 추징을 거부하는 사무장에 대해서는 신상정보를 공개 할 수 없었다. 이에 법에 근거규정을 신설하여 고의로

배너
배너

휴온스그룹, 강원도 산불 피해 구호금 전달 휴온스그룹이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의 보건 증진 및 피해 복구를 위해 따뜻한 마음을 모았다. 휴온스그룹은 대형 산불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강원도 동해안 일대의 산불 피해 복구와 이재민들을 돕기 위해 구호금 9천만원과 의약품 1천만원을 기부했다고 15일 밝혔다. 휴온스그룹은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을 주축으로 휴온스, 휴메딕스 등 주요 사업 회사로부터 9천만원의 현금을 모아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구호성금은 갑작스러운 화마로 보금자리를 잃은 피해주민들의 긴급 주거시설 복구와 생계비 등으로 쓰여진다. 이와 함께 한국제약바이오협회를 통해 재난 현장에서 꼭 필요한 1천만원 상당의 긴급 구호 의약품을 이재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강원도 산불 피해로 상심이 큰 이재민분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보탤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의약품과 성금 기부를 결정했다” 며 “국민 건강 및 보건 증진이라는 사명감을 가진 제약기업으로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곳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적 책임 경영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휴온스그룹은 ‘인류 건강을 위한 의학적 해결책’을 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