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21.2℃
  • 서울 18.1℃
  • 대전 18.1℃
  • 대구 19.3℃
  • 울산 20.2℃
  • 광주 18.9℃
  • 부산 19.1℃
  • 흐림고창 19.0℃
  • 제주 24.0℃
  • 흐림강화 17.3℃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올림푸스한국, P&I 2019에서 ‘아이엠 카메라 180인의 사진전’개최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오는 5 30일부터 6 2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28회 서울국제사진영상전(The 28th Seoul International Photo & Imaging Show, P&I 2019)’에서 ‘아이엠 카메라 180인의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림푸스한국의 ‘아이엠 카메라 180인의 사진전’은 서울국제사진영상전의 초청으로 올해 처음 개최되는 사진전으로지난 5년간 ‘아이엠 카메라’ 수업에 참여한 수강생의 작품 180점으로 구성된다각 작품에는 환우들이 사진으로 더 넓은 세상과 소통하고 이로 인해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계기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현장에서는 대표작 20점의 판매도 함께 진행해 수익금 전액을 소아·청소년 암 환우 지원에 사용될 수 있도록 국립암센터에 기부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6 3일까지 올바른 소아암 정보를 알리고 소아암 청소년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해 SNS 이벤트도 진행된다올림푸스한국 CSR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한 뒤 ‘아이엠 카메라 180인의 사진전’ 관람 인증샷을 찍어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면 된다업로드 시 ‘#아이엠카메라, #소아암바로알기, #아이엠카메라180인의사진전, #올림푸스’ 등 필수 해시태그를 함께 남기면 추첨을 통해 자사의 미러리스 카메라 PEN E-PL9 등 소정의 상품을 증정한다.  

 

‘아이엠 카메라’는 오랜 병원 생활에 지친 암 환우들이 ‘카메라’를 매개로 ‘나’를 표현하고‘나’의 정체성을 찾아갈 수 있도록 올림푸스한국이 기획한 사진 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2015년부터 시작해 현재까지 17개의 병원에서 진행되었으며, 180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올림푸스한국 박래진 CSR&컴플라이언스 본부장은 “많은 대중들에게 ‘아이엠 카메라’ 180명 수강생들의 사진을 소개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올림푸스한국은 ‘아이엠 카메라’를 통해 암 환우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중국, “의약품 특허의 존속기간 연장제도” 도입 추진 의약품을 출시하려면 여러 단계의 테스트를 거치고 관계당국의 최종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런 절차로 인해 의약품은 신약 발명에서부터 시장 출시까지 상당한 기간이 소요되고, 그 기간에 특허권자는 특허발명을 실시할 수가 없다. 다른 일반 발명과 달리 의약품 특허는 특허로서 보호를 받는 20년의 존속기간 중에서 인허가 기간만큼 특허권자가 손해를 보게 된다. 이런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미국, 일본 등 주요국은 의약품 특허에 대해 특허의 존속기간을 연장해 주는 ‘특허 존속기간 연장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특허법 제89조에서 허가나 등록 등이 필요한 발명에 대하여 특허 존속기간을 한 차례에 한해 최대 5년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IP5 국가 중에서 유일하게 중국은 의약품 특허에 대해서 특허 존속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제도를 아직까지 시행하지 않고 있다. 최근 들어 중국은 의약품 특허의 존속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고 있는데, 중국의 입법 의결기구인 전국인민대표대회가 심의하고 있는 특허법(专利法) 제4차 개정안에서도 이에 관한 조항을 담고 있다. 이런 배경에서 한국지식재산연구원은 중국이 추진하고 있는 특허법 제4차 개정의 배경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