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3.7℃
  • 흐림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4.4℃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5.8℃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9.8℃
  • 흐림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고령층 발기부전, 효과적인 치료방법은?

의학기술의 발달로 인해 현대사회는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게 되었다. 고령층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많은 남성들에게 발기부전은 극복해야 할 숙제로 남게 되었다. 수명이 늘어가게 되면서 지속적으로 성생활을 즐기고 싶어하는 남성들에게 발기부전은 가장 큰 위협요소이기 때문이다.


발기부전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대표적인 원인은 음경의 발기해면체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은 것이다. 이는 과도한 흡연과 음주와 같은 생활습관의 문제나 과도한 동물성 지방 섭취로 인한 혈중 콜레스테롤 증가, 고혈압과 당뇨 등의 질환이 영향을 끼치기도 한다. 건강한 성생활을 오래도록 유지하기 위해서는 우선 술과 담배를 피하고 적절한 운동을 통해 복부 내장지방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예방책에 불과하다. 꾸준한 관리를 통해 발기부전을 예방한다고 해도 신경계의 문제나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발기부전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해지게 된다. 발기부전의 초기 증상에는 경구형 약물 치료나 남성호르몬 보충을 통한 치료법이 효과적이지만 나이가 많은 고령층의 환자들에게는 이러한 치료들로는 효과를 보지 못할 수도 있다.


이러한 발기부전 남성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치료방식은 음경보형물 수술을 통한 수술적 치료이다. 발기부전의 가장 확실한 치료로 꼽히는 발기부전 수술은 본인이 원할 때 언제든지 발기가 가능하여 성관계를 원활하게 할 수 있고, 음경의 감각이나 사정에 대한 성감 역시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음경보형물 수술은 굴곡형 보형물삽입술과 팽창형 보형물삽입술의 두가지로 나뉘게 된다.


이무연 원장( 비뇨기과 전문의) 은 “고령의 남성들에게 나타나는 발기부전은 약물이나 주사를 통해 치료가 어려울 경우 음경에 보형물을 넣는 음경보형물 수술을 통해 발기부전을 극복할 수 있다”며 “가장 자연스러운 보형물 수술인 팽창형 보형물 삽입술의 과정을 단순화하여 수술시간을 단축시킨 스마트 수술법을 통해 고령층의 발기부전 환자도 부작용 위험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단순히 처방을 받기만 하는 약물과 주사치료와는 달리 이러한 음경 보형물 수술의 경우는 외과적인 수술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풍부한 수술경험을 가지고 있는 의료진과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대한종양내과학회,암 치료 전문가와 함께하는 ‘제 3회 항암치료의 날’ 개최 대한종양내과학회(이사장 김태유)와 대한항암요법연구회(회장 강진형)는 오는 20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제 3회 항암치료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암 치료 분야 전문의가 환자에게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가는 환우 중심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암 환우 및 가족들과 전문의가 한자리에 모여 서로를 격려하고 암 극복의 희망을 다질 예정이다. 2017년부터 시작해 올해 3회째 맞이하는 ‘항암치료의 날’ 캠페인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항암치료 기술의 현주소를 알리고 항암치료 바로알기를 통해 암 극복을 위한 희망 메시지를 전달하자는 의미로 기획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우리나라 대표 5대암으로 꼽히는 ‘위암’과 ‘폐암’ 치료 명의들이 나서 ‘진료실에서 못다한 암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강연을 맡은 방영주 교수(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와 김상위 교수(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는 암종별 발병 원인 및 진단, 치료법 과 투병에 도움이 되는 전문정보 등을 공유한다. 뒤이어 대한항암요법연구회 강진형 회장이 임상시험을 통한 항암치료와 비전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유 이사장은 “항암치료의 발전에 비해 이에 대한 대중의 인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