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흐림강릉 27.7℃
  • 서울 25.5℃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29.1℃
  • 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9.7℃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28.7℃
  • 흐림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직장 말기암 환자 첫 개인전

지난 8일 국제성모병원 호스피스병동에서 아주 특별한 이벤트가 열렸다. 말기 직장암으로 투병 중인 하원준 씨의 생애 첫 개인전 ‘작가 다사라기의 소품 전시회’가 열린 것이다.


하 씨는 2015년 직장암 3기를 진단받고 4년 여 동안 투병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하 씨가 국제성모병원 호스피스병동을 찾은 건 지난 7월. 이미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가 된 상황이었지만 하 씨에게 그림은 늘 힘이 됐다.


하 씨는 암을 진단받기 전부터 ‘다사라기’라는 예명으로 그림을 그렸다. 다사라기는 ‘불꽃처럼 타오른다’의 순 우리말이다. 비록 미술을 배우진 않았지만 그림을 너무 그리고 싶어서 정한 이름이다. 하 씨가 미술을 정식으로 배우지 못한 이유는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이었다.


그러나 불꽃처럼 타오른다는 예명이 보여주듯, 하 씨는 암을 진단 받은 후에도 그림 활동을 지속했다. 오히려 죽음 앞에서 그림을 통해 두려움을 이겨냈고, 개인전 개최라는 희망을 안고 작업을 이어갔다. 특히 하 씨는 평소 잘해주지 못한 여동생을 위해 전시회를 열고 싶어 했고, 병실에는 그의 작품들이 하나 둘 늘어났다.


이 같은 사연을 접한 호스피스팀은 그의 버킷리스트를 들어주기 위해 작가 다사라기 개인전을 준비했다. 호스피스병동 복도 한편에는 하 씨가 병동생활 중 만든 소품과 그림이 늘어섰다.


이날 전시회에서 하 씨는 어머니와 주치의 최선영 교수(가정의학과)와 함께 케이크 컷팅식을 하고 생애 첫 개인전을 자축했다. 또한 호스피스병동 의료진을 비롯해 가족, 병원 교직원, 환자들이 호스피스병동을 찾아 작가 다사라기의 첫 개인전을 축하했다.


첫 개인전에서 작가 다사라기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그저 감사합니다”라며 감격에 말을 잇지 못했다.


국제성모병원 원목실 차장 이진원 신부는 인사말을 통해 “작가님이 여동생에게 전하고 싶었던 그 마음을 전시회에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렇게 의미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 호스피스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국제성모병원 호스피스병동에서 진행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 좁은 공간, 차가운 바닥 허리 통증 유발" 1세대 걸그룹이 캠핑을 떠나는 힐링 예능이 인기를 끌면서 캠핑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멋진 자연경관이나 함께하는 사람들과 추억을 쌓기에 좋아 캠핑을 매력적으로 느끼게 되는데, 행복한 생각에 건강 관리를 놓치기 쉬워 주의해야 한다. 캠핑 후 뻐근한 통증에 몸이 지치는 경우를 대비해 건강을 점검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 좁은 공간, 차가운 바닥 허리 통증 유발한다! 주말이나 휴가시즌 자연 속 캠핑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캠핑카나 텐트 등 천장이 낮고 좁은 공간에서 머무르면 자연스럽게 허리를 숙이거나 웅크리게 되는데, 불편한 자세로 허리에 통증이 나타나기 십상이다. 또 산과 계곡은 울퉁불퉁한 지면이 많아 텐트를 설치하고 생활하거나 차갑고 딱딱한 바닥에서 잠을 자는 것도 주의가 필요하다. 딱딱한 바닥은 똑바로 누웠을 때 허리 사이에 공간을 만들기 때문에 수면 시간 동안 허리를 긴장상태를 유지해 통증이 발생하기 쉽다. 텐트를 치기 전 바닥에 방수 깔개나 비닐을 깔아 습기가 올라오는 것을 막아준 뒤 방수 깔개 위에는 매트리스나 침낭, 이불 등을 준비하여 허리의 부담을 덜어주도록 준비하자. 만약 허리를 삐끗하거나 뻐근함이 느껴진다면 최대한 움직임을 줄여 충분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