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28.9℃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6.9℃
  • 박무대구 25.3℃
  • 흐림울산 25.0℃
  • 흐림광주 26.0℃
  • 박무부산 25.2℃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6.6℃
  • 맑음강화 28.0℃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위염, 위암을 경고하는 신호?

위암 발생 위험 높은 환자,헬리코박터균에 대한 제균치료와 검사 도움

위장이 걸리는 감기라고 불릴 만큼 한국인 대부분이 가지고 있는 ‘위염’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수는 2017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약 528만 명으로 확인됐고, 이는 국민 10명 중 1명이 위염 치료를 받은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인의 짜고 매운 음식을 즐겨먹는 식습관이 위장 건강을 위협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위염을 치료하지 않고 가볍게 여긴다면 만성위염으로 발전하고 이는 위암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


위염은 급성위염과 만성위염으로 크게 분류된다. 주로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위염은 바이러스, 헬리코박터균의 최초 감염, 세균 등에 의해 발병하게 된다. 3개월 이상 염증이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만성위염은 정상적인 위샘을 잃게 해 위축성 위염을 유발하여 위암 발생 위험도를 약 6배 높이고 장상피화생 위염은 위암 발생의 위험도를 약 10~20배 높인다.


명치 부위의 통증과 함께 오심 및 구토가 동반될 수 있는 급성위염의 경우, 진통제 같은 약물을 복용 또는 과음을 하거나 청결하지 못한 조리음식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반해 증상을 동반하지 않는 만성위염은 비특이적으로 배 윗부분의 통증이나 조기포만감 그리고 식후 복부 팽만감 등이 나타날 수 있어 다른 소화기 질환의 증상과 유사하게 나타날 수 있다.


주로 위내시경 검사를 통해서 위염 진단이 이루어지고 만성위염과 급성위염을 분류하여 필요한 경우에는 조직 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염증 원인과 염증 정도를 분석한다. 급성위염은 증상 완화를 위한 위산 억제제 등의 치료를 받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음주나 흡연, 자극적인 음식을 줄이는 등 생활습관을 올바르게 개선해야 한다.


만성위염은 급성위염과 마찬가지로 생활습관의 개선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며, 전문의를 통해 증상 완화를 위한 약물치료를 받고 위암 발생 위험이 높은 환자들은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제균치료 및 검사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는 건강검진과 건강증진에 특화된 의료기관으로서 연령별, 질환별 특화검진, 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하고 있으며, 매월 정기 건강강좌 개최를 통해 올바른 건강 정보 제공으로 질병예방과 건강생활 실천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식약처,한-아세안(ASEAN) 의약품 GMP 분야 협력 강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8월 29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 호텔(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아세안(ASEAN) 9개국 의약품 분야 규제당국자를 초청하여 ‘제5회 한-아세안 의약품 GMP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아세안 국가와의 의약품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우리나라 의약품의 아세안 시장 진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주요 내용은 ▲아세안의 GMP 규제조화 및 향후 계획 ▲한국의 최신 GMP 규정과 향후계획 ▲아세안 회원국의 최신 GMP 규정과 정책 추진방향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진출 역량 ▲아세안 규제당국자 1:1 미팅 등이다. 특히, 국내 제약업계의 선호도가 높은 국가의 GMP 규정과 정책방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비롯해 맞춤형 상담을 위한 국내 제약사와 아세안 규제당국자 간 1:1 미팅의 자리도 마련하였다. 아세안 규제당국자는 컨퍼런스에 앞서 8월 28일 의약품 제조소와 의료용고압가스 제조시설을 방문하여 우리나라의 우수한 의약품 제조·품질관리 수준을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 간 의약품 관리체계에 대한 상호 이해를 증진시킴으로써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을 다지는 한편,

배너
배너

종근당 "창업주 이종근회장의 신약개발 기술력 바탕 글로벌 당뇨병 신약 '듀비에' 개발" 종근당(대표 김영주)은 2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고촌(高村) 이종근(李鍾根) 회장 탄생 100주년 기념 신약개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종근당 창업주 고(故) 이종근 회장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약업보국을 실천하며 한국 제약산업의 현대화를 이끈 이 회장의 업적과 도전정신을 기리고, 신약개발을 향한 의지를 계승하여 글로벌 혁신신약 개발을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종근당 이장한 회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을 비롯해 국내∙외 의약계 전문가들과 종근당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종근 회장 추모영상 상영을 시작으로 이장한 회장의 인사, 원희목 회장의 축사, 연사 발표, 패널 토론의 순서로 진행됐다. MSD사의 줄리 거버딩 부회장은 ‘Inventing for Life’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인간의 생명연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신약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연사로 참여한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 박영환 단장과 서울의대 혈액종양내과 김동완 교수는 각각 글로벌 항암제 연구개발과 폐암치료제 임상시험 현황 및 전망에 대해, AI신약개발센터 이동호 센터장은 AI시스템 도입이 제약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