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21.7℃
  • 박무서울 16.1℃
  • 박무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21.8℃
  • 흐림울산 19.3℃
  • 구름많음광주 18.6℃
  • 박무부산 17.4℃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12.8℃
  • 구름많음보은 15.4℃
  • 구름많음금산 17.0℃
  • 흐림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9.5℃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코골이 심하면 발기부전?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이 발기와 관련된 혈관과 조직을 손상시켜

최근 부부관계 때문에 이혼까지 하는 사례를 언론보도를 통해 종종 볼 수 있다. 부부간 성생활이 원만치 못한 이유는 회사 야근이나 업무의 스트레스, 신체적 문제, 피로, 성욕감퇴 등 다양하다. 하지만 결혼생활에 있어 부부관계는 무척 중요하다. 부부관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대표적인 방법 중 하나는 숙면을 취하는 것이다.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모든 활동에 악영향을 미치데 된다. 회사에서도 늘 피곤하고 졸리며, 집에 와서도 쓰러져 자기 바쁘다면 당연히 성생활 역시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실제 미국수면재단(NSF)의 조사에 따르면 배우자와 함께 사는 미국 내 25~60세 성인 1007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25% 정도가 피로감으로 인해 성관계를 갖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한진규 서울수면센터 원장은 “수면부족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의 분비를 촉진시키고, 이것은 테스토스테론의 생성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테스토스테론은 정소와 전립선 기능 및 정자의 생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성생활에 큰 지장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수면장애인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도 신체 내 산소 부족을 초래해 음경 내 발기와 관련된 혈관과 조직을 손상시키고 음경해면체 조직의 이완을 방해해 발기부전 증상을 일으킨다.


또한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은 아침 발기가 일어나게 하는 수면 단계인 ‘렘수면’을 방해하므로 증상이 심하면 아침에 발기되는 현상도 없어진다. 뉴욕 시나이 메디컬 센터 (Sinai Medical Center) 팀은 발기부전 환자의 경우 정상인 보다 수면무호흡증 증상이 2배 이상 높다고 발표했다.


한진규 원장은 “렘수면동안 깊은 수면을 취하면서 성기에 피(영양과 산소)가 몰려들어 발기 능력이 향상되기 때문에 잠을 설치게 되면 자연스레 발기 능력이 감퇴하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평소 실천하기 힘들더라도 최대한 충분한 수면시간을 갖도록 하고 지나친 업무시간을 줄이도록 노력해야 한다. 코골이, 수면무호흡증후군으로 인한 발기부전 증상이 의심된다면 양압기와 같은 호흡치료를 통해 증상 초기에 개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행히 작년 7월부터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수면다원검사와 양압기치료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이 결정되어, 비용적 부담도 줄여주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등산객 사망 원인 1위 심장질환..."남성, 여성보다 15~20배 위험" 지난 5월 초, 지리산에서 심정지 상태에 빠진 등산객을 구조하던 소방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흔히 등산 사고는 실족으로 인한 골절 등을 생각하기 쉽지만, 사망까지 이르는 사고는 심장 질환으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다. 특히 기온차가 큰 5~6월은 등산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등산 중 사망 사고 둘 중 하나는 ‘심장질환’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4년 내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 124건 중 심장 질환에 의한 사망 사고는 60건으로 48%에 달했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박창범 교수는 “외국에서 시행되었던 연구에 의하면 등산하다가 심장질환과 같은 이유로 급사하는 확률이 같은 나이의 사람들에 비해 약 4배 높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심장병 환자 많은 중년 남성 특히 조심해야 등산을 하다가 심장질환과 같은 이유로 급사할 확률은 나이에 비례하여 증가하게 되며 남성의 경우 여성보다 15~20배가 높다고 한다. 이렇게 남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원인은 등산을 즐기는 사람들이 중년이상의 남성들이기 때문으로 예상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를 보면, 2019년 허혈성심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50~60대 남성은 3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