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2℃
  • 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오라팡정, 거부감과 고통 없는 대장 내시경 유용한 대안”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박동일 교수,한국팜비오 주관 전국 순회 런칭 심포지엄서 소개

한국팜비오(회장 남봉길)는 최근 자사가 알약으로 발매한 장정결제 오라팡정 출시 기념 전국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 최초의 OSS 성분의 알약 장정결제 오라팡정 출시를 기념하고 제품의 우수성을 의료진들에게 알리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지난 7월 6일 서울(인천)을 시작으로 9월 5일까지 2개월동안 서울(인천), 대전, 대구, 부산 등 전국 4개 도시에서 개최됐으며 각 지역에서 총 300여명의 국내 대장내시경 관련 전문 의료진들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에서는 대장내시경 하제의 최신지견과 오라팡의 안전성, 유효성에 대한 5개월간에 걸친 3상 임상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 심포지엄 연자로 나선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창균 교수는 “최근 최적의 대장내시경검사를 위한 장정결제의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며 “알약으로 된 대장내시경 하제는 유효성, 안전성, 복약 순응도 등 3가지 요건을 이상적으로 갖춘 대장내시경 하제”라고 말했다.


대전과 대구 심포지엄에서는 순천향의대 천안병원 정윤호 교수와 고려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범재 교수가 “대장내시경 하제의 최신지견”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부산 심포지엄에서 강북삼성병원 소화기내과 박동일 교수는 지난 5월 미국에서 열린 국제소화기학회(DDW)에서 발표한 오라팡 3상 임상결과를 소개했다.


박교수는 “오라팡정은 기존 OSS(Oral Sulfate Solution) 액제 대비 황산염의 양을 10% 줄여 안전성을 더욱 확보하면서도 동일한 장정결 효과를 보였고, 알약으로 만들어 복용 편의성을 높였으며 시메티콘을 함유해 장내 발생 기포제거 문제까지 동시에 해결한 약”이라며 "오라팡정은 약물 복용에 대한 거부감 없이 고통 없는 대장 내시경을 준비할 수 있는 유용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동완 한국팜비오 마케팅 상무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많은 의료진들에게 오라팡의 우수성 뿐만 아니라 고통 없는 대장내시경 준비를 위해서는 유효성, 안전성, 복약 순응도를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오라팡이 대장 내시경 준비과정이 너무 힘들어 대장암 검진 자체를 기피하는 검진자들에게 도움을 주어 우리나라 대장암 환자 발생률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라팡정은 장 세척에 사용하는 전처지용 의약품으로 FDA 승인을 받은 3가지 황산염(Sulfate) 성분이다. 기존 OSS 액제를 정제(알약)로 변경해 맛으로 인한 복용의 불편함을 개선한 약으로 장내 거품을 제거하는 시메치콘 성분도 들어있어 별도의 거품 제거제 복용이 필요치 않은 장정결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겨울철, 안면통증으로 세면조차 어렵다면?... ‘3차 신경통’ 의심을 바람에 스치듯, 사소한 자극에도 얼굴에 통증을 느낀다면? 겨울이 되면 통증이 더욱 심해져 두려움과 고통으로 외부 활동에 제약을 받는다면? ‘3차 신경통’을 의심해봐야 한다. 참을 수 없는 고통, ‘3차 신경통’ 유독 겨울이 두려운 이유인류에 발생하는 가장 통증이 심한 질환, ‘3차 신경통’이다. 얼굴부위 감각기능과 턱의 씹는 기능을 담당하는 제5번 뇌신경, 일명 ‘3차 신경’이 주변혈관에 의해 압박되어 발생되는 질환이다. 통증은 주로 3차 신경이 뻗어있는 이마와 눈 주변, 볼·코 주변, 아래턱과 입 주변에서 발생한다. 초기에는 순간적이기 때문에 치통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주기는 짧아지고 통증의 정도는 심화된다. 영하의 기온이나 찬바람에 노출되면 그 통증은 더욱 악화되기 때문에 환자는 ‘겨울’을 두려워할 수밖에 없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는 “추위와 통증 간의 인과관계는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감각 신경에 분포되어 있는 수용체들이 차가운 자극을 감지한 후, 과민 반응을 유발해 통증이 악화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시행되지 않으면 통증으로 인해 세수, 양치질, 식사 등 기본적인 일상생활조차 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