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9.1℃
  • 흐림강릉 14.6℃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3.0℃
  • 흐림대구 14.4℃
  • 구름많음울산 15.7℃
  • 박무광주 13.8℃
  • 흐림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2℃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3.3℃
  • 구름조금경주시 14.8℃
  • 구름조금거제 16.8℃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대한비만학회, ‘비만 25초영화제’ 시상식 개최

김남주 감독의 ‘비만 아닌 비난’, 안고윤 감독의 ‘저는 이 친구가 좋습니다’가 대상 수상의 영예



- 수상작들을 통해 스스로가 비만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는지 돌아보는 계기 될 것

대한비만학회(이사장: 이관우)는 지난 26일 한국경제신문본사 다산홀에서 출품 감독 및 관계 스태프 등 1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비만 25초영화제’ 시상식을 개최했다.


“비만인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영화제에서는 총상금 1000만 원 규모로 일반부와 청소년부 각각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한 작품씩, 부분 관계없이 특별상 한 작품과 장려상 두 작품이 선정됐다.


일반부에서는 김남주 감독의 ‘비만 아닌 비난’이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주인공이 비만에 대한 자신의 편견에 대해 반성하는 내용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자신을 돌아보게 만드는 작품이다. 청소년부 대상은 ‘저는 이 친구가 좋습니다’를 출품한 안고윤감독이 차지했다. 친구의 외면이 아닌 내면을 사랑하는 두 단짝 친구의 모습을 귀엽고 순수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최우수상에는 일반부에서 최은지 감독의 ‘나 자신에 대한 편견의 오해’와 청소년부에서 김민성 감독의 ‘자화상’이 각각 수상했으며, 우수상에는 일반부 양태욱 감독의 ‘Obese’와 청소년부 김요엘 감독의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가 각각 수상했다.


이 밖에도 특별상은 지효준 감독의 ‘변(병)명 사회적 비만’으로 돌아갔으며, 장려상은 ‘오랜 너의 편’의송현석 감독과 ‘치타’의 황대연 감독이 차지했다.


대상을 시상한 대한비만학회 이관우 이사장은 “재치 있는 아이디어들로 비만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유쾌하게 풀어낸 참가자들이 많아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대중들도 수상작들을 보시고 스스로가 비만에 대하여 편견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는지 다시 한번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상작들은 제10회 비만예방의 날 기념식에서 상영될 예정이며, 앞으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비만과 비만인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개선하기 위한 홍보 콘텐츠로 적극 활용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남대병원 허 탁 교수, 대한응급의학회 차기 이사장 당선 전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허 탁 교수가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에 당선됐다. 허 탁 교수는 지난 17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 열린 제10대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선거에서 후보자 조선대의대 김성중 교수·고려대의대 이성우 교수·고려대의대 최성혁 교수와의 치열한 경합 끝에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2년이다. 평소 응급의학과 발전을 위해 활발한 진료 및 학회활동을 펼쳐온 허 탁 신임 이사장은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순직 이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응급의료체계 개편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허 탁 이사장은 응급의료기관 평가체계 전면 개선을 위한 인증평가제를 도입하고 응급실 수가 별도 코드 신설에 기여했다. 또한 지역 응급의료기관 전문의 진찰료를 신설하고 응급의료기금 정상화, 표준화 전공의 교육 운영, 응급실 폭력해결 고충처리센터 등을 추진해 왔다. 허 탁 이사장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전남대 대학원 의학과 석·박사를 취득한 후 2005년부터 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로 근무하면서 후학양성과 진료에 매진했다. 이후 권역응급의료센터 소장·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과장·대한의료정보학회이사·광주응급의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