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5 (금)

  • 흐림동두천 13.0℃
  • 흐림강릉 22.4℃
  • 서울 17.5℃
  • 대전 16.7℃
  • 대구 19.1℃
  • 흐림울산 19.0℃
  • 광주 16.9℃
  • 부산 18.4℃
  • 흐림고창 17.2℃
  • 제주 20.4℃
  • 흐림강화 14.4℃
  • 흐림보은 16.8℃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7.8℃
기상청 제공

심장 수술 후 '절대 안정' vs '운동', 정답은?

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관상동맥우회술, 판막 치환 수술 받은 환자 심장재활을 통해 사망률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어"

심혈관질환을 앓고 난 후 심장의 안정을 위해 움직임을 자제하며 지내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행동이다. 건강한 심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적당한 운동이 필요하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운동을 시작했다가는 갑작스러운 변화에 가슴 통증, 실신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운동 시작 전, 병원을 찾아 자신의 능력과 상태를 파악한 후 서서히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장재활이란 심혈관질환자의 건강 회복과 심폐 능력 증진을 위한 치료 과정을 말한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개별화된 운동 프로그램이 처방되며, 위험인자들에 대한 교육, 관리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심장재활은 심장 기능의 회복 속도를 높여 줄 뿐만 아니라 운동 능력 개선과 정서적 안정감 형성,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경희대학교병원 재활의학과 소윤수 교수는 “심근경색 환자 중 재활치료를 받은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최대 45%까지 사망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특히, 관상동맥우회술, 판막 치환 수술을 받은 환자는 심장재활을 통해 사망률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심장재활은 급성기 치료가 끝난 후부터 시작한다. 처음에는 병실 복도 걷기, 낮은 강도의 관절 운동부터 시행한다. 어느 정도 회복되면 운동 부하 검사를 실시해 환자의 운동 능력을 평가한다.


운동 부하 검사는 운동 시 혈압, 맥박, 심전도, 최대 산소 섭취량을 분석해 환자의 심장과 폐 기능을 평가하는 검사를 말한다. 운동을 할 때는 반드시 측정된 능력치보다 낮은 강도부터 서서히 시작해야 한다.


퇴원 후에도 일정 기간 동안은 심장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주치의 관찰 하에 통원하며 운동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후 안전한 상태가 되면 일상에서도 운동할 수 있도록 환자 맞춤형 운동 처방이 내려진다.

일상생활 운동은 준비 운동, 심폐지구력 증진 운동, 정리 운동으로 나누어 진행해야 하며, 주 3회 이상, 하루 40~60분 정도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먼저, 본격적인 운동 전에 심장과 근골격계가 적응할 수 있도록 준비 운동을 실시한다. 이는 유연성을 높이고, 근골격의 경직을 감소시켜 부상 및 부작용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심폐지구력 증진 운동은 대표적으로 트레드밀 걷기, 실내 자전거 타기, 간단한 계단 오르내리기 등이 있다. 아령, 기구 등을 이용한 근력운동도 가능하다. 다만, 발병 12주 이내의 급성기 환자나 아직 안정화되지 않은 환자는 병원에서 몸 상태를 관찰하면서 진행해야 한다.


운동 후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키고 심장 박동을 안정화시키기 위해 정리 운동으로 마무리한다.

소윤수 교수는 “운동 전에는 과식과 알코올, 커피, 홍차 등을 피하며, 꽉 끼지 않는 편안한 복장을 입는 것이 좋다”며 “약물을 바꿨을 때는 평소보다 더 낮은 강도로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10회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 개최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오는 21일 오후 1시 온라인에서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 바이오스펙테이터와 함께 ‘제10회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Bio-Pharma Tech Concert)’를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형태로 진행되는 이번 바이오파마 테크콘서트는 국내 제약・바이오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 사업화 유망기술의 기술이전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윤부줄기세포 증식 및 줄기세포능을 증대시키는 방법(가톨릭의과대학 정소향) △광과민성 세포사멸 반응형 자가조립 나노항암제 개발(KIST 김광명) △환자맞춤형 치료를 위한 최적의 표적 항암 치료제동정 플랫폼(KAIST 조광현) △프리온단백질 특이적 항체를 포함하는 의약조성물(순천향대 이상훈) △간암의 진단 및 예후 예측용 바이오 마커 및 그의 용도(가톨릭의과대학 이은경) △해외유래 식물소재를 이용한 갱년기 개선 소재기술(숙명여대 약학대 송윤선) 등 6개 유망기술이 소개된다. 기술 발표 직후 1대 1 파트너링도 마련된다. 참가를 원하면 미래기술마당 홈페이지에서 네이버폼을 이용해 사전 신청과 파트너링 접수를 하면 된다. 기술발표의 경우 참여 신청자에게 이메일로 화상회의 접속 가능한 u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국내,“코로나19 바이러스 특이 변종 없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전자 변이 발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환자에서는 지금까지는 우려할 만한 변이가 일어나지 않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개발 중인 백신이 무용지물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긍정적 해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질병관리본부와 명지병원, 캔서롭 등 민관의 공동 다학제연구로 밝혀진 것으로, 이 연구팀은 명지병원에 입원, 치료를 받은 확진환자 6명에서 분리한 8건의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체를 분석, 바이러스의 특성과 변이를 연구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알려진 바이러스 특성을 바탕으로 개발되고 있는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힘을 보태며 긍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낮은 돌연변이는 진단 키트나 항체기반 치료제의 표적 부위 변이 가능성도 낮아 키트나 치료제 개발이 용이할 수 있으며, 염기서열분석을 통한 역학 조사의 정확성도 높일 수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유전체분석은 바이러스의 특성과 변이를 이해하기 위한 중요한 수단이다. 유전체분석을 통해 계통군을 분석하면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있고 백신 개발에 필요한 핵심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이번 연구 대상에는 대구, 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