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6.0℃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3.9℃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2.9℃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3℃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2.1℃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 약 30% 정도 안압감소 효과"

센트럴서울안과, 한국녹내장학회서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 임상경과’ 발표

URL복사
센트럴서울안과(원장 최재완, 황종욱, 김균형)는 지난 30일 서울 아산병원에서 개최된 2019년 한국녹내장학회 정기 학술대회에서 본원 최재완 원장이 ‘한국인 녹내장 환자들에서 시행한 젠(XEN) 녹내장 스텐트 수술의 임상적 유용성과 안전성 평가’를 주제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최원장이 발표한 젠 녹내장 스텐트는 신의료기술 인증을 받은 녹내장 수술재료로, 45마이크로미터의 내경을 가진 6mm 길이 콜라겐 재질로 만들어져 있으며, 전용 주사기를 사용하여 각막절개창으로 삽입된다. 스텐트는 안구 내 전방과 결막 아래 공간을 연결시키고, 이를 통해 방수가 새로 만들어진 여과포로 배출되면서 안압이 조절되는 원리다. 절개 부위가 거의 없고, 봉합도 필요하지 않아 수술 후 회복기간이 빠른 것이 장점인 한층 발전된 녹내장 수술 방법이다. 특히 이 기술은 기존 녹내장 수술의 대표수술인 섬유주절제술에 비견할 정도의 안압하강 효과와 향상된 안전성을 바탕으로 미국, 유럽, 싱가포르 등 의료선진국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작년부터 녹내장 전문클리닉과 대학병원들 위주로 사용량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학술대회에서 센트럴서울안과의 임상결과 발표는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의 국내 첫 1년 경과 관찰 데이터가 발표된 것으로 큰 의미를 가진다.

47안의 수술안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를 통해, 수술 전 평균 안압 21.3 mmHg에서 수술 후 1년까지의 경과 관찰 기간 동안 13~14 mmHg 정도로 약 30% 정도의 안압이 감소했으며, 사용하던 녹내장 약물의 개수도 평균 3.5개에서 1.1개로 줄이는 효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수술 후 일시적인 저안압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대부분의 경우 수술 후 2주 이내에 회복되었으며 수술 후 시력은 시력표상 2줄 이상 감소된 경우가 1주째는 23.4%였으나, 2주~1개월 이내 대부분 회복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는 기존 섬유주절제술에서 흔히 발생하는 맥락막부종 등의 수술 후 합병증 가능성을 크게 낮추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센트럴서울안과 최재완 원장은 “무엇보다 우수한 수술 경과를 위해서는 전안부 전용 안구광학단층 촬영 장비 사용을 통한 정밀한 정위적 여과포 조작 기술 등이 필요하며, 녹내장 수술 경험이 많은 한국녹내장학회 전문의들을 중심으로 보급되어야 최적의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수술”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재완 원장은 2018년 11월 서울에서 젠 녹내장 스텐트 수술을 처음 집도한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수술을 집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안과학회에서 녹내장 수술 비디오 부문 최우수학술상을 수상하였으며, 녹내장 전문 유튜브 <Dr. 최재완의 녹내장TV>를 운영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노인 10명당 1명 치매,여성이 더 위험 ...조기검진이 "예방의 안전벨트" 인구 고령화에 따른 노인 인구 증가로 최근 10년 간 치매, 경도인지장애(치매 전 단계) 수진자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연령의 경우 건강보험적용대상자 증가 대비 치매 수진자수가 빠르게 증가했다. 특히 노인 10명당 1명이 치매로 나타나 치매 예방을 위한 조기검진의 필수성이 강력히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조기 검진을 통해 예방 및 경도 치매 환자를 가려 내 치매의 진행을 늦춰야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는것 아닌가 하는 해석도 가능하다. 치매는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 질환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고 지속적인 치료가 이루어진다면 치매 증상 악화를 지연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치매의 발병을 2년 지연시킬 경우 20년 후 치매 유병률이 80% 수준으로 낮아지고, 5년 지연시킬 경우 56% 수준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되었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치매극복의 날’ (9/21)을 맞아 국민들이 치매에 관심을 가지고 주의를 기울일 수 있도록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진료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9년 치매로 진료 받은 수진자수는 80만 명(연평균 16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이유 없이 6개월 넘게 배 아프다면,‘기능성 복통’ 의심...식습관, 스트레스 등 원인 다양 중고등학생의 약 15%가 매주 복통을 경험한다는 연구결과가 있을 만큼 우리는 복통을 흔하게 경험한다. 복통은 질병의 경과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구분하며, 일반적으로 6개월 이상 반복적으로 복통이 발생하면 만성 복통의 범주에 포함한다. 만성 복통이 이어지지만, 특별한 구조적인 원인을 발견하지 못한다면 기능성 복통을 의심할 수 있다. 식습관,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 기능성 복통은 명확한 부위보다 복부의 전반적인 통증을 호소하며 흉통, 골반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얼굴이 창백해지거나 오심, 구토, 두통, 관절통 등 전혀 관련이 없을 것 같은 부위의 통증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기능성 복통의 대표적인 질환은 과민성 장 증후군, 기능성 소화불량, 기능성 복통 증후군이 있는데, 질환에 따라 통증이 다르게 나타난다.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인한 복통은 복부 팽만감 등의 복부 불편감을 동반하는데, 배변으로 완화되는 경우가 많다.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인한 복통은 윗배에 집중되어 있고 쓰리거나 화끈거리는 양상을 보인다. 음식의 섭취로 불편감을 호소하거나 식사를 다 하지 못하고 더부룩한 증상을 호소하는 등 소화와 관련된 증상이 동반된다. △기능성 복통 증후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