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동두천 -1.1℃
  • 흐림강릉 6.8℃
  • 흐림서울 0.9℃
  • 흐림대전 1.6℃
  • 흐림대구 1.6℃
  • 흐림울산 5.1℃
  • 광주 3.6℃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1.9℃
  • 흐림제주 10.1℃
  • 흐림강화 0.0℃
  • 흐림보은 0.0℃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5.1℃
  • 흐림경주시 1.9℃
  • 흐림거제 5.8℃
기상청 제공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통증 있다면, 어깨충돌증후군 의심해야

오십견을 비롯한 모든 어깨관절 질환들은 어깨를 움직이면 아픈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어깨를 움직이는 동작마다 아프다면 힘줄과 뼈가 충돌해서 통증을 유발하는 어깨충돌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


오십견의 경우는 염증 때문에 어깨가 굳어 관절운동의 제약이 많고 회전근개파열은 파열된 힘줄 부위를 지나갈 때는 아프다가 아픈 부위를 건너뛰게 되면 덜 아픈 경우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어깨통증에도 원인에 따라 미세한 차이가 있는 만큼 어깨통증을 가볍게 여기지 말고 반드시 정형외과에서 어깨 전문의를 찾아 진료 받는 것이 중요하다.


어깨는 팔을 움직이는 상완골이라는 윗팔뼈가 있고 그 위를 덮고 있는 견봉이라는 어깨뼈가 있다. 어깨 힘줄은 상완골과 견봉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면서 팔이 자유롭게 움직이게 된다. 이때 힘줄이 견봉과 충돌되면서 생기는 질환을 어깨충돌증후군이라고 한다.


이태연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어깨 구조물 중 하나인 견봉의 모형은 평평하게 되어 있는 사람이 있고, 약간 휘어진 형태부터 심한 경우 갈고리처럼 꼬부라진 사람이 있는데, 이런 경우일수록 어깨충돌증후군이 심해진다”며 “어깨충돌증후군은 어깨를 위로 드는 동작을 반복하는 운동선수나 직업군에서 가시뼈 형성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로 팔을 움직일 때 통증이 심해지지만 염증이 심해질 경우 가만히 서 있을 때도 아프고 야간통으로 불면증까지 유발할 수 있는 질환인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어깨충돌증후군의 진단은 진료를 통해 환자의 직업이나 운동경력 등을 확인하고 X-RAY로 견봉의 형태를 검사한다. 힘줄 내 염증이나 회전근개 손상 동반여부 등의 정밀검사가 필요한 경우 추가로 MRI 검사를 하게 된다. 어깨충돌증후군의 치료는 약물치료, 물리치료로 힘줄의 이완을 도와줘서 움직임을 편안하게 해주고 이후에 근육을 강화해서 스스로 치유되게 하는 보존적 치료가 우선이다.


만약 이런 치료에도 호전이 없이 통증이 2~3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견봉의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아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내시경을 통해 염증제거와 견봉의 모양을 평평하게 다듬어 충돌을 예방하고 방지하게 하는 치료를 하게 된다. 간단히 관절내시경 만으로 치료하기 때문에 상처가 크지 않고 회복기간과 재활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어깨충돌증후군은 회전근개파열처럼 힘줄이 파열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약물, 물리치료, 운동으로 염증만 가라앉으면 자연적으로 회복되는 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어깨관절질환처럼 단순히 근육통 정도로 생각해 제 때 치료받지 않으면 회전근개 손상으로 진행하는 병이기 때문에 조기에 적극적으로 치료 받는 것이 중요하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애브비, ‘2020작심 365일 캠페인’ 진행 한국애브비(대표이사 강소영)가 경자년을 맞아 임직원들의 새해 목표를 응원하는 ‘작심 365일 캠페인’을 진행한다. 한국애브비는 직원 대상으로 선착순 20명에게 새해 결심을 제출하는 참가 신청을 받아, 연말까지 목표를 달성하는 직원에게는 축하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작심 365일 캠페인’은 새해가 되면 누구나 쉽게 결심하지만 깨지기도 쉬운 목표를 직원들이 작심 3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365일 지속 실천하도록 지원하고자 기획된 기업 문화 캠페인이다. 또한, 회사 업무와 직접적으로 연관된 것에 국한하지 않고, 직원 개인의 삶 전반에 걸친 성장과 발전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캠페인에 참가한 직원들은 전 직원들과 새해 결심과 진행 과정 및 중간 성과, 최종 달성 여부를 연간 순차적으로 공유하게 된다. 혼자만의 약속은 자칫 흐지부지되기 쉽지만, 여러 동료들에게 새해 결심을 알려 꾸준한 실천을 돕는 건전한 자극과 격려로 실질적인 변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연말 최종 결심을 달성한 직원에게는 축하의 의미로 소정의 상품이 증정될 예정이다. 직원들이 다짐한 새해 결심은, ‘ 한 달에 2권 책 읽기’, ‘혈액암 환자를 위한 헌혈 20번 하기’, ‘수영대회 참가

의료·병원

더보기
힘찬병원, 우즈베키스탄 환자 초청 나눔의료 진행 힘찬병원(대표원장 이수찬)이 22일(수)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 하는 우즈베키스탄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강북힘찬병원에서 수술을 진행하는 [힘찬 나눔의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힘찬 나눔의료]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우즈베키스탄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하거나 부하라 힘찬병원 현지에서 정밀검사와 수술을 지원함으로써 관절〮척추건강을 되찾아주는 힘찬병원의 글로벌 의료사회공헌사업으로서 지난해 우즈베키스탄 부하라주(주지사 바르노예프 우크탐)와 향후 3년간 100명의 환자를 치료해주기로 협약한 바 있다. 양 기관의 협약에 따라 지난해 7월, 7명의 고관절 환자를 한국으로 초청해 수술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데 이어, 오는 1월 29일에는 부하라 힘찬병원 현지에서 1명의 고관절 환자의 수술이 예정돼 있다. 오늘 수술한 환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총 9명의 환자에게 관절건강을 되찾아주며 나눔의료를 이어가고 있다. 인공고관절 반치환술을 받게 된 아베조브 라흐맛씨(남〮54)는 3년 전 건설 현장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당해 고관절 부분인 대퇴골 경부가 골절되었지만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하고 지팡이에 의지해야 겨우 걸을 수 있을 정도로 고통 속에서 살아가고 있었다. 그는 “거동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