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2.1℃
  • 연무서울 0.0℃
  • 연무대전 2.4℃
  • 연무대구 2.9℃
  • 연무울산 1.4℃
  • 박무광주 1.6℃
  • 연무부산 2.6℃
  • 흐림고창 1.2℃
  • 연무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0.1℃
  • 맑음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경기도의료봉사단, 외국단체 사상 최초 필리핀 문교부 표창장 수상

경기도의료봉사단(단장 : 이동욱 경기도의사회장)은 2019년 한 해 동안 교육과 지역사회에 큰 공헌을 한 단체 및 개인에게 주는  '2019 Pampanga Convergence & Recognition of Education Stakeholders' 시상식 행사에서 외국단체로는 처음으로 필리핀 문교부 표창장을 수상했다.


이 행사는 빰빵가주에 속한 21개 시(City) 시장들과 단체장들 그리고 수상자들 외 약 300명이 참석한 큰 행사로 특별히 2019년 수상자 중 유일하게 외국단체가 선정 되었는데 대한민국 경기도의료봉사단이 필리핀 지역사회와 소외된 이웃과 함께한 공헌으로 영광의 수상을 하게 되었다.


40여명의 자원봉사단으로 구성된 경기도의료봉사단은 2018년 7월 필리핀 뽀락(Porac)시에서 4박 5일 일정 간 소외되고 아파하는 도시빈민들과 어촌마을 그리고 산속 소수민족 아이타 종족 마을에 들어가 약2,500여명에게 의료해택을 주었다.


경기도의료봉사단은 물이 없는 산속 아이들이 위생의 사각지대에 살면서 많은 병을 가지고 살고 있는 아이들과 주민들을 보고 우물후원 프로젝트를 결정하였고, 그 해 봉사활동을 하면서 수집한 수 백장의 사진들을 모아 한국에서 사진전을 통해 후원모금을 진행 하여 이곳 필리핀 뽀락(Porac)시 카뚜뚜보초등학교(Katutudo Elementary School)에 우물을 지원하게 되었다.


이 프로젝트는 경기도의료봉사단의 물질후원과 10년 동안 아이타 종족을 돕고 있는 조유원 선교사(Neverland Christian School 설립자)의 공사주관으로 우물지원 프로젝트가 완성되어 약270명의 학생들과 1,500명의 마을 주민들이 매일 깨끗한 물을 공급 받고 있다.


또한 오늘의 수상 목적은 특별하다. 산족 학생인 잔(John)학생을 한국 병원(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으로 초청해 약 보름간 시술과 수술을 통해 위험 했던 생명에 도움을 줬고, 필리핀 정부와 문교부는 이를 감사하게 생각하여 큰 도움을 준 공헌으로 경기도의료봉사단을 2019년 시상대상자로 선정하여 이 상을 전달했다.


까뚜뚜보초등학교 교장이신 조안(Joann Marimla)교장선생은 "대한민국의 경기도의료봉사단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날마다 깨끗한 물을 공급 받고 있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너무 행복해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저희가 이렇게 좋은 도움들을 받고 있지만 시간이 흐르고 생활이 좋아지면 우리 아이들도 성장해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는 아이들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들에게 큰 선물을 주신 경기도의료봉사단에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라고 소감과 감사를 표했다.


경기도의료봉사단은 올해에도 조유원 선교사와 협력하여 아이타족에 대한 의료봉사가 예정되어 있으며, 다시 한 번 이들에게 인술을 펼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수은 함유 체온계, 혈압계 사용금지 유예 조치 “환영”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가 식약처의 ‘의료기기 허가‧신고‧심사 등에 관한 규정’ 고시 중 수은 함유 의료기기의 사용금지 시행에 대한 유예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수은에 관한 미나마타 협약은 수은 및 수은화합물의 노출로부터 인간 건강과 환경 보호를 위해 유엔환경계획(UNEP)이 2013년 채택한 국제조약으로 2017년 8월 발효됐다. 미국과 일본, 중국 등 110여개 국가가 비준을 완료했으며 우리나라 역시 지난 해 11월 비준 절차를 마친 상태다. 식약처는 당초 2014년도 개정된 ‘의료기기 허가‧신고‧심사 등에 관한 규정’(고시)에 따라 협약 발효일인 올해 2월 20일부터 수은이 함유된 체온계와 혈압계의 사용을 금지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의료계는 그동안 가정용을 포함한 수은 함유 의료기기(혈압계, 체온계 등)의 실제 사용 현황이 제대로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으며 정부의 처리 방침이 명확치 않고 특히, 수은 관련 의료기기 폐제품을 효율적으로 수거하고 처리할 수 있는 기관이 부재하여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점을 들어 일선 의료기관에서 혼란이 발생할 우려를 지적하고 정부의 현실적인 대책을 요구해왔다. 식약처는 16일, 대한의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