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3℃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박성욱 교수, “약침의 정석-통증편” 출간

대학병원 임상 노하우 집약된 실용 약침 가이드북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내과 박성욱 교수가 십 수 년간의 연구결과와 임상경험을 통해 검증한 약침치료 기법들을 담아 “약침의 정석” 시리즈 중 통증편을 출간했다. 이 책은 통증 치료에 쓰이는 약침의 개념과 치료원리, 의학적 근거는 물론 실제 임상현장에서 바로 적용이 가능한 치료법을 상세히 담고 있다. 임상에 있는 한의사들이 보다 쉽게 약침요법에 접근할 수 있는 실용서로 활용될 전망이다.


약침의 정석-통증편은 △약침요법 개요, △통증과 아시혈, △단계별 약침 시술법, △부위별 통증치료의 실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와 함께 각 통증별 질병분류 코드, 약침치료 처방, 치료혈 해설, 예후 및 주의사항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담고 있다.


특히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별로 핵심이 되는 단계별 약침 치료방법이 사진과 함께 게재되어 있어, 약침을 사용하고 있는 한의사라면 책만 봐도 충분히 임상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책에 나온 혈자리를 지압하거나 자극해 주면 진통 효과를 볼 수 있어, 일반인들이 따라할 수 있는 안내서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


약침요법은 인체의 특정한 치료점에 조제된 약침액을 주입하여 질병을 치료하는 현대 한의학의 대표적인 치료법 중 하나다. 침의 물리적 자극과 약침액의 약리적 자극이 동시에 작용하여 효과를 강화한다.


치료 효과가 빠르고 재현성이 뛰어나 만성통증 뿐만이 아니라 두통, 어지럼증, 가슴통증, 손발 저림부터 류마티스, 파킨슨병까지 다양한 질환에서 사용되고 있다. 약침은 다양한 연구에서 그 유효성과 안전성이 이미 입증되었으며, 저자인 박성욱 교수는 오랜 기간 신체 각 부분에서 나타나는 만성통증과 파킨슨병 등 다양한 분야에 이를 접목하여 탁월한 효과를 실증하고 있다. 또한, 이에 대한 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연구 논문들을 계속해서 학계에 보고하고 있다.
 
박성욱 교수는 “약침은 1960대부터는 시작되어 50년이 넘는 긴 역사를 가지고 다양한 분야에서 유용하게 적용되고 있는 한의학의 대표적 치료법이지만 현재까지 제대로 된 안내서나 실용서가 없었다.”면서 “대학병원에서 쌓은 약침요법에 대한 정보와 실제적인 효과를 공유하여, 한의사들이 약침요법에 더욱 쉽게 접근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덧붙여 “약침요법이 활성화되면서 한의학의 의학적 경쟁력과 치료 접근성도 함께 높아질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성욱 교수는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같은 대학에서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재활의학과 연구교수, 식품의약품 안전처 차세대 의료기기 100 프로젝트 맞춤형 멘토링 전문가 의원, WHO 국제 질병분류 한의학 분야 전문가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강동경희대학교한방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통합뇌질환학회 회장과 대한중풍순환신경학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박성욱 교수는 약침의 정석-통증편을 시작으로 약침요법에 대한 시리즈를 계속해서 출간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SK케미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지원 발 벗고 나서 SK케미칼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진행하는 11개 국내 의료기관에 자사의 기관지천식 예방적치료제 알베스코(성분명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를 전격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SK케미칼의 알베스코 공급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진행된다. 알베스코는 최근 일본에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했던 ‘코로나19’ 환자들의 치료에 사용되어 주목을 받았다. 현재 일본감염병학회는 알베스코를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본격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도 지난 23일 한국 파스퇴르 연구소가 “시클레소니드는 안전성, 약효성, 관련 해외 사례, 국내 판매 여부 등에 대해 검토한 결과, 가장 타당성 있는 약물”이라고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논문 사전 게재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에 공개했다. SK케미칼의 알베스코 임상 공급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으로 확산됨에 따라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하고 국가 차원의 긴급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민관 협동 프로젝트에 따른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에 국내의료기관과 SK케미칼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SK케미칼은 지난 2014년부터 알베스코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만성 B형간염 환자, 언제 약 끊을 수 있을까? 완치 후에도 평생 약을 먹어야 했던 만성 B형간염 환자에게 희망적인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내과 이정훈 교수 및 김민석 임상강사 연구팀은 혈청 표면항원이 사라진 B형간염 환자는 항바이러스치료를 중단해도 안전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16개 대학병원의 공동연구로 이뤄졌다. 만성 B형간염은 전 세계 2억 6천만 명이 앓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가 속한 동아시아 지역에선 더욱 흔하다. 기존에는 이를 치료하기 위해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했다. 이를 통해 혈액 내 B형간염 바이러스 표면항원이 검출되지 않는다면 ‘기능적 완치’로 판단한다. 문제는 표면항원이 소멸돼 기능적 완치로 판정받아도 쉽사리 치료제 복용을 중단하기 어려웠다. 장기간 복용하던 약을 중단할 경우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돼 간 기능 악화, 간 부전,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부득이 환자는 항바이러스제를 장기간 복용해야했고 그에 따른 내성, 부작용, 경제적 부담은 고스란히 환자의 몫이었다. 연구팀은 항바이러스제를 오랫동안 복용해서 혈액 내 표면항원이 사라진 환자 276명을 분석해,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유지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 안전성에 차이가 있는지 확인했다. 표면항원 재전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