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1.9℃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6.1℃
  • 맑음고창 1.5℃
  • 맑음제주 7.7℃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전남대병원 故 임춘평 박사 소장전 개최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금남로의 휴머니스트’로 알려진 고(故) 임춘평(전 임춘평피부과 원장) 박사의 소장전을 내달 5일까지 병원 1동 CNUH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지난 2013년 11월에 이어 전남대병원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것이며, ‘봄 그리고 여름…’이라는 주제로 계절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작품 14점이 선보인다.

전시회에는 최종섭의 ‘시화’, 김준호의 ‘투우2’, 황순칠의 ‘장미’, 문복철의 ‘한지추상화’ 등 지역 유명화가의 오래된 작품들이 다시 한번 빛을 보게 된다.

또 전시회를 통해 생전 고인의 나눔과 사랑정신의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고 문병란 시인은 생전 임춘평 박사에 대해 “금남로 3가에 번듯한 피부과 병원을 차려놓고도 본인은 늘 허름한 점퍼차림이었다. 어쩌다 새 옷이나 구두를 신고 나가면 가난한 화가의 헌 옷과 바꿔 입고 오는 날도 많았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또 우제길 서양화가는 “이 그림은 재산 가치가 있으니 꼭 가지고 있어라고 말하면 결국 남들에게 나눠주곤 했다. 돈을 받지않고 치료해준 가난한 사람이 더 많아 정작 자신은 달랑 집 한 채 남기고 떠났다”고 말했다.

고인의 나눔이 거듭될수록 가족은 그만큼 더 아끼며 살아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족은 임 박사가 모은 작품에는 단 한번도 판매하지 않았으며, 되레 두 아들은 아버지의 나눔정신을 그대로 이어받아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동참하기도 했다.

임 박사의 부인은 “소리없이 이웃을 도왔던 남편의 손 때 묻은 작품을 통해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시회 소감을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SK케미칼,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지원 발 벗고 나서 SK케미칼은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진행하는 11개 국내 의료기관에 자사의 기관지천식 예방적치료제 알베스코(성분명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를 전격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SK케미칼의 알베스코 공급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진행된다. 알베스코는 최근 일본에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승선했던 ‘코로나19’ 환자들의 치료에 사용되어 주목을 받았다. 현재 일본감염병학회는 알베스코를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을 본격 진행 중이다. 국내에서도 지난 23일 한국 파스퇴르 연구소가 “시클레소니드는 안전성, 약효성, 관련 해외 사례, 국내 판매 여부 등에 대해 검토한 결과, 가장 타당성 있는 약물”이라고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논문 사전 게재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에 공개했다. SK케미칼의 알베스코 임상 공급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인 팬데믹 상황으로 확산됨에 따라 사태의 장기화에 대비하고 국가 차원의 긴급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민관 협동 프로젝트에 따른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국민생활안전 긴급대응연구사업에 국내의료기관과 SK케미칼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한 것이다. SK케미칼은 지난 2014년부터 알베스코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만성 B형간염 환자, 언제 약 끊을 수 있을까? 완치 후에도 평생 약을 먹어야 했던 만성 B형간염 환자에게 희망적인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내과 이정훈 교수 및 김민석 임상강사 연구팀은 혈청 표면항원이 사라진 B형간염 환자는 항바이러스치료를 중단해도 안전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16개 대학병원의 공동연구로 이뤄졌다. 만성 B형간염은 전 세계 2억 6천만 명이 앓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가 속한 동아시아 지역에선 더욱 흔하다. 기존에는 이를 치료하기 위해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했다. 이를 통해 혈액 내 B형간염 바이러스 표면항원이 검출되지 않는다면 ‘기능적 완치’로 판단한다. 문제는 표면항원이 소멸돼 기능적 완치로 판정받아도 쉽사리 치료제 복용을 중단하기 어려웠다. 장기간 복용하던 약을 중단할 경우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돼 간 기능 악화, 간 부전, 사망에 이를 수 있기 때문이다. 부득이 환자는 항바이러스제를 장기간 복용해야했고 그에 따른 내성, 부작용, 경제적 부담은 고스란히 환자의 몫이었다. 연구팀은 항바이러스제를 오랫동안 복용해서 혈액 내 표면항원이 사라진 환자 276명을 분석해,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유지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 안전성에 차이가 있는지 확인했다. 표면항원 재전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