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1℃
  • 흐림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19.2℃
  • 흐림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19.2℃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2℃
  • 흐림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5.5℃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20.3℃
  • 맑음경주시 17.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유한양행, 면역항암제 미국암학회 발표

종양특이적 이중항체 동물모델에서 우수 항암 효능

URL복사

유한양행은 항암치료 신약으로 개발중인 면역항암 이중항체 (YH32367/ABL-105)의 전임상 효능시험 결과를 2020년 미국암학회(AACR) 연례 학술대회 포스터 세션에서 6월 22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할 예정이며, 이와 관련된 초록은 5월 15일(미국 현지시간)에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YH32367/ABL-105은 유한양행과 에이비엘바이오가 공동연구중인 약물로, 종양세포에 특이적으로 결합하여 T면역세포 활성수용체인 4-1BB의 자극을 통해 면역세포의 항암작용을 증가시키는 항암제로, 종양특이적 면역활성을 증가시키고, 종양세포의 성장을 동시에 억제함으로써 기존항암제에 내성을 가지고 있는 환자 치료를 위해 개발되고 있는 이중항체이다. 대표적인 적응증은 유방암, 위암, 폐암 등 다수의 고형암이다.


공개된 초록에 따르면, YH32367은 사람의 T면역세포에서 인터페론감마와 같은 세포사멸 사이토카인 분비를 증가시키고 종양세포 사멸을 유도하였으며, 인간화 마우스와 인간 4-1BB 발현 마우스를 이용한 동물실험에서도 대조항체 대비 우수한 항암 효능을 나타내었다. 또한 YH32367은 경쟁약물의 단점인 간독성의 부작용 우려를 해소하였으며, 내년 전임상 독성시험 완료 및 임상시험 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신신파스 아렉스, 2020 올해의 브랜드대상 3년 연속 수상 신제품이 주목받기 마련인 제약 업계이지만, 파스 분야에서는 전통의 강호를 따라올 제품이 없는 듯하다. 우리나라 최초의 파스이자 오랜 기간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국민 파스 ‘신신파스’가 올해도 또 다시 인정받았다. 파스의 명가 신신제약의 대표 브랜드 신신파스 아렉스가 한국소비자포럼에서 주관하는 ‘2020 올해의 브랜드 대상‘에서 ‘붙이는 관절염 치료제’ 부문 3년 연속 대상으로 선정됐다. 신신파스 아렉스는 2018년부터 3년 연속으로 대상을 수상하면서 경쟁이 치열한 첩부제 시장에서 꾸준한 브랜드 관리를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로 18회를 맞이한 ‘올해의 브랜드 대상’은 매년 소비자가 최고의 브랜드와 제품을 부문별로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로, 브랜드에 대한 치밀한 기초조사와 광범위한 소비자조사, 전문가들의 평가 및 심의를 통해 선정한다. 올해는 15개 산업군에 1647개 브랜드를 1차 선별 후,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9일까지 홈페이지, 모바일, 전화설문을 통해 소비자 투표를 진행하여 최종 선정했다. 신신파스 아렉스는 신신파스 시리즈의 대표 브랜드로 신신제약의 파스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되어 있다. 국내 최초로 냉과 온, 두 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청소년 무릎 골육종, 종양 부분만 콕 찍어 제거하는는 수술법 개발..."효과, 움직임 우수"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무릎 골육종 수술법이 치료효과도 우수하고 합병증 위험도 대폭 낮출 수 있다고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정형외과 김한수 교수팀(한일규·조환성·김용성)은 청소년 골육종환자의 새로운 수술법 (골단판내 절제술, Transepiphyseal resection)을 개발했다. 관절은 보존하면서 종양이 있는 부분만 골라 제거하는 획기적인 방법이다. 연구팀은 해당 수술의 치료성과를 담은 논문을 23일 발표했다. 골육종은 뼈에 발생하는 희귀 암이다.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왕성한 성장기에 나타나고 무릎에 주로 발생한다. 치료를 위해서 항암치료와 수술을 병행해야하며, 이마저도 완치로 이어지기 어렵다. 치료를 위해 종양과 더불어 인접한 관절까지 제거하고 인공대치물을 삽입해 인공관절로 치환하는 것이 보편적이었다. 종양 주변까지 제거함으로써 재발 위험을 원천차단하기 위해서다. 이때 연구팀은 수술 전 항암치료효과가 좋은 환자를 대상으로, 관절을 구성하는 뼈 부분은 보존하면서도 종양이 있는 뼈 부분만 제거했다. 종양이 있던 위치는 조직기증으로 확보한 타인의 뼈를 이식해 개건했다. 이는 기존 방식보다 수술 효과, 움직임, 합병증 위험에서 월등하게 우수했다. 우선, 수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