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3.0℃
  • 흐림울산 20.6℃
  • 광주 20.2℃
  • 부산 19.9℃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3.6℃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1.7℃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행정

국제백신연구소(IVI),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 코로나19 질병 감시 강화

스웨덴 국제개발협력청(Sida) 지원으로 대유행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역량 향상 기대

국제백신연구소(IVI)는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와 부르키나파소의 코로나19에 대한 국가적 대응을 돕기 위해 스웨덴 국제개발협력청(Sida)로부터 620만 스웨덴 크로나(약 7억9천만원)을 지원받는다. 이는 Sida가 매년 제공해온 IVI 운영비 일부와 별도로 추가 지원하는 것이다.


코로나19 감염자들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훈련받은 인력과 필수 장비 및 중앙 집중식 인프라를 기반으로 스크리닝 및 진단 테스트를 수행해야 하지만, 이는 저소득 국가에서 매우 부족하다. IVI는 자체 감염병 감시 현장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이남지역에서 아직은 적지만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실제 질병 부담을 정확하게 반영하는지 혹은 제한된 진단능력이나 기타 요인(기후 등)에 의해 왜곡되는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다.


IVI의 백신 임상개발/보건 및 역학(EPIC) 담당 사무차장인 플로리안 막스(Florian Marks) 박사는 “코로나19는 전 세계 보건시스템을 압도할 수도 있고, 특히 자원이 부족한 국가들에서는 더 위협적일 수 있다”며,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에 구축된 IVI의 질병감시 네트워크는 콜레라, 장티푸스, 주혈흡충증 등에 대한 질병부담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했으며, 스웨덴이 이번 대유행과 추후 또 발생할 수 있는 대유행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역량 구축을 지원해 준데 대해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장기적인 역학 및 임상 연구를 보완하기 위해 IVI는 지정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의심 환자 (독감과 유사하거나 기타 호흡기질환 증상을 보이는 환자 포함)의 스크리닝 및 진단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단면 조사(cross-sectional survey: 일정 시점에 전체 또는 특정 대표 집단을 대상으로 시행)를 실시할 예정이다. 모든 활동은 현지 정부당국과 협력을 통해 상호 연계되고 지속가능한 역량 구축을 확보할 계획이다.


Sida의 테레사 수프(Teresa Soop) 연구분야 수석자문관은 “각국 정부와 원조기관들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보건 위협에 중저소득 국가들이 대비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원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Sida는 백신에 대한 전세계의 접근성과 형평성을 보장하면서 백신의 개발과 보급이라는 IVI의 사명을 지원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IVI의 마다가스카르와 부르키나파소에서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은 ‘세계보건기구(WHO)의 조정된 글로벌 연구 로드맵(영문)’과 ‘아프리카 연합/아프리카 질병통제센터의 대륙 전략(영문)’에도 부합한다. 이번 협업을 통해 부르키나파소와 마다가스카르는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확인하고 글로벌 코로나19 데이터 저장소에 보고할 수 있게 되어, 궁극적으로 이 팬데믹 대응에 효과적인 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거듭 요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일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 회의에 앞서 긴급 집회를 열고 이 시범사업의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열린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촉구 집회’에서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한방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가 얼마나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고 건강보험재정을 낭비시키는지 건정심 위원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싶다”며 집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반드시 시범사업 철회를 이끌어 내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의협은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전문가 단체”라며, “한방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것은 단순히 건강보험 재정이나 한의계와의 직역간 다툼의 문제가 아닌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전문가뿐만 아니라 환자단체도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검증되지 않은 첩약에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오히려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겠다는 것이 보건복지부 입장에서 어떻게 가능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