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20.6℃
  • 흐림대전 21.1℃
  • 흐림대구 20.9℃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20.0℃
  • 부산 19.8℃
  • 흐림고창 20.3℃
  • 제주 22.5℃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자외선차단에 효과적인 선글라스는?

케미렌즈는 본격 여름을 맞이해 강렬한 태양광선에서 눈을 보호하는 선글라스의 올바른 선택 요령과 관리 요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선글라스는 이제 단순 멋내기용이 아니라 눈을 보호하는 `아이 케어 안경’으로 각광받고 있다.
선글라스는 렌즈 컬러의 농도에 따라 가시광선을 차단해 눈부심을 줄여주는 원리이지만 농도와 자외선 차단 성능과는 무관하다. 짙은 농도는 시야가 어두워짐으로 인해 동공이 확대되고, 자외선 차단율이 낮은 선글라스 렌즈를 착용 한 상태에서는 오히려 눈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안경렌즈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착색 농도 70~80% 정도면 무난하다고 보고 있다.


선글라스의 자외선 차단은 성능은 소재에 따라 차이가 있다.
자외선 최대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 99% 이상 완벽하게 차단하는 `퍼펙트 UV` 안경렌즈를 착용해야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효과적으로 보호 할 수 있다.


시중의 UV 차단 선글라스 중에는 자외선 최고 파장대 400나노미터에서는 부분 차단에 그치는 제품들이 있으며, 저가 선글라스 중에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없거나 안경 렌즈 대신 아크릴판을 써 눈의 피로도를 높이는 것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용 선글라스의 선택은 안경원에서 전문가의 처방과 주의사항을 고려하여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백화점, 면세점 등에서 판매하는 선글라스는 도수가 없기 때문에 평소 안경 착용자의 경우에는 안경원에 가서 본인의 도수에 맞는 선글라스를 주문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퓨젠바이오, 당뇨 치료 신물질 상용화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 퓨젠바이오(대표 김윤수)가 당뇨 치료에 획기적인 새로운 생물자원의 상용화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퓨젠바이오는 14일 오전 10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신 생물종인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항당뇨 신물질로서의 과학적 근거와 세계 최초 상용화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행사에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등 제약바이오업계 관계자가 참석하였으며 강남세브란스병원 당뇨병 센터장 안철우 교수의 세리포리아의 인슐린 저항성 개선 효능을 주제로 한 강연이 있었다. 퓨젠바이오는 지난 2010년 연구 중 우연히 혼입된 균주의 항당뇨 효능 발견을 시작으로 2011년부터 2년간 농림축산식품부의 고부가가치기술개발 국책과제를 통해 차세대 생물자원인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항당뇨 물질로서의 가능성을 확인, 이후 연구 개발 과정을 거쳐 당뇨의 근본 원인을 개선하는 새로운 생물자원으로 재탄생시켰다.세리포리아 락세라타는 백색 부후균의 일종으로 2002년 일본 미야자키현 원시림에서 처음 발견돼 학계에 보고되었으나 식의약적 목적으로 연구한 것은 퓨젠바이오가 최초로 원천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는 경희대병원에서 2013년부터 2년에 걸쳐 72명의 남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진행성 간암,‘항암+방사선+표적치료’ 3종 세트로 치료했더니..."생존율 높이고 간 절제.이식도 가능해져" 연세암병원 간암센터가 수술 등의 치료를 받을 수 없는 ‘진행성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방사선 치료와 동시에 간에 항암약물을 직접 투여해, 생존율을 높이고 일부 환자는 병기가 낮아져 간 절제 및 간 이식까지도 가능해졌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또 방사선·항암 병행 치료 후 표적치료제를 사용한 경우 환자 절반 이상이 암세포가 30% 이상 줄어드는 효과를 확인했다. 진행성 간암의 표준치료법은 근본적 치료가 아닌, 증상 개선을 목적으로 하는 ‘완화적 치료’다. 진료 현장에서는 이들 환자에게 표적치료제인 소라페닙(sorafenib)이 주로 권고되고 있으나, 생존 기간이 늘어나는 것은 2~3개월에 그친다. 이는 표적치료제의 특성상 종양이 치료제에 반응해 종양 크기가 줄어드는 것을 유도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소라페닙의 경우 종양 크기가 줄어드는 정도가 약 3% 정도다. 종양 자체가 줄어들지 않으면 이후 완치를 목표로 하는 치료 자체가 불가능하며, 생존 기간을 추가로 늘리기 어렵다. 종양 크기가 축소돼야 종양을 수술로 절제하거나, 간 이식을 통해 장기간 생존을 기대할 수 있다. 연세암병원 간암센터 연구진은 47명의 진행성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방사선-간동맥항암화학 병용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