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11.6℃
  • 흐림서울 6.0℃
  • 흐림대전 8.5℃
  • 흐림대구 10.5℃
  • 울산 9.5℃
  • 흐림광주 10.6℃
  • 부산 11.1℃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3.6℃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9.1℃
  • 흐림거제 11.2℃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대구간송미술관, 국제설계공모 작품전 개최

URL복사
대구시는 지난 3월 대구간송미술관 국제지명설계공모에 참가한 국내·외 유명 건축가 5개 팀의 공모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작품전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3월까지 4개월간 진행된 국제지명 설계 공모에 지명·참가한 국내·외 유명 건축가의 공모작품을 선보인다.

작품전은 지난 3월 31일 설계 공모 심사위원회에서 당선작을 선정하고 4월 중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당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어 개최하지 못하고 무기한 연기됐다.

11월 12일부터 15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되는 이번 작품전은 대구시가 후원하고 ㈔한국건축가협회 대구·경북건축가회가 주관하는 '2020 시민과 함께하는 건축힐링 프로젝트' 행사의 일환으로 '제40회 대구국제건축대전', '제26회 대구건축아카데미' 등과 함께 개최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는 주변 지형에 순응해 자연환경의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에 녹아드는 가장 한국적인 미술관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은 연세대학교 최문규 교수의 당선작이 전시된다.

20세기 모더니즘 건축의 거장으로 불리는 포르투갈 출신의 알바로시자 비에리아, 폴란드 토룬에 있는 콘서트홀 'CKK Jordanki'를 설계한 스페인의 페르난도 메니스, 한국 최고의 현대건축 상위 20위권 내 가장 많이 이름을 올린 조성룡(조성룡 도시건축), 대구를 대표하는 신진건축가 김기석(기단건축사사무소) 건축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藥.건기식에 들어 있는 '가습제 실리카겔' 일부 제품에.. "먹지마세요" 위험표시 없어 안전성 문제 대두 약사는 물론 의료소비자들은 약 포장지에 대해 약을 조제하거나 복용하기 위해 무의식적으로 반응하는게 일반적 상식이다.이는 약 포장에 대한 신뢰를 전제로 하고 있다. 때문에 안전성이 담보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약사가 약 조제를 위해 덕용 포장을 다룰때 포장지가 불편하다거나 일반인들이 약이나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할때 안전성에 조금이라도 나쁜 영향을 미칠 소지가 있는 경우 선제적 조치가 필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최근 일부 제약사가 제조한 전문약 포장에 대해 약사들이 불만을 제기 한데 이어 일반인들이 약이나 건강기능식품에 들어있는 실리카겔(가습제)에 대한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실리카겔이 포함된 약과 건강기능식품 포장 뚜껑의 "먹지마세요"위험표시 유무 고혈압 및 당뇨약처럼 장기간 처방받아 복용하는 환자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실리카겔 포장. 제조사들은 습기를 제거하기 위해 약을 보관하는 약통의 뚜껑이나 건강식품 용기 뚜껑에 실리카겔를 넣어 포장해 공급한다. 과거에는 사진(좌)처럼 일반실리카겔을 약과함께 넣어 포장해 공급했으나 어린 아이들이 과자로 오인해 사용,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전남대병원 제33대 병원장에 안영근 순환기내과 교수 전남대학교병원 제33대 병원장에 안영근 순환기내과 교수가 임명됐다. 교육부는 지난 9월 전남대병원 이사회에서 1순위 후보자로 추천된 안영근 교수를 20일 차기 병원장으로 최종 임명했다. 임기는 2020년 11월20일부터 2023년 11월19일까지 3년이다. 안영근 신임 병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원내 감염으로 인한 병원 1동이 코호트 격리되는 초비상 상황에 따라 이날 바로 진료과실장 회의를 열고서 비상대책을 논의하는 등 바쁜 행보를 보였다. 이날 안영근 병원장은 “병원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병원장의 임무를 맡게 돼 어깨가 무겁다” 면서 “무엇보다 코호트 격리에서 최대한 빨리 벗어나 지역민들에게 정상적인 의료서비스를 펼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하나된 마음으로 최선을 다 하자”고 각오를 다졌다. 또 안영근 병원장은 “지역거점병원으로서 보다 완벽한 방역지침을 수행하지 못해 진료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초래한데 대해 지역민 여러분께 가슴 깊이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며 코호트 격리에 대한 유감을 표했다. 이어 “응급환자들의 경우 타 병원에서 신속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 내 병원들과의 원활한 협조를 유지해 갈 것이며, 광주광역시 등 방역당국과도 긴밀한 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