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
  • 흐림강릉 5.1℃
  • 박무서울 2.0℃
  • 흐림대전 3.1℃
  • 연무대구 5.2℃
  • 흐림울산 6.9℃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7.4℃
  • 흐림고창 5.6℃
  • 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0.3℃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질병관리청

질병관리청, 한국인유전체역학코호트 추적 및 혈액검사결과 추가 공개

URL복사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11월 20일(금), 한국인 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 코호트 수집 자료를 연구 목적으로 추가 공개한다고 밝혔다.

추가로 공개하는 자료는 지역사회기반 코호트 6,157명분 8차 추적조사자료 1,300여개 변수와 농촌기반 코호트 21,265명분 혈액분석 자료 19개 변수이며,기존에 공개된 코호트 자료와 함께 질환발생과 생활습관 사이의 연관성 연구 등 다양한 유전체역학 연구에 활용될 전망이다.
 
공개 자료를 이용하고자 하는 연구자가 연구계획서,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승인서 등의 구비서류를 갖추어 질병관리청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분양신청*을 하면, 질병관리청 내 심의를 거쳐 원격분석에 필요한 접속정보와 자료를 제공받게 된다.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 수집 자료 공개 현황


한국인 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은 한국인에게 흔히 발생하는 당뇨, 고혈압, 비만, 대사증후군,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 연구를 위하여 질병관리청에서 2001년부터 시작한 대규모 코호트 사업으로,현재까지 코호트 참여자 약 23만 4천명에 대한 자료를 수집․공개하여 약 1,100여 편의 연구논문이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되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은 KoGES 코호트 자료 등 고품질 연구자원 생산 및 연구자원 공유·개방 확대에 힘써왔으며, 국립보건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 박현영 부장은 “이번 자료 공개 확대가 국민 건강증진을 위한 과학적 근거를 밝힐 수 있는 보건의료 연구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지나친 음주, 고관절 건강 망친다" 날씨가 추워지면 골반이나 엉덩이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야외활동과 운동량이 줄고 그만큼 관절이 경직되면서 고관절에 무리가 오기 쉽기 때문이다. 고관절(엉덩이관절)은 넓적다리뼈와 골반뼈가 만나는 곳으로 척추와 더불어 체중을 지탱하는 기둥과 같은 역할을 하는 관절이다. 공처럼 둥글게 생긴 넓적다리뼈의 머리 부분(대퇴골두)과 이 부분을 감싸는 절구 모양의 골반골인 비구로 구성돼 있다. 고관절은 항상 체중의 1.5~3배에 해당하는 강한 힘을 견뎌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체중의 최대 10배 하중이 가해질 때도 있다. 전상현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고관절 질환이라고 하면 대부분 인공관절수술을 떠올리기 쉽지만 초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약물이나, 물리치료, 운동만으로도 절반 정도는 증상 호전이 가능하다”며 “샅(사타구니, 두 다리의 사이) 부위나 엉덩이, 허벅지 쪽으로 뻗치는 통증이 1~2주 이상 지속된다면 반드시 고관절 전문의를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걸을 때 샅 부위 통증 있다면 ‘고관절염’ 의심= 관점염은 무릎에만 생기는 것이 아니다. 고관절에도 생길 수 있다. ‘고관절염’은 반복적인 사용을 통해 노화가 진행함에 따라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