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10.2℃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조금대전 9.1℃
  • 구름많음대구 10.5℃
  • 구름많음울산 10.4℃
  • 흐림광주 10.6℃
  • 흐림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6.1℃
  • 흐림제주 11.7℃
  • 구름조금강화 5.9℃
  • 구름조금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5℃
  • 흐림강진군 10.2℃
  • 흐림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2020년 중국인 건강 진단 보고서 발표

URL복사
China Daily 앱과 건강 정보 공유 플랫폼 DX Doctor (DXY)은 지난 5일 건강 보고서를 발표했다.

China Daily 앱과 DX Doctor는 56,196명의 중국 거주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각각의 플랫폼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서 한 해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고통받은 중국인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를 파악했다.

코로나19 팬데믹과 싸우는 동안, 중국의 건강관리 제도는 큰 도전에 맞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 및 억제하기 위한 여러 버전의 지침이 대중에게 발표됐다. 핵산 검사 시행 능력은 1일 1천500만 건으로 향상됐고, 온라인 의료 상담이 널리 이용됐다. 또한, 중국산 백신이 국내와 해외에서 승인 및 접종되고 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은 직장부터 통근과 여행까지 중국인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쳤을 뿐만 아니라, 라이프스타일과 가족 관계에도 긍정적인 변화를 야기했다고 한다.

응답자 중 총 29%가 코로나19 팬데믹이 자신의 라이프스타일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응답한 반면. 42%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총 12%가 코로나19 팬데믹이 가족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반면 29%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이 설문조사 결과, 신체 건강이 여전히 인생의 최우선 순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사람들의 건강 기대는 10점 만점에 8.8점으로 높았다.

정신 건강에 대한 관심도 증가했다. 특히 중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2년 연속으로 '정신 건강'이 첫 번째 건강 문제로 떠올랐다.

대부분의 응답자는 라이프스타일, 일 및 경제 상황 같은 개인적인 요인이 건강 상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여겼다.

응답자 중 총 98%가 건강 문제로 고생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상위 세 개의 건강 문제는 감정 문제, 나쁜 피부 상태 및 신체 이미지에 대한 불만족이었다.

동시에 건강을 지키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자신의 노력에 스스로 부여한 점수는 5.5점에 불과했다.

남성이 여성보다 건강을 지키고자 더 큰 노력을 기울였고, 노인이 청년보다 건강한 생활을 하는 데 더 적극적인 경향을 보였다.

Decathlon 고객 설문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달리기와 걷기가 가장 흔한 운동인 것으로 나타났고, 춤과 구기 종목이 그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한 후 온라인 상담에 대한 대중의 수요가 대폭 증가했다. 대부분의 응답자는 편의성과 신속한 답변 때문에 온라인 상담을 선택했다. 또한, 3급 및 4급 도시 시민도 온라인 상담을 이용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서울대병원 김연수 병원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 챌린지는 어린이를 우선 보호하는 문화 정착을 위해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표어를 든 사진을 SNS에 게시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김연수 병원장은 어린이 진료를 책임지고 있는 김한석 어린이병원장과 캠페인에 함께 동참했다. 서울대병원은 1985년 국내 최초의 어린이병원을 개원해 소아중환자실 및 신생아중환자실을 포함해 317병상 규모로 소아외과 등 소아청소년과 전문 17개 진료과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국내 유일의 소아 전용 수술장 10실을 갖춘 서울대어린이병원은 연간 30만명의 중증, 희귀, 난치 어린이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김연수 병원장은 ”서울대병원은 어린이병원을 운영 중인 국가중앙병원으로서 어린이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문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 지속적으로 관심을 이어나갈 것"이라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과 안전한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전 국민의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정성택 전남대학교 총장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동참한 김연수 병원장은 다음 주자로 방문석 국립교통재활병원장을 지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