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2.3℃
  • 흐림강릉 11.9℃
  • 흐림서울 14.4℃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9.8℃
  • 흐림광주 13.7℃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7℃
  • 흐림강화 12.2℃
  • 흐림보은 10.3℃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3.2℃
  • 구름많음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서울대병원 정천기 교수, 척수종양 교과서 출간

척수종양의 해부학적 구획 및 접근, 수술 후 결과 등 임상 경험 담아

URL복사

 척수종양 수술을 받았던 환자의 기부금으로 만들어진 척수종양 교과서가 발간됐다. 기부자의 고귀한 뜻을 기리기 위해 집도의 정천기 교수가 척수종양 환자에게 도움이 되는 책을 발간한 것이다. 이 책은 척수종양의 조직학적 위치를 고려한 수술 전략을 다뤘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가 최근 척수종양 교과서 ‘해부학에 근거한 척수종양의 수술: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한 접근(Surgery of Spinal Cord Tumors Based on Anatomy: An Approach Based on Anatomic Compartmentalization)’을 출간했다.


  척수종양은 척수 및 척수에서 이어진 신경에서 자란 종양이다. 발생부위에 따라 기존에는 경막외, 경막내수외, 수내 종양으로 나누었다. 10만 명당 3~10명 정도 발생한다. 이 질환은 다른 종양들에 비해서 많이 알려진 질환은 아니지만, 통증과 척수의 기능 저하 (마비)로 인해 환자와 그 가족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병이다.


  하지만 이러한 중대한 영향에도 불구하고, 치료는 수술 후 척수 기능의 저하를 예측하기 어려워 매우 제한적으로 이루어질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환자의 척수 기능을 최대한 보존할 수 있는 수술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존에는 척수를 둘러싼 뇌척수막과 척수의 해부학적 층 및 종양이 어느 층에서 발생하였는지에 대한 고려 없이 수술 기술에 대한 설명만을 다룬 수술 교과서뿐이었다.


 이번 교과서는 정천기 교수의 30여 년의 척수종양에 대한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기획·발간됐다. 척수종양이 발생하는 해부학적 구획의 발생학·조직학을 바탕으로 수술 기술이 아닌 수술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줘 수술 교과서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다.


  정 교수 외에도 다수의 공저자가 참여해 ▲척수 종양이 발생하는 척수 및 관련 구조들의 발생 과정, 최신의 조직 구조 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척수 종양이 발생하는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하는 전략(서울대 해부학교실 황영일 교수) ▲척수종양의 병리 및 척수종양과 정상 조직 간의 관계를 자세히 기술하여 정상조직을 보존하는 전략(서울대 병리학교실 박성혜 교수) ▲해부학적 구획을 이용하여 정상 조직을 보존하고, 척수종양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전략(다수의 저자) 등을 충실히 기술했다.


  정천기 교수는 “기부자의 뜻을 반영한 교과서를 출판할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며, “이 책이 향후 척수종양을 가진 환자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발간 의의를 밝혔다.


  이 책은 세계 최다 판매량의 의학, 과학 전문 글로벌 출판사인 ‘스프링거 네이처’에서 출간됐다. 현재 스프링거, 아마존 등 세계적인 온라인 서적 구매 사이트와 한국에서도 범문출판사, 교보문고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청년기자단 ‘팜블리’ 3기 활동 나서 제약바이오산업을 국민들에게 보다 친근하게 알리기 위한 한국제약바이오산업 청년기자단(팜블리) 3기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청년기자단 3기 선정을 완료하고 이달부터 협회 공식 블로그, 유튜브 등을 통해 산업계의 다양한 소식을 전한다고 9일 밝혔다. 활동 기간은 올해 12월까지로 약 9개월이다. 2019년 처음 결성된 청년기자단은 Pharm(제약)과 Lovely(사랑스러운)의 합성어인 ‘팜블리’를 애칭으로 지난해 12월 2기 활동을 마쳤다. 15명으로 활동했던 2기 팜블리는 산업 현장 곳곳을 누비며 총 122건의 콘텐츠를 제작했다. 새롭게 시작하는 3기 청년기자단에는 총 326명이 지원했다. 블로그 콘텐츠를 담당할 일반기자는 약 31:1, 유튜브에 담길 영상물을 제작할 영상기자는 약 3:1의 경쟁률을 뚫고 모두 16명의 3기 청년기자단이 선발됐다. 청년기자단은 ▲강민서(경희대 응용화학과) ▲강유은(숙명여대 약학과) ▲강효진(한양대 생명나노공학과) ▲김성강(차의과대 의료홍보미디어학과) ▲김정희(전북대 수의학과) ▲김채은(가천대 바이오나노학과) ▲류혜림(상명대 화학에너지공학과) ▲안상은(중앙대 생명과학과) ▲이준영(순천향대 생명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