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19.4℃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1.0℃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5.0℃
  • 흐림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메디팜헬스(Health & Lifestyle) 김영화화백의 골프 그림속 세상 이야기...희망이 가득찬 우주

URL복사


그림을 통해  작가는 "희망이 가득찬 우주에 생명이 태동한다. 대지에서 터져 나오는 생명이 붉은색으로 만연하다.
깊고 강렬한 에너지가 순식간에 궤도를 틀어온다. 샷을 날리는 존재의 환희가 승리의 전당으로 상승한다"며 희망을 화두로 표현하고자 하지 않았을까 감히  생각해 본다.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벌써 1년을 훌쩍 넘기고  있다. 피로와 우울감을 호소하는 직장인이 크게 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어 어두운  터널에서  벗어나야 한다. 오는 10월이면 가능할까.

전국민  대상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당초 목표대로  달성한다면 불가능한 일도  아닐게다.  희망의 빛을  억지로라도 찾아 보자. 여기에 더해 없는 시간을 내서라도 푸른 잔디와  호흡하면서 희망의 끈을 조여 보면 어떨까.


김영화화백은 누구?


 김영화화백은 홍익대학교와 대학원을 졸업한  이후 활발한  작품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대한민국 여성 미술전 금상, 미술세계 대상전 대상 수상, 대한민국미술대전 특선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으며,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하기도  했다. 


한국 최초 골프 화가라는 닉네임이  붙은 김화백은  골프라는 운동을  화폭에 담아  예술로  승화시킨 개척자이기도  하다.



아마추어의  로망인 싱글 골퍼인 김화백은  골프 작품을  소재로  한 인연으로  문화일보, 매일경제신문 등을 통해  그림으로 본  골프 세상의  이모저모를  연재해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57번이나 개인전을  연 김화백의 사회활동  또한  지면에 옮기기에  부족할  정도로 왕성하게 이뤄지고  있다.


현재는 문화체육관광부 (사) 한국디지털문화진흥회 직속기관인 한국뇌융합예술원  원장을 맡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 APAGE 초청 시연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가 우수한 수술실력을 인정받았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산부인과 내시경 및 최소침습수술학회(APAGE) 초청을 받아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을 선보였다. APAGE는 아시아 및 태평양 국가가 참여하는 최고 권위의 부인과학 국제학술대회로 최신 수술법 등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학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산부인과 김상운 교수팀은 자궁내막암 진단을 받은 김모씨(47)를 대상으로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을 시행했다. 수술은 배꼽에 1.5cm 크기의 절개창을 통해 시행하는 단일공 복강경수술법과 감시림프절만 절제해 림프부종과 림프낭종 등 수술 부작용을 최소화한 수술법으로 진행됐다. 자궁내막암의 경우 암세포는 주로 림프관을 타고 림프절로 전이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골반과 대동맥 림프절 절제술이 필수적이다. 감시림프절은 암세포 전이가 가장 먼저 이뤄지는 림프절로, 모든 림프절을 절제하는 대신 감시림프절만을 선택적으로 절제해서 조직검사 후 암의 전이 여부를 판단한다. 그동안 부인암에서 자궁과 전체 림프절을 절제하는 것이 표준치료법이었다. 하지만 광범위한 림프절 절제로 인해 림프부종과 림프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