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화)

  • 흐림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19.4℃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1.0℃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5.0℃
  • 흐림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19.6℃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메디팜헬스뉴스(Health & Lifestyle) 김영화화백의 골프 그림속 세상 이야기...축제

골프를 인생살이와 비교하는데..,감정을 다스리면 축제에 한발짝 더 다가서지 않을까?

URL복사


"샷을 내지르는 순간 깨달았다.

이 다음은 언제나 좋은 일만 있을것이라고.


고요하던 주변이 달아오른다 .

벅차오른 마음이 대지를 강렬히 물들인다.

무수히 쏟아지는 갈채를 받으며 멋진결과를 바라본다."


골퍼들은 골프를  인생살이와 비교하곤 한다.초보 골퍼들은 힘빼는데만 3년이 걸린다고 하지만  경험상 불가능하다. 평생 힘빼기에 성공하지  못하고 접는 경우가 허다하다.


설령  힘빼는 법을  감으로 느끼고  있다해도  그날의 컨디션과  동반자에 따라  다르다. 골퍼라면   공감할 것이다. 물론 아닌 사례도 있겠지만, 통상 그렇다는 것이다.


첫 티샷이 부드럽게 마무리되는 날이 있는가 하면 10년 이상의 구력자라도 힘이  잔뜩 들어가 동반자들이 보기에도 거북스러울 때가 있다. 


그래서  골프를 인생사와 비교하는가 보다.

좋은날이  있는가 하면,궂은 날도 허다한것이  인생살이다.  그때마다  일희일비할 필요 없겠으나, 수양이 부족한 우리네들은  그렇지  못하다.


골프 처럼 내   맘대로  되지 않는  인생살이. 골프도 인생도    하루하루  축제로  이어지길 위해서 무엇이 필요할까 생각해 보는 아침이다. 


어차피 골프는 동반자가 있긴  하지만 혼자하는 운동이다. 동반자를  배려하고 나와의  경쟁에서  사랑으로 굴곡진 감정을  다스린다면  골프도 인생도  축제에 한발짝 더 다가서지 않을까?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 APAGE 초청 시연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가 우수한 수술실력을 인정받았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산부인과 내시경 및 최소침습수술학회(APAGE) 초청을 받아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을 선보였다. APAGE는 아시아 및 태평양 국가가 참여하는 최고 권위의 부인과학 국제학술대회로 최신 수술법 등을 공유하는 자리다. 이번 학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산부인과 김상운 교수팀은 자궁내막암 진단을 받은 김모씨(47)를 대상으로 무흉터 자궁내막암 수술을 시행했다. 수술은 배꼽에 1.5cm 크기의 절개창을 통해 시행하는 단일공 복강경수술법과 감시림프절만 절제해 림프부종과 림프낭종 등 수술 부작용을 최소화한 수술법으로 진행됐다. 자궁내막암의 경우 암세포는 주로 림프관을 타고 림프절로 전이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골반과 대동맥 림프절 절제술이 필수적이다. 감시림프절은 암세포 전이가 가장 먼저 이뤄지는 림프절로, 모든 림프절을 절제하는 대신 감시림프절만을 선택적으로 절제해서 조직검사 후 암의 전이 여부를 판단한다. 그동안 부인암에서 자궁과 전체 림프절을 절제하는 것이 표준치료법이었다. 하지만 광범위한 림프절 절제로 인해 림프부종과 림프낭